태그 : 홍대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재첩 라면 & 교자 만두 - 마츠에 라면

지난 달 중순 쯤의 저녁 시간, 홍대에서 지인과 식사를 하면서 가볍게 한 잔 할 겸 지인의 추천으로 가본 마츠에 라면.지금 위에 보이는 라멘이 재첩 라면으로, 재첩 국물에 간장으로 맛을 낸 라멘이다.가격은 6000원.시식 소감은 맛은 무난한 편이다.재첩 국물이라 참 맛이 깔끔한 것 같다. 감자탕 내지는 곰국 느낌을 주었던 돈코츠 라면 같이 뼈로 우려낸 ...

치킨 커틀렛 - 민들레 영토 홍대점 : 사상 최악의 외식!

오늘 약속이 있어서 홍대에 갔다가 오랜만에 민들레 영토 홍대점에 들렸다.마지막으로 민토에 간 게 언제인지 기억이 나지 않을 정도로 정말 간만에 찾아갔는데 한 가지 바뀐 게 있었다.그건 바로 가격!사실 본래 민토는 몇 년 전까지만 해도 4500원이었던 문화비가 5000원으로 오르더니, 이번에 정말 오랜만에 다시 가보니 5500원으로 또 올라 있었다.거기다...

카레 라이스 정식 - 카레 마루

홍대에 있는 카레 마루. 지난 달에 지인의 추천으로 처음 가보았던 가게다.일단은 이름 그대로 카레집인데 정통 일본식 카레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카레 마루라는 가게 이름은 아무래도 저 문에 보이는 상투 튼 꼬마 아이를 가리키는 듯 싶었다.지인의 추천으로 주문한 카레 라이스 정식! 푸짐한 구성 만큼 가격이 높다. 이 셋트의 가격이 무려 11300원!먼저 ...

후쿠텐동 - 후쿠야

몇달 전에 간 후쿠야.홍대에서 지인분을 만날 일이 있어서 갔다가 돈부리에 가서 그 유명하다는 튀김 덮밥을 한번 먹어보려고 일찍 만났는데.. 2시부터 브레이크 타임이라고 재료 준비 하느라 쉰다고 해서 결국 돈부리 방문은 포기. 그래서 뭘 먹을까 하다가 지인분이 추천하신 후쿠야에 간 것이다.돈을 카운터에 지불하는 게 아니라 기계에 넣고 쿠폰을 뽑는 게 처음...

닭날다 - 홍대 입구

닭날다. 예전부터 여러 블로그에서 추천 평이 올라와서 언젠가 한번 가보려고 벼르고 있었는데.. 가게 상호명이 몇 번 바뀌었고 지하에 있는 줄 알고 내려갔다가 문이 닫혀 있어 돌아가길 반복하다가, 몇 주 전 홍대 입구에서 지인들과 술벙개를 할 때 겨우 찾아갔다.닭날다는 밀리터리 룩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호프집으로 꽤 이색적인 곳이다.자리를 잡고 앉으면 기...

삼통 치킨 - 홍대

삼통 치킨 홍대점. 알고 보니 체인점으로 본점은 성북에 있다고 하는데.. 분점인 홍대점도 이번에 처음 가보았다. 지지난주 육쌈 냉면으로 저녁을 떼우고 그 다음 맥주나 한 잔 할까 해서 찾아온 곳으로, 예전부터 가게 바깥에서 전기 구이 통닭을 돌려가며 굽는 걸 눈여겨 보고 있었는데. 이번에 아예 날을 잡아서 들어가보았다.밑반찬 셋팅. 치킨 무와 양배추 샐...

육쌈 냉면 - 육쌈 냉면

육쌈 냉면. 예전에 이글루에서 육쌈 냉면 신림점 후기가 나올 때마다 한번 꼭 가고 싶다고 생각했지만.. 신림동은 거의 가본 적이 없고 또 이거 하나 먹으려고 혼자 거기까지 가는 건 왠지 삽질인 것 같아서 아쉬워하고 있던 차. 홍대에 육쌈 냉면 분점이 있는 걸 알고 언제 갈까 생각해두고 있다가 몇 주 전 벙개 때 친구들과 함께 방문하게 됐다.메인 메뉴는 ...

팥빙수 & 베이글 샌드위치 - 캔모아

지난 주 호아빈 홍대점에서 베트남 쌀국수를 먹은 뒤 술을 마시기 전까지 배도 좀 꺼트릴 겸 찾아간 곳은 캔모아 홍대점이었다.캔모아 토스트. 본래는 토스트가 좀 바삭바삭하게 익어야 되는데.. 이때는 뭐랄까, 반쯤 익히다가 그냥 꺼낸 듯 반막 익어 있었다. 왠지 예전보다 질이 더 떨어진 것 같았는데.. 본래 이게 예전엔 무한 리필이 됐지만 주말에는 리필이 ...

양지차돌 쌀국수 - 호아빈

지난 주에 홍대에서 모일 때 처음 가본 베트남 쌀국수 집. 본래는 다락투가서 닭곰탕을 먹을 예정이었는데.. 공교롭게도 문이 닫는 바람에 가게 선정 권한을 빼앗겨 동행 2명의 반란에 의해 베트남 쌀국수를 먹으러 간 것이다. 모임에 가장 늦게 나온 모 작가가 지각에 대한 벌로 울며겨자먹기로 쏘기로 했기 때문에 간 거지만, 다른 세 사람과 달리 난 베트남 쌀...

생맥주 & 모듬 꼬치 스패셜 - 화동

한 2주일 전에 홍대에서 처음 가봤던 일본식 주점. 버쳐보이님, 레인이, 베리 등의 팀으로 방문했다.기본 안주. 다꽝(단무지)와 미역. 맛은 무난. 양은 적지만 리필은 된다.젓가락이나 찻잔, 가게 분위기나 방구성도 다 일본식인 것 같다. 깔끔한 건 좋고 자리도 다리를 밑으로 내릴 수 있는, 홈 같은 거라고 해야하나. 그런 빈 공간이 있어서 편했다.생맥주...
1 2 3 4


통계 위젯 (화이트)

252411
2526
9743108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