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탄 삼겹살 & 연탄파 불고기 - 십원집 2023년 음식



지난 토요일. 영등포에서 친구를 만나 1차로 쉑버거를 먹고, 2차 저녁 본방 식사를 위해 영등포를 돌아다녔는데,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어지간한 가게는 꽉 차 있거나 웨이팅이 길거나, 웨이팅 자체가 안 되는 곳도 있어서 고생고생하다가 마지막에 방문하게 된 곳.

연탄 불고기 전문점인 것 같은데, 나중에 알아보니 체인점이라서 본점은 따로 있고 이곳은 영등포 분점이다.


기본으로 세팅되는 반찬은 쌈무, 상추, 김치, 마늘, 쌈장, 양파절임. 그리고 사진 찍는 건 깜빡했지만 된장 찌개도 기본 제공된다.


먼저 주문한 메뉴는 연탄 삼겹살. 가격은 1인분에 12000원.


초벌 구이된 것을 냉장 보관한 게 나와서 불판 위에 올리면 금방 익어서 빨리 먹을 수 있다.


상추에 간장 소스 찍은 고기 한 점 올리고. 쌈장 찍은 마늘 한 점 올리고, 파채도 올려서 한 입 덥석!

맛은 약간 특이했다.

그게 보통, 삼겹살하면 참기름+소금의 기름소금장에 찍어 먹는데 여기서는 특제 간장 소스가 나왔고. 이 간장 소스에 찍어 먹으니 간장 양념 삼갑셜 먹는 느낌이 났다.

초벌구이+냉장 보관된 걸 다시 굽는 거라 앞서 말했듯 빨리 익는 건 좋았고. 살짝 아쉬운 건 모처럼의 연탄 구이인데 연탄구이 특유의 향은 잘 나지 않았다는 점이다. 아마도 냉장 보관하면서 연탄 향이 약해진 게 아닌가 싶은데. 초벌구이를 한 직후의 걸 구워먹었으면 더 맛있을 것 같다.

파채는 시그니처 메뉴처럼 따로 나오던데 취향대로 생으로 먹거나, 고기 기름에 볶아서 먹을 수 있게 되어 있지만 귀찮아서 생으로 먹었다.


다음에 주문한 건 연탄파 불고기. 가격은 1인분에 10000원.


연탄 삼겹살과 다르게 이쪽은 앞에 '파'가 붙어 있어서 고기랑 파가 같이 나왔다.

연탄파 불고기와 연탄파 고추장 불고기의 2종류가 있는데, 여기서 주문한 건 연탄파 불고기로 간장 양념 베이스였다.


간장 불고기랑 파를 달달하게 볶아서 간장 소스에 콕 찍은 뒤, 밥 한 숟가락 떠서 밥 위에 파불고기를 올리고 한 입 덥석!

오. 이거 맛있네.

파채를 같이 넣어 볶으니 고기 기름하고 간장 양념이 파채에 배여서 고기랑 같이 한 웅큼씩 집어 먹기 딱 좋았다.

이건 상추에 싸서 먹거나, 고기 기름에 밥을 볶아 먹는 것보다는 맨 밥 위에 파불고기 올려서 먹는 게 되게 잘 어울렸다.

밥 반찬으로 딱이라고 할까.

연탄 삼겹살, 연탄파 불고기 두 개 중에서는 연탄파 불고기가 더 맛있고. 연탄 삼겹살도 조금 아쉬움이 있긴 하지만 맛 자체는 무난한 편이다.

고기 맛이 월등하게 좋다기 보다는, 사실 분위기에 취해서 맛있게 먹는 케이스에 속한다.

20대 젊은 시절, 한가로운 저녁 시간 무렵, 고기는 먹고 싶은데 혼자 먹기는 싫고 지갑 사정이 여의치 않은 복잡미묘한 그때, 근처에 사는 친구 '밥먹자' 하고 불러서 저렴한 가격에 넉넉한 양으로 배부르게 먹고 소주 한잔 걸치는, 그런 추억의 맛이다.

요거 딱 역곡 살 때, 부천에 사는 친구랑 밥 먹던 그 시절 느낌인데. 그때의 친구가 이번에도 같이 간 친구라 벌써 20년 넘는 지기가 됐다.

이번에는 쉑버거 먹은 상태에서 배불러서 둘이서 4인분 먹고 GG쳤는데. 다음에는 본격적으로 한 번 먹어보고 싶다.





통계 위젯 (화이트)

63836
5044
10319751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