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S] 아기공룡 둘리(삼성 겜보이판) (1991) 2022년 세가 마스터 시스템 게임




1983년에 ‘김수정’ 작가가 그린 만화 ‘아기공룡 둘리’를 원작으로 삼아, 1991년에 ‘잼잼 크럽’에서 개발, ‘다우 정보시스템’에서 ‘삼성 겜보이(세가 마스터 시스템)’용으로 발매한 액션 게임.

내용은 500년 동안 갇혀 있던 지하 세계를 탈출한 ‘사천악귀’들이 지상의 도시, 농촌, 동굴, 사원으로 흩어져 만행을 저지르자, 아기 공룡 ‘둘리’가 사천악귀에게 붙잡혀 감옥에 갇힌 ‘도우너’, ‘또치’, ‘희동이’, ‘마이콜’ 등의 친구들을 구하고. 사천악귀의 은신처로 통하는 황금 열쇠를 가진 ‘고길동’을 찾아다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게임 패키지 뒷면에 게임 줄거리가 적혀 있지만, 게임 오프닝은 고사하고 인게임에서는 스토리 관련 텍스트 한 줄 안 나온다.

게임 내 나오는 유일한 한글 텍스트는 후술할 가위바위보 게임 때 나오는 내용들 뿐이다.

타이틀 화면에서는 게임 바로 시작과 옵션 메뉴를 이용할 수 있는데, 옵션에서는 플레이어 라이프(잔기 수=3~5), 게임 레벨(이지 < 노멀 < 하드)를 설정할 수 있다.

생명력, 잔기의 개념이 각각 따로 있고. 생명력은 하트로 표시되어 최대 5개까지 있고. 회복 아이템을 입수해 하트 5개가 넘어가면 잔기가 하나 증가하는 방식이다.

게임 조작 방법은 십자 패드 상하좌우 이동, I버튼(공격), II버튼(점프), START버튼(일시 정지)다.

총 4 스테이지로 구성되어 있고, 사이드 뷰 시점의 강제 스크롤 진행에 공격 버튼을 연타해 총알을 쏴대는 진행 방식이 횡 스크롤 슈팅 게임이지만.. 자세히 보면 조작감이 좀 이상한 구석이 있다.

기본적으로 비행을 하는 게 아니라, 땅을 달리는 느낌을 주는데 점프 기능을 기본 지원해서 그렇다.

게임 진행 도중에 수시로 진로를 방해하는 장애물이 나오는데 이걸 점프로 뛰어넘을 수 있고, 스크롤 진행 중 반대 방향 끝, 즉 다가오는 스크롤에 등을 대고 멈춰 서면 스크롤 진행 자체가 멈춰 화면이 고정된다.

스크롤 진행, 멈춤을 수동으로 조종할 수 있는 거다.

근데 이 슈팅 게임으로서 이질적인 요소들이 의외로 그렇게 나쁘지는 않다.

스크롤 수동으로 멈추는 건 처음엔 좀 당황스러운데. 스크롤이 멈춘 상태에서도 적이 끊임없이 나와서 아이템을 얻기 좋다.

아이템은 햄버거(생명력 회복), 독약(파워 리셋), POW(파워업=연사력 강화) 물약(화면상의 적 전멸), 레이저 총(무기 변경), 롤러 스케이트(이동 속도 상승) 등이 있는데. 편대로 줄지어 나타나는 적을 모두 해치우면 랜덤으로 드랍된다.

보통, 기존의 슈팅 게임에서는 아이템을 드랍하는 적이 딱 정해져 있는데. 본작에선 전부 랜덤이라 어떤 적이 어느 시점에 아이템을 드랍할지 알 수 없기에 눈에 보이는 족족 다 없애야 한다.

드랍된 아이템은 기존의 슈팅 게임처럼 지그재그로 움직여 화면 끝까지 날아가는 게 아니고. 드랍된 위치에서 단 한 번만 대각선으로 떨어져 내려가기 때문에 떨어지는 위치에 미리 가서 서 있어야 한다.

멀찌감치 서서 이쪽으로 날아올 때까지 기다리면 낭패를 본다.

아이템 드랍율 자체는 그렇게까지 낮은 건 아닌데. 속도 상승이나 연사력 강화 등. 파워업 요소들이 한 번 올리면 그 상태가 쭉 유지되는 게 아니라 시간이 지나면 사라져서 파워업이 무의미해져서 좀 불합리한 구석이 있다.

무기는 총 3종류가 있고 쏘는 탄의 종류와 둘리의 코스츔이 선글라스 폼, 오리지날 폼, 두건+칼의 해적 폼 등 3가지로 변하는 컨셉은 괜찮은데, 이 변화가 1 스테이지, 2 스테이지, 3스테이지까지는 자동으로 교체되다가, 4 스테이지에서 갑자기 2스테이지 무기로 돌아가더니. 무기 드랍 아이템은 1스테이지 무기로 바꿔주는 광선총 밖에 없어서 무기 선택의 폭이 너무 좁아 무기 시스템 자체를 만들다가 만 듯한 느낌마저 준다.

배경에 보이는 건물 중 화살표 표시가 깜빡이는 곳에 들어가면 둘리의 친구들이 둘리 주위를 빙빙 도는 회전형 실드 옵션 효과를 지원하거나, ‘고길동’과 가위바위보를 해서 열쇠를 얻을 수 있다.

전자의 경우 회전형 실드라는 옵션 기능 자체는 동일한데 매 스테이지마다 스킨이 바뀌어 1스테이지는 ‘도우너’, 2스테이지는 ‘또치’, 3스테이지는 ‘희동이’, 4스테이지는 ‘마이콜’다.

후자의 경우, 열쇠를 3개 모아야 보스전을 치를 수 있는데, 2개까지는 아이템으로 드랍되지만 3개째는 고길동과 가위바위보를 해서 이겨야 얻을 수 있어서, 이때 가위바위보에서 지면 다시 똑같은 분량의 스크롤을 진행해야 하는 무한루프에 빠진다.

가위바위보 방식이, 가위, 바위, 보 중 1개에 커서를 놓고. I버튼을 한번 누르면 고길동의 가위, 바위, 보 패가 움직이기 시작하는데. I버튼을 한 번 더 눌러 고길동의 패를 정지시켜 승부를 보는 것이다.

뭔가 패배하면 루프 시키는 게 고길동이 악역처럼 보이지만 대화 로그를 보면 승리 시 열쇠를 가지고 보스를 처치하러 가라고 독려하는 내용이 나오는 걸 보면 같은 편이 맞긴 한 것 같다.

둘리의 친구들과 고길동이 전부 인게임에 등장하는 건 그 당시에 나온 아기공룡 둘리 관련 게임 중 유일해서 나름대로 유니크한 구석이 있다. (그 당시 기준으로 아기공룡 둘리 게임은 애플 2, MSX, 패미콤용으로도 나왔다)

보스전은 1~3 스테이지까지는 쉬운 편인데 마지막 4스테이지에서 난이도가 갑자기 급상승한다.

4스테이지 지렁이같이 생긴 보스를 격파하면, 최종 보스인 킹코브라가 튀어나오는 데다가, 2페이즈 변화까지 해서 3연전을 치러야 한다.

그밖에 타이틀 화면과 1스테이지 배경 음악이 아기공룡 TV 애니메이션의 주제가, 엔딩곡은 애니메이션 OST 삽입곡인 ‘비눗방울’을 어레인지해서 넣었기 때문에 의외로 좋다.

결론은 추천작. 슈팅 게임인데 슈팅 게임 같지 않은 구석이 있어서 좀 괴작 느낌이 나긴 하지만, 그게 게임 플레이를 방해하는 수준은 아니고, 좋게 보면 특색이 있다고 할 수 있으며, 90년대 초에 나온 아기 공룡 둘리 관련 게임 중에 둘리의 친구들과 고길동 등 레글러 멤버들이 인게임에 직접 등장하는 유일한 케이스이고. BGM적인 부분에서도 원작 애니메이션에 수록된 곡을 어레인지해 넣어 팬서비스를 충실히 하고 있어, 아기 공룡 둘리 관련 게임 중에서는 꽤 괜찮은 작품이다.

여담이지만 본작의 북미판의 경우, 1993년에 ‘‘Dinosaur Dooley, The’로 번안해 수출했는데. 타이틀만 영문화된 게 아니고, 일부 디자인과 BGM도 바뀌었다.

아기공룡 둘리 주제가를 베이스로 한 원판의 BGM을 완전 다른 BGM으로 바꾸고, 둘리 친구들도 전부 공룡들로 바꾸었으며, 스테이지 클리어 때 나오던 둘리와 친구들 단체 그림이 괴상하게 생긴 공룡이 만세 부르는 듯한 포즈를 취하는 그림 한 장 달랑 넣어놔서 한국의 원작 팬들에게 충격과 공포를 선사한다.


덧글

  • 잠본이 2022/03/11 10:40 #

    필요한걸 그냥 주는게 아니라 자기를 이겨야만 주는게 길동씨답긴 하네요(...)
  • 잠뿌리 2022/03/11 10:57 #

    길동씨 최후의 자존심 같습니다.
  • 존다리안 2022/03/11 15:18 #

    고씨 가문 고씨 명예…
    연탄집게로 지옥의 옥졸들을 때려잡고
    우주해적왕과 생선뼈로 일기토하시는 분인데…
    (분명 고씨 고구려 황족의 후예이신 듯…)
  • 좀좀이 2022/03/13 18:59 # 삭제

    둘리 게임도 있었어요? 스토리는 있는데 게임에서 지문이 하나도 안 나온다는 거 보고 참 저런 게임들도 예전에 있었다는 게 떠올랐어요. 스토리는 있는데 스토리에 대한 지문이 하나도 없어서 관심 안 가지면 무슨 스토리인지 전혀 모르고 깨는 거에만 집중하는 게임요 ㅎㅎ
  • 잠뿌리 2022/03/18 01:25 #

    둘리 게임이 여러개 나왔습니다.
  • spawn 2022/03/24 12:39 # 삭제

    보물섬에서 이 게임의 공략이 실린 적이 있었죠.
  • 잠뿌리 2022/03/24 12:44 #

    당시 만화 잡지에 게임 공략 실린 게 몇 개 기억나는데 파퓰러스 공략도 보물섬에서 본 것 같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40873
4293
10230830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