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정식 - 1's 카츠 곳간 2022년 음식


오랜만에 서울에 가서 친구 만나서 얻어 먹은 점심.

자택이 인천이라서 서울에 사는 친구들 만날 때는 신도림이 제일 무난한 곳이라서 신도림에 종종 가긴 하지만,

포스빌 쪽 식당 거리는 대부분 밤에 여는 듯. 주말 낮에는 가게 문 연 곳 자체가 거의 없어서 하염없이 떠돌던 중.

전날 밤 신도림 맛집으로 검색해본 곳 중 하나에 처음 가봤다.

가게 이름이 '1's 카츠 곳간'이라는데 신도림에서는 찾아보기 드문 일본식 돈까스 집이었다.



자리에 앉으면 기본 제공되는 양배추 샐러드. 개인당 앞접시가 하나씩 있고, 채 썬 양배추가 담긴 통이 나와서 먹을 만큼 덜어서 먹으면 된다.

양배추 샐러드용 소스는 소스통이 따로 있어서 먹을 만큼의 샐러드 양을 직접 조절할 수 있는 게 좋았다.


샐러드 소스 이외에 테이블마다 비치된 양념통은 밥에 뿌려먹는 후리카케랑 소금. 이게 그냥 소금이 아니라 히말라야 솔트라서 요것도 또 식당에선 처음 보네.


주문한 음식은 흑정식. 메뉴판에 적힌 메뉴명이 흑정식으로 가격은 18000원.

흑스테키카츠에 후리카케 밥과 면(1/2)로 구성된 세트 메뉴다.

단품은 15000원이고, 밥과 미소시루(된장국)이 나오는 것 같다.

내가 주문한 건 정식 메뉴에서 면 요리를 냉소바로 바꿨고,


동석한 친구가 주문한 건 똑같은 정식 메뉴에서 면 요리만 유부 유동으로 선택.

면 요리는 기본이 유부 우동인데, 추가 요금 없이 김치 우동, 냉소바, 온소바 중 하나로 변경이 가능하고. 추가 요금을 내면 크림 우동, 에비 우동(새우튀김+우동), 낫또 소바 등으로 변경하는 게 가능했다.


메인 메뉴라고 할 수 있는 흑스테키카츠.

이 가게만의 고유한 메뉴인 듯 싶은데, '흑'은 돈까스의 튀김 옷이 오징어 먹물이 들어가 있어서 검은 색이라 그렇고. '스테키'는 고기 두꼐가 스테이크처럼 두꺼워서 그렇게 부르는 게 아닌가 싶다.


돈까스와 같이 제공되는 게 생와사비와 레몬.


밥은 후리카게 밥. 정식 메뉴 말고 돈까스 단품으로 주문하면 그냥 밥이 나오는 것 같다.


정식에 추가되는 면 요리인 냉소바. 보통 일본식 돈까스의 세트 메뉴를 보면 우동이든, 소바든 미니 사이즈로 나오는 반면. 여기는 기본 면 요리의 딱 절반. 1/2가 제공되기 때문에 양이 꽤 넉넉했다.


바로 시식에 들어가 돈까스 한 조각을 들어보니 고기 두께에 놀랐다.

고기 두께가 전체의 약 4/5 같은 느낌이랄까. 진짜 살코기가 터질 듯한 기세네.


돈까스 소스에 콕 찍어서 한 입 덥석!

오오. 맛있다!

돈까스인데 진짜 기름기 하나 없어서 전혀 느끼하지 않다.

오징어 먹물 들어갔다는 빵가루로 만든 튀김 옷은 식감이 바삭하면서 고소한 게 입맛을 당기는데. 터질 듯한 살코기가 입안을 가득 채우니 첫맛은 바사삭-인데 그 뒤에 부드러운 고깃살을 우적우적 씹어먹는 이 느낌이 너무나 좋다.


다음에는 히말라야 솔트를 솔솔 뿌린 다음, 생와사비를 살짝 올려서 두 입째 덥석!

오오. 맛있다x2!!

요게 소스에 찍어 먹는 맛과 또 다른 풍미가 있네.

히말라야 솔트가 특히 달콤짭쪼름한 게 감칠맛이 있네. 일반 소금하고는 확실히 다른 느낌이다.

와사비도 되게 잘 어울린다. 조금 많이 넣어서 코에 톡 쏘는 느낌을 즐기면서 먹는 것도 좋고, 돈까스 소스에 섞어서 달콤짭쪼름함에 톡 쏘는 매운 맛을 추가해 먹는 것도 좋고. 냉소바에 넣어도 좋고. 만능이네 만능.


냉소바도 한 젓가락 들어 한 입 후루룩!

냉소바가 고수가 들어 있어서 향이 좀 독특해서 낯선 느낌이 들긴 하는데 자극적이지 않고 담백한 게 입에 잘 맞네.

보통, 소바하면 국물이 진하고 짭쪼름한 맛으로 먹는 거긴 한데. 이렇게 담백한 것도 나쁘지 않은 것 같다. 돈까스랑 같이 먹기 딱 좋은 것 같다.

가격이 좀 쎄긴 하지만 그만큼 음식 맛이 좋고 퀼리티가 높아서 만족스러웠다.

지난 수년 동안 신도림을 셀 수 없이 많이 오고 갔는데. 그동안 찾아보지 못한 고급진 느낌마저 든다.

'아니, 신도림에 이런 가게가?'라는 느낌이랄까. 그만큼 진짜 신도림은 맛집 찾기 힘든 동네라는 걸 반증한다.

가격을 생각하면 자주 먹을 수는 없지만, 그래도 가끔은 이렇게 맛있는 걸 먹어야 살아간다는 게 실감이 나는 것 같다.

언젠가 또 한번 가보고 싶구먼..


덧글

  • 먹통XKim 2022/02/11 23:01 #

    지금은 거의 사라진 블랙치킨이라는 가게에서 2007년쯤 부천지점-부천...위브 더 스테이트 아파트먼트 근처 다른 아파트먼트에 있었던 걸로 기억---에서 딱 1번 먹은 블랙치킨 생각나네요

    맛은 먹을만한데.......비주얼이 응가 느낌같은 ;;;;; 치킨.

    결국 해당 가게도 1년도 안가 사라졌죠. 그 아파트에서 시설관리 일하던 지인 형님이 시켜줘 먹은 건데
  • 잠뿌리 2022/02/14 02:07 #

    다른 치킨 브랜드에서도 블랙 치킨, 짜장 치킨 등등 검은색 치킨 냈다가 소리 소문 없이 사라졌던 기억이 납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1656
4246
10275902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