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하이 점심특선 - 칭하이 2022년 음식


지난 월요일에 아침 일찍 비바람을 뚫고 일하는 곳 본사에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마침 연차를 쓰고 쉬고 있는 친구와 만나서 남부터미널에 들러 국전에 갔다온 뒤 점심 먹으러 간 칭하이.

나름 국전에서 갈만한 중국집으로 재방문한 건 1년만인 것 같다.

이번에 가서 얻어 먹은 건 칭하이 점심특선! 문자 그대로 점심에만 판매하는 메뉴로 가격은 1인당 20000원이었다.


가장 처음에 나온 요리인 유산슬.


앞접시에 한 굳자 떠서 한 입 덥석.

고소하고 담백하네. 주 재료인 전복, 오징어, 새우 등의 해상물이 쫄깃하고 갈색 소스의 전분의 걸죽함이 입맛을 자극하는 것 같다.


두번째로 나온 요리는 탕수육.


개인용 간장 앞접시에 한 조각 덜어 담군 뒤 한 입 덥석!

소스가 따로 나오지 않고 볶아져 나온 거라 바삭하면서 쫀득하고 달콤짭쪼름한 게 입에 딱 맞네.

부먹, 찍먹도 취향에 따라 풍미가 있을 텐데. 개인적으로는 그 둘보다 볶먹이 가장 입에 잘 맞는 것 같다.

탕수육은 소스를 볶아 먹어야 제맛이지!


세번째로 나온 요리는 마파두부.


앞접시에 한 웅큼 덜어서 한 입 덥석!

부드럽고 매콤한 게 입에서 살살 녹는구먼. 공기밥 시켜서 하얀 쌀밥 위에 얹어 먹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남은 메뉴가 많아서 참았다.


네번째로 나온 메뉴는 고추잡채와,


1인당 1개씩 나온 새하얀 꽃빵


꽃빵을 앞접시에 1개 덜어서 북북 찢은 뒤, 앞접시에 뜬 고추잡채를 올려서 한 입 덥석!

아삭아삭한 피망과 쫄깃한 돼지 고기를, 쫀득한 꽃빵에 둘둘 말아서 먹는 게 별미다.

진짜 이건 고추잡채 산처럼 쌓아놓고 꽃빵 많이 시켜서 마구마구 먹을 수 있을 것 같았다.


마지막으로 나온 건 칭하이 특면. 1인당 1그릇씩 나왔다.


한 젓가락 집어들어 후루룹!

칭하이 특면이라고 해서 어떤 게 나올까? 궁금했는데 먹어 보니 해물, 버섯, 청경채 들어간 백짬뽕이네.

국물이 개운하고 시원하다. 청양 고추를 썰어 넣은 고추의 칼칼한 매운 맛이 앞서 먹은 요리들의 기름진 맛을 지워주는 느낌도 있네.

아쉬운 건 요거 양이 좀 많이 적다는 건데 초뱝이나 돈까스 세트 메뉴의 미니 우동 같은 느낌이랄까. 딱 입가심용 정도의 양이다.

하긴 메뉴표 보나 일반 식사로 주문하면 8000원이니, 특선 메뉴로 나오는 건 고기 먹을 때 단독 메뉴값의 반값으로 주문하는 후식 냉면 같은 포지션이겠지.

디저트는 황도가 나왔는데 그건 미처 사진을 찍지 못했다.

다 먹고 나서 느낀 건데 점심특선으로 다양한 요리를 세트 구성으로 한번에 맛볼 수 있는 게 장점이고, 테이블마다 개인용 앞접시가 여러개 놓여 있어서. 특선 메뉴로 나온 요리를 요리별로 앞접시에 담아서 먹을 수 있는 것도 좋았다. 앞접시 하나에 여러 음식을 담아서 먹는 게 아니라서 깔끔하게 먹을 수 있었다.

2인 메뉴로서 양이 딱 2인 정량으로 나오는 관계로 배부르게 먹을 수 있을 정도는 아니지만, 딱 적당히 먹는 느낌으로 식사를 마칠 수 있어서 이것도 포인트다. 젊었을 때는 무조건 양이 많은 걸 선호해서 항상 배터지게 먹었었는데 나이가 들어 식성이나 소화력이 예전만 못하니 이렇게 적당히 먹는 걸 더 선호하게 된 듯 싶다.

요리 전반이 입맛을 돋우는 것들로 되어 있어서 이거 찍어 놓은 음식 사진 볼 때마다 또 생각날 것 같다.




통계 위젯 (화이트)

40873
4293
10230830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