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S] 그레이스톤 사가 마계의 연못(グレイストンサーガ 魔界の泉.1994) 2021년 가정용 컴퓨터 386 게임




1994년에 일본의 ‘ペガサスジャパン(페가서스 저팬)’에서 PC9801용으로 만든 SRPG 게임. 한국에 MS-DOS용으로 수입되어 정식 한글화됐다.

내용은 전란으로 황폐화된 ‘바렌파인’ 대륙에서 용병을 이끌고 온 ‘칸사도르파’족이 대륙 중앙부를 정복해 ‘모레도르’ 왕국을 세웠는데. 왕국의 명성이 높아질수록 이민자가 늘어나고 폭동이 빈번히 발생해 국왕 ‘파우스토크’가 근심하고 있던 중. 노마법사가 나타나 거짓 전쟁을 일으켜 왕국 내의 결속을 다지자는 책략을 제안해 그것을 따르지만.. 왕과 마법사의 희망과 달리 위장전쟁이 15년 넘게 이어지면서 대륙의 정세는 불안정해지고. 어떤 소원이든 들어준다는 ‘베르웨라의 연못’ 전설이 고대의 악마가 부활해 세상을 마계로 만들어 버린다는 흉흉한 소문으로 바뀌어 사람들이 그곳을 ‘마계의 연못’이라 부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주인공을 골라서 스토리를 진행하는 방식으로, 선택 가능한 캐릭터는 ‘카츄아 고츠’, ‘카렌 도르’, ‘케인 발케노’, ‘볼프 바이스’ 등의 4명이다.

캐릭터 스테이터스는 완력, 활력, 지혜, 정신, 민첩, 집중 등으로 나뉘어져 있는데, 플레이어 선택 캐릭터의 스테이터스는 디폴트 값이 고정되어 있는 것이 아니라, 캐릭터 선택 후 파라메터 롤을 굴려서 마우스 왼쪽 버튼을 눌러 멈춘 직후의 값을 가지고 시작할 수 있다.

완력은 공격력, 활력은 방어력, 민첩은 회피력, 정신은 마법력으로 치환되고, 이동력, 매력은 캐릭터별로 고정되어 있는 독립적인 능력치다.

게임 플레이 내 메인 메뉴에서는 ‘부대명령’, ‘마법작성(마버버 만들기)’, ‘마법일람(소지한 마법 확인)’, ‘소지품일람(소지한 장비 확인)’, ‘의뢰대행’, ‘출발(게임 시작)’, ‘환경설정’을 선택할 수 있다.

부대명령은 메인 메뉴에서의 캐릭터의 행동을 결정하는 것으로. 능력치 보기(스테이터스 확인), 장비준비(장비), 수행하기, 행상, 마법연구, 마법무기작성, 클래스 변경, 해고를 지원한다.

‘준비하기’는 ‘아이템(장비)’, ‘마법’을 문자 그대로 장비하는 것으로. 장비 슬롯은 무기, 갑옷, 방패, 투구, 장식(악세서리), 신발 등이 있고. 마법도 장비 개념으로 장착시켜줘야 사용할 수 있다.

공격, 회복 기능이 있는 소비형 아이템은 따로 장비하지 않고 즉석에서 사용할 수 있다.

‘수행하기’는 부대(캐릭터)를 수행보내는 것으로 성공하면 경험치/아이템을 얻고. 실패하면 모랄 수치가 떨어진다. 메인 메뉴 화면 우측 상단에 표시된 지역 상태에 따라서 수행의 성공 여부가 달라진다,

‘행상’은 ‘모피’, ‘직물’, ‘유리’, ‘보석’, ‘양모’, ‘설탕’, ‘상아’, ‘산호’, ‘향료’, ‘공예품’ 등의 특산품 시세를 확인해서 매각을 하는 커맨드인데. 이 특산품이 의뢰대행(퀘스트) 및 메인 스토리의 스테이지를 클리어하면 입수할 수 있는 것이라 본격적으로 시세차익을 따지면서 무역을 할 수 있는 게 아니고, 그냥 판매용 아이템을 구해다가 매각하는 느낌이다.

헌데, 이 매각할 때 들어오는 돈의 액수가 상당히 크고. 돈을 얻는 것 자체가 스테이지나 의뢰대행 클리어, 아이템 매각에 한정되어 있어서 행상 기능이 생각보다 중요하다.

행상 기능은 캐릭터 클래스 중에 오직 ‘머천트(상인)’만이 할 수 있다. 다른 클래스는 행상 커맨드 자체는 뜨는데 활성화되어 있지 않아서 특산품 매각을 할 수 없다.

무기는 소검, 장검, 도끼, 지팡이, 활, 격투, 특수공격으로 나뉘어져 있는데. 숙련도 시스템을 채택하고 있어서 각각의 무기를 사용한 공격을 자주 해서 숙련도를 올리다 보면 자동으로 공격 스킬을 배울 수 있다.

여러 가지 무기를 골고루 사용해서 기술을 배우는 건 힘들고. 한두 가지 무기에 집중해야 한다. 인간은 모든 클래스가 무기를 사용해서 격투, 특수공격은 몬스터의 기술에 해당한다.

마법은 ‘화염마법’, ‘동결마법’, ‘대기마법’, ‘정신마법’, ‘소환마법’, ‘신성마법’, ‘암흑마법’, ‘특수마법’ 등의 8종이 있고. 각각의 마법 레벨이 따로 있어서 부대명령 중 ‘마법연구’를 선택해 ‘연구상황’ 퍼센테이지를 올려 100%를 달성하면 마법 레벨이 1씩 올릴 수 있다. 그 뒤에 ‘마법작성’을 선택해 돈을 써서 마법을 만들어 장비하는 거다.

여기서 마법은 장비 개념이 아니라 소비형 아이템 개념에 가까워 마법 수량을 정해서 쓴다.

부대의 레벨을 올린다고 마법을 자연스럽게 배우는 게 아니라. 마법연구 < 마법작성 < 장비준비(마법장착)의 순서를 거쳐야 한다.

마법 연구는 마법사나 사제 등 스펠 유저(주문 사용자)면 누구나 할 수 있지만.. 성공 확률이 존재하고 이게 완전 랜덤이라서, 마법 하나의 만랩을 찍는 게 쉽지가 않다.

마법 레벨 최대치는 6인데 마법 연구를 여러 차례 시도해서 퍼센테이지를 100%까지 끌어올려야 하는 상황에 스테이지 돌입 전 메인 메뉴에서의 캐릭터 행동은 한 명 당 1번씩밖에 못해서 그렇다.

마법 연구의 진척도는 레벨/능력치와 상관없이 올라가는 거라서 굳이 전투에 참가시키지 않아도 대기 멤버로 마법사를 많이 구해두는 게 좋다.

마법 역시 무기처럼 숙련도가 존재하는데. 무기는 숙련도가 오르면 스킬이 생기는 반면. 마법은 새로운 뭔가가 생기는 건 없고 공격 마법의 위력, 치료 마법의 회복력, 상태 이상 마법의 성공률 등에 영향을 끼치기만 한다.

부대의 레벨이 일정 이상 오르면 ‘클래스 변경’을 할 수 있는데. 막상 전투 때 나오는 캐릭터 모습은 변하지 않는다. 이미 클래스가 변경된 상태로 등장하는 캐릭터만 클래스 체인지된 모습으로 나온다.

‘해고’는 아군 부대를 임의로 자르는 것인데 동료 인원 수 제한이 있어서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단, 스토리상 플레이어 캐릭터의 심복이라고 할 수 있는 레귤러 캐릭터는 해고할 수 없다.

스테이지 클리어 후 스토리상 동료가 되는 캐릭터도 꽤 있고. 마을의 여관에서 돈을 주고 고용할 수도 있다. 전자는 그래도 개인 포트레이트를 가지고 있지만, 후자는 포트레이트조차 없이 그냥 게임 내 캐릭터 스킨으로 나온다.

‘의뢰대행’은 퀘스트라서 클리어하면 보상이 주어지지만, 클리어가 필수 조건은 아니라서 메인 스토리만 진행할 거면 그냥 넘어가도 상관없다.

게임 시작은 스테이지에 돌입하는 것으로, 필드 내에 지정된 장소에 있는 파란 깃발이 ‘작전사령부’라고 해서 그걸 클릭하면 ‘출전’, ‘교회’ 커맨드가 뜬다.

‘출전’은 부대 유니트를 작전에 투입하는 것이고, ‘교회’는 게임 플레이 중에 사망한 유니트를 부활시키거나, 교회에 기부, 신에게 기도 등을 할 수 있다. (기부랑 기도는 게임 진행에 별 영향이 없다)

각 스테이지별로 클리어 조건은 각각 따로 있지만 거의 대부분 어떤 장소까지 가서 배치된 적을 전멸시키는 내용이라서 게임 진행은 되게 단순하다.

캐릭터 스킨은 작은데 비해 맵은 상당히 넓고, 이동을 할 때 캐릭터가 걷는 모션이 나오지만 그 속도가 느릿느릿해서 환경설정에서 속도를 최대한 올려서 걷는 모션을 스킵하는 게 낫다.

마을, 동굴 입구, 구멍, 신전, 계단 등의 포인트 지점으로 이동하면 다른 장소로 넘어갈 수 있는데. 이 포인트 지점에 정확하게 맞춰 들어가야 이동이 가능하고 한 칸이라도 어긋나면 넘어갈 수 없어서 주의해야 한다. (좌우가 넓어서 1칸씩 공간이 있는 계단 같은 경우는 가운데 자리에 들어가 서야 한다)

마을에서는 마을 주민 NPC 앞에 다가가 대화를 하거나, '행동' 커맨드를 선택해 '상점', '병원', '주점'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상점에서는 장비와 아이템을 매매. 병원에서는 HP 회복/모랄 회복/상태 이상 해제, 주점에서는 소문 듣기/용병 영입 등이 가능하다.

게임 플레이는 턴제 방식이지만 아군과 적군이 순서대로 한 턴씩 주고받는 게 아니라, 캐릭터의 능력치 중 ‘행동’ 수치에 따라서 움직이는 거다. 행동 횟수를 다 소모하면 상대의 턴으로 넘어간다.

일반적인 SRPG 게임은 이동 후 공격의 개념이 있는데. 본작은 이동 후 공격의 개념이 일체화된 게 아니라. 이동에 행동 1회 소모. 공격에 행동 1회 소모. 이런 방식이다.

본작만의 특성이라고 할 수 있는 건 전투 화면과 교섭 시스템이다.

전투 화면은 좌측에 아군, 우측에 적군이 필드 타일 위에 단독으로 서 있는 모습으로 양분되고. 각각의 화면에서 공격, 피격 씬이 나온다.

맵상에서의 기본 캐릭터 스킨과 배경 그래픽은 썩 좋지 않아서 쿠소 게임으로 오해받기 좋지만, 전투 화면 때 등신대 사이즈로 나오는 캐릭터 도트 그래픽은 꽤 괜찮은 편이다.

일부 이벤트 장면도 전투 화면처럼 표시되는 경우가 있는데 그건 게임 전체를 통틀어서 두어 번 정도밖에 안 된다.

‘교섭’은 ‘설득’ 커맨드를 선택해 범위 내에 있는 적 몬스터를 지정하면 적의 모랄(사기) 수치가 감소하는데. 이게 일정한 수치 이하로 하락했을 때 교섭에 성공한 것으로 간주되어 적 몬스터가 동료가 된다. 캐릭터의 ‘매력’ 수치가 여기서 쓰인다.

교섭 가능한 적의 종류는 꽤 많지만 자의식이 있는 몬스터라는 조건이 붙는다. 인간형 몬스터 중에서는 좀비, 구울 정도를 제외하면 대다수가 교섭 대상이고, 비인간형 몬스터 중에서도 ‘이글(독수리)’ 같은 야생 동물은 동료로 삼을 수 있다.

몬스터가 아니라 인간이 적으로 나오는 경우에도 교섭해서 동료로 얻을 수 있는데. 이 경우는 고유한 이름을 가진 게 아니라 스테이지 내 정해진 이름으로 나온다.

이를 테면 스토리상 바린족과 싸울 때 적군의 이름은 클래스와 상관없이 전부 바린족으로 통일되어 있는데. 이때 적과 교섭해서 동료로 얻어도 이름이 바뀌지 않고 바린족으로 표기된다는 거다.

아군의 모랄은 스킬 소비 포인트를 겸하고 있어서, 스킬을 사용할 때 모랄 수치를 소비한다.

스토리의 경우, ‘코스모’ 교단이 마계의 연못의 힘으로 사신을 부활시켜 세상을 마계화시키는 걸 저지하는 것으로 통일되어 있어서, 4명의 주인공 중 누구를 고르던 간에 기승전사신 격파로 이어진다.

본편 스토리에서 나오는 주요 대사는 주인공과 주인공의 심복에 해당하는 동료 캐릭터 1명이 번갈아가면서 하는 것이고. 그 이외의 동료 캐릭터는 고유한 이름과 포트레이트를 가지고 있어도 스토리 내에서의 대사 지분이 거의 없어서 뭔가 좀 동료 사이의 유대 관계를 맺기 어려운 구석이 있다.

오히려 메인 메뉴에서 커맨드를 실행할 때마다 캐릭터별로 고유 대사가 떠서 그걸 보는 잔재미가 있다.

각각의 스토리에서 주인공과 관련된 중요 NPC가 등장해서 나름대로 드라마틱한 점이 있어서 볼거리는 있는데. 마계의 연못에서 나무로 변한 인간 같은 미회수 떡밥이 존재하는 데다가, 캐릭터의 목적, 본편 스토리, 엔딩 내용이 일치하지 않고 따로 노는 경향이 있어서 스토리 자체의 완성도는 매끄럽지 못하다.

4명의 주인공 중 카츄아 고츠로 예를 들자면, 캐릭터 목적은 가문의 재건인데, 본편 스토리는 해럴드 왕자 찾기고. 후반부에 갑자기 악당 보스한테 붙은 어머니가 튀어나오더니, 막판에 가서 사신을 격파하면 가문 재건에 실패했지만 공화국 초대 대통령이 됐다는 엔딩이 떠서 정말 본편 스토리에 일관성이 없다.

사운드 쪽은 배경 음악이 괜찮은 편이라 다소 뒤떨어지는 그래픽을 어느 정도 받쳐 주는 역할을 한다. 가뜩이나 그래픽이 떨어지는데 음악까지 안 좋았다면 아무리 게임성이 좋아도 답이 안 나왔을 것 같다.

플로피 디스켓 버전과 CD-ROM 버전이 각각 따로 나왔는데. 게임 내용물 자체는 다른 게 없지만 CD 버전은 배경 음악을 CD-ROM의 사운드 트랙을 재생하기 때문에 음악의 질은 후자가 더 좋다.

근데 게임 본편이 2HD 4장짜리 게임인데 배경 음악은 CD-ROM으로 재생을 하니 뭔가 배보다 배꼽이 더 큰 느낌이다.

결론은 추천작. 게임 필드 그래픽이 발매 당시 기준으로 보면 별로 좋지 않고, 선택 가능한 주인공이 4명이나 되는데도 불구하고 전반적인 스토리의 디테일이 떨어지지만.. 전투 때 나오는 캐릭터 도트 그래픽은 괜찮은 편이고, 전투 화면이 아군과 적의 화면으로 양분되는 게 인상적이며, 배경 음악이 준수하고. 특산품을 구해서 팔아먹는 행상, 마법 연구, 교섭을 통해 적 몬스터를 동료로 영입하는 것 등등. 본작만의 고유한 시스템을 채택하고 있어서 파고들만한 맛이 있는 게임이다.

여담이지만 1년 후인 1995년에 후속작인 ‘グレイストンサーガ外伝 動乱の魔都(그레이스톤 사가 외전 동란의 마도)’가 ‘그레이스톤사가 2’라는 제목으로 수입되어 정식 발매했다.


덧글

  • 시몬벨 2020/12/15 20:45 # 삭제 답글

    중학교시절 밤새면서 했던 게임입니다. 캐릭터별로 다른 인트로, 드래곤이나 골렘같은 강력한 몬스터를 아군으로 만드는 테이밍시스템, 당시기준으론 제법 화려했던 마법이나 등신대전투화면 등은 지금도 잊을수가 없습니다.
    2편은 1편에 비해 번역을 발로 해놓아서 좀 할맛이 떨어지긴 했지만, 모든 주인공으로 엔딩을 보면 1편의 주인공 3인(+1인) 이 활약하는 보너스스토리가 열리는데 이게 1편과 그대로 이어지는 스토리라서 엄청 재밌게 했습니다.
    유일한 단점은 주인공 4명중 가장 마음에 들었던 카츄아만 대통령임무수행으로 바빠서 참석 못했다는 이유로 빠졌다는 거지만.
  • 잠뿌리 2020/12/16 18:44 #

    2편 번역이 안 좋은 건 대만판을 역수입해서 번역해서 그렇습니다. 클래스명이나 장비 이름이 죄다 대만 게임스럽게 바뀌었었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97687
4088
10002755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