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전완자(난자완스) & 사천탕수육 - 칭하이 2020년 음식




오랜만에 국전에 가서 친구들 만나고 점심 겸 저녁으로 얻어 먹은 중화요리.

한우리, CD마을 같은 게임샵 가느라고 남부터미널 그렇게 많이 다녔는데. 남부터미널 위쪽 길은 한 번도 가보지 않아서 이번에 처음 가봤다. 친구가 여기 남부터미널 중국집 맛집이라고 추천해서 방문했다.


기본 반찬 세팅은 양파, 춘장, 김치, 단무지. 양파도 싱싱하고 김치, 단무지도 깔끔하게 잘 나오네.


주문한 요리 1은 난자완스. 중국집 가면 요리로 먹는 게 항상 탕수육, 깐풍기, 해물탕 같은 거라서 난자완스는 또 처음 먹어보는구먼.

메뉴판에는 '난전완자'라고 적혀 있는데 그게 정식 명칭 같고. 가격은 32000원이었다.


한 조각 앞접시에 덜고 소스도 충분히 넣어서,


한 입 덥석!

오. 맛있네.

기본 소스가 해물탕 베이스인 듯, 담백하고 구수하고 전분이 들어간 듯 걸쭉해서 입맛을 당기네.

난자완스 쪽도 다진 고기 뭉친 거라기에 미트볼 같은 걸 생각했는데 실제로 보니 외견상으로는 떡갈비였는데. 이게 굽거나 튀긴 게 아니라 소스와 야채 넣고 볶은 고기 느낌이라서 부드러우면서도 씹는 맛이 있어서 식감이 좋았다.

맵거나 느끼한 거 말고 담백한 게 먹고 싶을 때 제격일 것 같다.


주문한 요리 2는 사천탕수육. 여긴 일반 탕수육도 맛있다고 하는데 한발 늦게 알아서 사천탕수육을 주문했다.

가격은 21000원. 소, 중, 대 사이즈는 따로 없었다.


한 조각 앞접시에 덜어서 한 입 덥석!

이것도 맛있네.

탕수육은 부먹이나 찍먹으로 논쟁을 벌이기 보다, 이렇게 처음부터 볶아져 나온 볶먹이 제일 입에 맞는 것 같다.

사천탕수육이라서 약간 매콤한데 매운 정도가 부담스럽지 않고 딱 적당해서 입맛을 돋군다. (난자완스로 입맛을 당기고, 사천탕수육으로 입맛을 돋구는 연쇄 작용이랄까)

볶먺이라 소스가 잘 배여 있고 튀김 옷이 쫀득쫀득하면서 고기 속살도 튼실해서 계속 입에 들어간다.


서비스 1로 나온 짬뽕국물.

큰 그릇으로 나와서 각자 앞접시를 가져다가 덜어먹었는데 서비스 짬뽕인데 오징어도 많이 들어 있어서 놀랐다.


서비스 2로 나온 군만두.

군만두도 기성품이 아니라 직접 빚어서 튀긴 것 같은데. 만두 튀김옷이 바사삭-하는 크리스피한 맛이 있어서 요것도 맛있다.

이번이 첫 방문이지만 만족스럽네. 음식 맛있고 가게 깔끔하고.

남부터미널에 이런 맛집이 숨어 있는지는 전혀 몰랐다.

그동안 국전에 갔다가 밥 먹으러 가면 11층 식당가 아니면 1층 돈까스, 그것도 아니면 전철역 방향으로 내려가서 KFC, 롯데리아, 짬뽕 같은 것만 먹어와서 그 반대편에 저런 신세계가 있을 줄은 상상도 못했다.

식사류 메뉴도 맛있다고 하는데 다음에 또 방문할 일이 있으면 그때는 볶음밥도 한 번 먹어보고 싶네.

여담이지만, 브레이크 타임 있는 곳이라서 시간은 미리 알아두고 가야 된다.

첫 방문한 거라 브레이크 타임 있는 줄 몰라서 국전 들렀다가 나와서 3시쯤에 갔는데 브레이크 타임이라 5시에 다시 가야했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34668
4433
9848372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