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돈까스 - 금화 왕돈까스 2020년 음식



지난주 토요일. 아는 동생하고 몇 개월만에 남부터미널 국전에 방문해서 한우리에 들렸는데 살 만한 게임이 전혀 없어서 구경만 하고 1층으로 내려와 저녁으로 얻어 먹은 곳.

금화 왕돈까스 이름 자체는 들어본 것 같은데 남부터미널 분점에 생긴지는 얼마 안 된 것 같다. 국전에 간 게 진짜 몇개월 만의 일이라서 마지막으로 방문했을 때는 본적이 없는 가게다.


셀프로 가져다 먹는 샐러드바가 있는데. 스프, 단무지, 김치, 쌈장, 고추 등이 준비되어 있다.

스프는 오뚜기 스프 느낌이라 그냥저냥 먹을만 하고. 단무지는 보통인데 김치는 너무 잘게 썰려져 있어서 떠먹기 불편했다.

반찬 담는 빈 그릇에 고춧가루 남아 있는 걸 보면 뭔가 설거지를 깨끗하게 하지 않은 느낌이랄까..

방문한 시간이 8시쯤이라 손님이 많아서 바쁜 시간 대도 아니었는데 왜 그런 건지는 모르겠다.


주문한 메뉴는 왕돈까스. 가격은 8900원.

일단, 왕돈까스란 말에 걸맞게 돈까스 크기는 엄청 컸다. 그 큰 돈까스가 2장이나 들어있어서 양은 어마무시하게 많았다.


근데 곁들여져 나온 반찬은 상대적으로 적은 편. 오이 피클, 양배추 샐러드까찌야 그렇다 쳐도. 밥 양이 진짜 괴멸적으로 적었다.

돈까스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은 수준이 아니라, 그냥 밥 자체가 적어서 1공기? 아니 반공기는 커녕 반의반공기도 안 되는 느낌이었다.

밥이 적은 것도 적은 거지만.. 질은 밥이란 게 더 큰 문제였다. 갓 지은 밥도 아니고 식은 밥인데 식감이 질으니 정말 안 좋았다.


셋트 구성으로 나온 쫄면.

진짜 딱 양이 저만큼 나온다. 누가 쫄면 먹을 때 '나 한 입만 줘!'라고 해서 앞접시에 조금 덜어서 먹을 듯한 한 입 사이즈 양이다.

근데 이 쫄면도 금방 만든 거라기 보단, 이미 만들어 놓은 게 나온 듯. 약간 불어 있어서 별로였다. (질은 밥과 불은 쫄면이라니. 뭔가 참..)


메인 메뉴인 돈까스. 한 조각 슥슥 썰어서 한 입 덥석!

돈까스 맛은 무난하다.

옛날 경양식 돈까스 스타일이라서 고기를 얇게 펴서 빵가루 입혀서 바삭하게 튀겨내고 케챱 맛 강한 브라운 소스 뿌렸는데. 면적에 비해 고기 두께는 좀 얇은 편이지만, 사실 이런 류의 돈까스가 살코기의 맛보다는 코기를 감싼 튀김옷과 소스 맛으로 먹는 것이라서 나쁘지 않았다.

다만, 양이 앞서 말했듯 엄청나게 많아서 돈까스 2장을 앉은 자리에서 한번에 다 먹지는 못했다. 1장 다 먹고 나니 슬슬 배가 차서 나머지 1장을 남겼다.


남은 돈까스는 셀프 바에 준비되어 있는 포장 용기에 직접 포장을 해서 가지고 갈 수 있다.

이거 하나만큼은 무지 마음에 들었다.

사이드 메뉴는 별로지만 돈까스 자체는 무난한 편이고 양이 엄청 많아서, 질보다 양을 선호하는 사람에게 권할만한 곳 같다.

근데 다음에 혹시 또 갈 일이 있으면 왕돈까스 말고 다른 메뉴를 주문할 것 같다.

이번에 처음 가서 한 번 먹어본 것 뿐인데 돈까스는 이미 먹을 만큼 많이 먹었어! 라는 느낌이랄까.


덧글

  • 레이븐가드 2020/07/15 00:04 # 답글

    돈까스에 질은 밥 나오면 진짜 별론데...
  • 잠뿌리 2020/07/15 14:21 #

    밥이 고슬고슬해야 맛있는데 질어서 너무 안 좋았습니다.
  • 라비안로즈 2020/07/16 12:07 # 답글

    금화 왕돈까스.. 본점.. 무려 4년전에 차를 구입하러 서울에 갔다가 얼떨결에 가게 되었는데 주인분이 친절하셔서 기억에 남네요. 몰랐는데 맛집이었군요. 둘째 뱃속에 있을때였는데.. ㅎㅎ 아직도 성업중이시고 분점까지 내셨네요 ^^ 한번 더 가고 싶습니다.
  • 잠뿌리 2020/07/16 14:45 #

    여긴 분점인데 본점도 언제 한번 가볼만할 것 같네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02340
2489
9753509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