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제 군만두 & 멘보샤 & 볶음밥 곱배기 - 향원 2020년 음식



오늘 오랜만에 부천에서 친구 만나서 얻어 먹은 점심.

작년에 그 친구랑 부천에서 만났을 때 중식 맛집 있다고 해서 가려고 했는데, 가는 날이 장날이라더니만 공교롭게도 문을 닫은 날이라 다음을 기약했는데. 올해가 되어서야 겨우 가봤네.

'향원'이라고 부천역 인근에 있는 중국집인데 친구가 요리가 맛있다고 한 곳이다.

주문한 음식 중 요리는 술 안주 세트 A - 수제 군만두+멘보샤. 가격은 19000원.

식사는 볶음밥 곱배기다. 가격은 기본 6000원에 곱배기로 1000원 추가.


가장 먼저 나온 수제 군만두!


한 조각 집어 들어 앞접시에 옮겨 담아 한 입 덥석!

한 입 베어 문 순간 육즙이 흘러 나오고, 속 내용물이 알차게 들어 있어서 맛있네.

튀김 상태도 좋아서 바삭바삭한데. 시간이 조금 지나도 마르거나, 딱딱해지지 않고 바삭거림이 쭉 유지되는 게 대단하다.

과연 수제 군만두는 공장에서 납품하는 공장제 군만두랑 다르긴 다르구나.


다음에 나온 건 멘보샤! 많이 듣기는 했는데 먹어보기는 이번이 처음이네.


한 조각 집어 들어 앞접시로 옮겨 한 입 덥석!

오. 맛있다! 처음 먹어보는데 뭔가 되게 고급진 맛이네.

멘보샤가 새우 다진 걸 식빵 사이에 끼우고, 식빵 째로 튀긴 걸로 알고 있어서 튀겨도 식빵은 식빵이겠지. 라고 생각했었는데..

이렇게 직접 먹어 보니 식감이 내가 알던 식빵의 그 식감이 아니네.

한 입 베어 물면 튀긴 식빵이 바사삭-소리 나면서 입안에서 녹아 없어지고, 새우살은 그냥 다진 게 아니라 통새우가 보일 정도로 내용물이 알찬데 오동통하고 쫄깃하면서 고소한 게 입안에 쫙쫙 달라붙는다.

식빵 튀김 상태가 기름기 하나 남지 않고, 부스러기 하나 흩날리지 않을 정도로 깔끔하게 잘 튀겨져 있는데. 새우살하고 같이 먹으니, 식빵을 먹는 게 아니고. 새우살을 감싼 튀김 옷 같은 느낌이 날 정도로 조화롭다.

식빵을 튀겨서 이런 맛, 이런 식감을 낼 수 있다니 신기하네. 평소 맛볼 수 없는 색다른 느낌을 주면서 엄청 맛있다.


마지막으로 나온 건 볶음밥 곱배기.


한 숟가락 떠서 한 입 덥석!

볶음밥도 맛있네!

기름이 코팅되어 있는데 기름기가 많은 건 아니고 딱 적당히 촉촉하면서 고소한 맛을 주고, 밥알이 고슬고슬하며, 야채도 잘게 썰려 있어서 볶음밥의 미덕을 충실히 지키는 한편. 짜장 소스는 다진 고기가 들어간 유니 짜장 스타일이라 입맛을 돋구고, 중국집 특유의 튀긴 반숙 계란 후라이가 들어가서 흰자는 밥과 같이 떠먹고. 노른자는 터트려 밥에 비벼 먹으니 진짜 좋다. 옛날 볶음밥 느낌 나네.

짜장 소스랑 비벼 먹어도 맛있고. 짜장 소스 없이 볶음밥만 먹어도 맛있어서, 어떻게 먹어도 맛있으니 맛있음의 외통수구먼.

오늘은 딱 이 3가지 메뉴만 먹고 왔는데, 탕수육, 간짜장 등 다른 음식들도 맛이 궁금하다.

부천에 아는 사람 만나면 중국집 맛집이라고 데리고 가고 싶을 정도네. 태원, 복성원 이후로 부천에서 자주 갈만한 중국집을 새로 추가한 것 같다.

다음에 또 갈 일이 있으면 그때는 간짜장, 탕수육을 먹어보고 싶다.


덧글

  • IEATTA 2020/06/21 02:29 # 답글

    멘보샤 먹어보면 호웅이 할 때가 있죠 ㅋㅋㅋ 맛있겠네요~
  • 잠뿌리 2020/06/21 15:58 #

    멘보샤는 확실히 맛의 신세계였습니다. 지금까지 먹어 온 중국 요리랑은 달랐네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49788
2912
9702591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