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땅 까르보나라 & 몽땅 로제 크림 - 몽땅치킨 2020년 음식



지난주 토요일에 홍대에 친구들 만나러 가서 얻어먹은 2차 저녁.


치킨이 주력 메뉴인 것 같은데, 까르보나라, 로제 크림 등 파스타 소스에 치킨을 접목시킨 퓨전 요리 판매점이었다.

치킨 앤 카레군 같은 스타일인데 그쪽은 두번 가봐서 이번에 새로운 곳에 한 번 가보자는 마음에 방문하게 됐다.


양념 치킨 소스와 치킨 무.


새우칩 과자도 기본 제공되는데, 요거 맛있네.


앞접시, 포크도 1인당 1개씩 나온다.


음료수 가격은 2000원. 330ml짜리 뚱캔인데 콜라, 사이다, 웰치스(포도맛, 청포도맛) 등등 선택할 수 있는 종류가 많고 전용 스테인리스 컵이 나와서 좋았다. 1차로 갔던 중화가정에서 음료수 시키니 종이컵에 따라 마셔야 했던 거 생각하면 천지차이네.


치킨 앤 카레군에서 봤던 요리 그릇 올리는 전용 틀이 여기도 있었다.


틀 위에 요리 그릇을 올리고 밑에 담은 촛불에 불을 붙이는데. 촛불은 아무래도 화력을 기대할 수 없으니 음식 따듯하게 먹는 용도보다는 그냥 분위기 내는 용도 같다.


먼저 나온 몽땅 까르보나라. 가격은 17900원.

까르보나라 소스+슬라이스한 양파+순살 치킨의 조합이다.

치즈랑 달걀 노른자 조합이 메인인 듯. 짙은 노란 색을 띄고 있다.


순살 치킨 한 조각을 까르보나라 소스에 푹 찍어서 한 입 덥석!

고소하고 짭쪼름한 게 치즈 향과 맛이 입안 가득 넘치네.

까르보나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입에 잘 맞을 것 같다.


다음에 나온 몽땅 로제 크림. 가격은 17900원.

까르보나라 치킨은 순살 치킨이 썰려서 들어갔는데, 로제 크림 치킨은 조각 째로 쌓이듯 들어가 있어서 풍성해 보였다.


순살 치킨 한 조각을 로제 크림 소스에 푹 찍어서 한 입 덥석!

토마토+크림 조합으로 새콤하고 고소하면서, 고추 같은 것도 들어간 듯 살짝 매콤한 맛도 있네.

개인적으로는 까르보나라보다는 이 로제 크림 쪽이 더 입에 잘 맞았다.

치킨 앤 카레군에서 먹었던 치킨 카레는 문자 그대로 치킨+카레 느낌이라면 여기 치킨은 까르보나라, 로제 크림 등 치킨+파스타 느낌이 강해서 양식집 스타일이었다.

다만, 아무래도 파스타가 좀 느끼한 요리다 보니 처음에 몇 점 먹을 때는 맛있는데. 많이 먹으면 쉽게 물리는 단점이 있어서 다음에 혹시 또 갈 일이 있다면 그때는 일반 치킨 메뉴도 한 번 먹어보고 싶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90767
2912
9701844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