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켄슈타인 VS 미라 (Frankenstein vs. The Mummy.2015) 2016년 개봉 영화




2015년에 ‘데미안 리온’ 감독이 만든 호러 영화. 한국에서는 2016년에 개봉했다.

내용은 미국 뉴욕의 대학교 의과 교수 ‘빅터 프랑켄슈타인’은 비밀리에 죽은 사람의 장기를 모아 시체를 이어 붙여 새로운 생명을 창조하는 연구를 하고 있었는데. 청소부인 ‘카터’에게 신선한 뇌를 가져다 줄 것을 의뢰했다가, 그가 거액의 돈을 요구하며 협박을 하자 우발적으로 살인을 저지르고. 카터의 뇌를 시체에 집어넣어 마침내 크리쳐를 탄생시켰는데. 같은 시기에 빅터의 연인인 고고학 교수 ‘나일라’가 3000년 전 고대 이집트의 ‘우제카라’ 왕의 미라를 연구하고 있었는데. 담당 교수인 ‘윌튼’이 실수로 봉인을 풀어 우제카라 왕의 미라가 현세에 부활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본작은 VS물로 프랑켄슈타인과 미라를 소재로 하고 있다. 하지만 두 개의 소재 사이의 접점이 거의 없어서 VS물로서의 완성도는 대단히 떨어진다.

정확히 말하자면, 프랑켄슈타인과 미라의 스토리가 각각 따로 놀고 있다. 이리 보고 저리 봐도 이야기의 접점이 없어서 완전 어거지로 끼워 맞춘 수준이다.

프랑켄슈타인 쪽 스토리는 빅터의 목적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매드 사이언티스트의 행보를 그리고 있는데. 정작 크리쳐 탄생 이후에는 크리쳐와의 대립과 갈등이 게임 무비 모드 스킵하듯 축약하고 넘어가서 이야기 자체가 공중에 붕 뜬 상태가 된다.

미라 쪽 스토리는 3000년 전의 미라가 부활하고, 윌튼 교수가 미라의 하수인이 되어 사람들을 유인해 죽여서 미라에게 제물로 바치는 와중에, 나일라가 미라에게 걸린 저주를 완전히 풀 수 있는 열쇠가 되어 미라의 타겟이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인데. 이게 프랑켄슈타인 쪽 이야기와는 전혀 연관이 없고, 단순히 나일라의 연인이 ‘빅터’라는 연결 고리만 가지고 있어서 두 가지 소재가 매치가 안 된다.

두 가지 이야기의 접점은 없는데, 각각의 시점으로 이야기가 전개되니 둘 중에 그 어느 쪽에도 집중하기 어렵다.

타이틀에도 나온 프랑켄슈타인과 미라의 대결이 나오는 하이라이트 씬만 해도. 영화 끝나기 약 14분 전에 시작해서 단 5분도 안 되는 짧은 시간 만에 결판이 나는데. 작중 프랑켄슈타인의 크리쳐가 미라를 보고 ‘이건 또 뭐야?’라는 대사를 날리며 싸움이 벌어질 정도라 진짜 이야기의 연결성이 없어도 너무 없다.

그래서 ‘두 괴물의 싸움이 치열했는가?’라고 하면 그것도 아닌 게. 본작의 미라는 오래된 시체가 움직이고 고대의 단검을 사용하는 것 정도가 전부인 캐릭터라서 프랑켄슈타인의 크리쳐한테 탈탈 털려서 상대가 안 된다.

사람 죽일 때는 양민학살하듯 잔인하게 죽이던 미라가 프랑켄슈타인 상대로는 무슨 모탈컴뱃 마냥 맨손에 심장 적출당하고 몽골리안 춉으로 머리 박살나는 걸 보고 있노라면, 3000년 전의 미라가 어쩌고 저주가 어쩌고 하는 설정이 무색할 정도로 허접해서 VS물로 보기 민망할 정도다.

괴물의 분장에 대해 이야기하자면, 미라 쪽은 피부색이 시퍼래서 뭔가 좀 거부감이 들고. 프랑켄슈타인 쪽은 해골 좀비 느낌 나는 페이스에 머리를 길게 기르고 가죽점퍼를 입어서 프랑켄슈타인의 크리쳐보다는 헤비메탈 가수 느낌이 나서 이질감을 준다.

프랑켄슈타인의 크리쳐가 가진 일반적인 이미지가 오리지날 ‘프랑켄슈타인(1931)’에서 ‘보리스 칼로프’가 분장한 모습인데 그 디자인의 저작권을 ‘유니버셜 스튜디오’에서 가지고 있어서 그렇게 만든 것이라고 한다.

결론은 비추천. 프랑켄슈타인과 미라의 VS물이란 건 소재만 보면 그럴 듯하지만, 두 가지 이야기의 접점이 없어서 각자 따로 놀고 있고, 각 몬스터의 디자인이 구리고 묘사가 허접해 비주얼이 너무 싼티가 나며, 캐릭터 및 스토리 비중 배분에도 실패해서 프랑켄슈타인과 미라. 그 어느 쪽에도 집중하지 못해 아무 것도 되지 못한 졸작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21767
2912
9701875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