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골 더 비기닝: 유령살인 (Gogol. Nachalo.2017) 2019년 개봉 영화




2017년에 러시아 연방에서 ‘예고르 바라노프’ 감독이 만든 고골 3부작 중 첫 번째 작품. 영제는 ‘Gogol. The Beginning(고골 더 비기닝)’이다. 한국에서는 2019년에 극장 개봉했다.

내용은 1829년 비밀경찰 소속 서기관 ‘니콜라이 고골’은 시인을 꿈꾸면서 시집을 출간하지만 세상에 인정을 받지 못해 번민했고, 살인 사건 현장만 가면 의문의 발작을 일으켜 환영을 보고 자기도 모르게 환영에서 상징하는 것을 그려내 수사에 도움을 줘서, 유명한 수사관 ‘야고르 구로’가 그걸 보고 고골을 데리고 젊은 여자들의 연쇄 살인 사건이 벌어진 ‘디칸다’ 지역으로 떠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본작은 19세기 러시아의 문학가 ‘니콜라이 고골’과 고골의 소설을 베이스로 각색한 것인데. 정확히, 니콜라이 고골 자체를 영화 속 주인공 캐릭터로 등장시켜서 실제 고골이 겪은 일을 픽션으로 각색하고. 본편 내용에 고골이 생전에 발표한 소설들을 차용해서 3부작으로 만든 것이다.

작중 고골의 직책이 하급 공무원인 서기관인 것과 자신이 쓴 시집의 반응이 안 좋아서 직접 돈을 주고 사모아 불에 태우는 내용 등이 실화를 바탕으로 한 거다.

픽션으로 각색된 건 고골이 살인 사건 현장만 가면 발작을 일으켜 환영을 보는 초자연적인 능력을 가졌다는 점이다.

작중 고골은 어디까지나 시인/작가를 꿈꾸는 하급 공무원이라서 머리가 뛰어난 것도, 체력이 좋은 것도, 예리한 감을 가지고 있거나, 관찰력이 좋은 것도 아니라서 탐정, 형사, 수사관의 소양을 전혀 갖추지 못했고. 오히려 정서적인 불안을 안고 악몽에 시달려서 언제 무너져도 이상하지 않은 위태로운 인물이다. 생긴 건 멀쩡한데 성격이나 행동을 찐따처럼 묘사해서 앗싸(아웃사이더)의 표본이라고 할만할 정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스테리한 사건에 뛰어 들어 사건 해결을 위해 행동에 나서는 것은 발작에서 이어지는 환영 보기 능력에 기인하고 있다. 살인 사건 현장에서 발작을 일으켜 환영을 보고. 즉석에서 종이에 그림을 그려, 그림 내용을 키워드로 삼아 증거를 찾고 트릭을 풀어 범인을 밝혀내는 게 메인 패턴이다.

본작의 장르는 19세기 배경의 추리물에 악마, 마녀 등의 호러 판타지적인 요소와 로맨스를 곁들여 ‘고딕 판타지 추리물’로 완성해서 유니크하면서도 신선한 맛이 있다.

추리물로서 사건의 진상이 사람의 소행인 걸로 밝혀지면서도, 유령, 마녀, 악마는 또 실존하는 것으로 묘사해서 초자연적인 현상 떡밥을 던져서 흥미를 자아낸다.

도입부 이후로 판타지적인 묘사가 특히 강해지는 게 후반부의 일로 마녀, 유령이 본격적으로 등장해서 소동을 일으켜 전반부의 추리물 분위기를 좀 깨는 경향이 있어 이 부분에 대해서는 호불호가 갈릴 만 한데 개인적으로는 나쁘지 않았다.

판타지적인 요소를 전부 배제하고 모든 게 사람의 소행이었다는 내용으로 전개됐으면 오히려 작품의 개성을 상실했을 것이다.

그리고 사실 추리물로서만 보자면, 주인공이 러시아의 문학가 니콜라이 고골이라는 점은 흥미롭지만, 캐릭터 스타일이 탐정에 전혀 맞지 않아서 스토리를 적극적으로 이끌어나가지 못하고 일방적으로 끌려 다니는 수준이라서 극 전개가 좀 두서없는 부분이 있어 내용에 몰입하기 힘든 구석이 있고, 범죄의 트릭과 사건 자체도 너무 단순해서 극적인 맛이 없어 많이 심심한 내용이라서 판타지 요소가 하드캐리했다.

3부작 중 첫 번째 작품이고 스토리가 장 구성이라 본작의 내용은 1~2장으로 구성되어 있어서, 작중에 던진 떡밥을 전부 회수하지는 못했지만, 최소한 작중에서 벌어진 살인 사건의 진범은 밝혀진 상태로 끝나서 부제인 독립적인 작품으로서의 완결성도 최소한은 갖췄다.

결론은 추천작. 순수 추리물로 보면 사건과 트릭이 단순해서 좀 심심하지만, 19세기 배경에 로맨스, 호러, 판타지 등을 끼얹어 고딕 판타지 추리물로 완성한 게 신선하게 다가오고, 실존했던 작가를 주인공으로 삼고 그 작가가 생존에 발표한 작품을 기반으로 해서 각색한 스토리가 나름대로 흥미로워서 컬트적인 매력이 있는 작품이다.

여담이지만 본래 본작은 러시아의 ‘TV-3’ 채널에서 방영했던 TV 시리즈에서 출발해서, 극장판 3부작은 러시아 최초의 TV 시리즈 극장 개봉판이라고 한다.



덧글

  • 포스21 2019/11/14 17:55 # 답글

    러시아 탐정물이라니... 신선하군요
  • 잠뿌리 2019/11/14 21:47 #

    추리물로만 보면 심심한데 판타지 요소가 들어가니 괜찮았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0932
5439
9489161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