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98] 엘릭서 (2002) 2019년 가정용 컴퓨터 586 게임




2002년에 ‘G2G 엔터테인먼트’에서 개발, '이소프넷'에서 윈도우 98용으로 발매한 롤플레잉 게임.

내용은 먼 옛날 마족들이 ‘엑틸 우르카’를 침공해 위기에 처했을 때 구세주 ‘엔릴 하다드’가 지상으로 현신해 엑틸 우르카를 구원한 이후. 신의 아들 ‘하다드’가 통치하면서 이름을 ‘엑틸 아이나’로 바꾸고, 인간에 의한 마족의 포섭과 융화 정책을 펼치지만, 수대에 걸쳐 마족과 인간 사이에 반목과 불화가 발생했고. 하다드 신앙을 부정하는 이단 승려 ‘보로뉘에’가 왕가에 붙잡혀 사형 당하기 전에 엔릴의 축복이 여자들을 통해 잉태될 것이란 예언의 말을 남겼는데. 그로부터 수년 후 거대한 빛의 기둥이 나타나고. 거기서 빛의 조각들이 엑틸 아이나 곳곳에 흩어져 사람들이 예언에 대해 떠올리자, 왕가에서는 이단자의 예언이라고 해서 빛에 잉태된 아이들을 악마의 자식으로 규정. 전 지역의 영아 살해를 실시한 가운데. ‘웨스타르’ 마을의 ‘낫세’가 친구 부부의 딸이자 빛의 아이인 ‘엘릭서’를 빼돌려 왕가로부터 도피 생활을 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본작은 바이오웨어의 ‘발더스 게이트(1998)’의 영향을 많이 받아서 게임의 기본 스타일이 발더스 게이트와 흡사하다.

마우스와 키보드를 겸용으로 사용할 수 있지만 사실 키보드는 단축키 정도만 쓰이고. 거의 대부분의 조작은 마우스 하나만 사용한다.

정확히, 캐릭터를 마우스 커서로 지정해 마우스 오른쪽 버튼을 눌러 활성화시킨 다음. 화면 우측에 위에서 아래로 일렬로 나열된 아이콘을 클릭해 조종한다.

화면 우측의 아이콘은 순서대로 달리기, 파티 행동 방침(대기/공격/방어), 공격, 캐릭터 정보, 게임 일시정지다.

화면 우측 하단에는 미니맵이 표시되어 있는데 처음 방문한 장소는 검은 안개 효과로 가려져 있어 이동을 해서 맵을 밝혀야 한다.

미니맵 폰트 옆의 시스템은 게임 저장/불러오기/옵션/게임 종료를 지원하는 환경창을 열 수 있다. 키보드 단축키로는 ESC키를 누르면 된다.

캐릭터 능력치를 비롯한 각종 정보는, 보통 일반적인 게임이라면 캐릭터 포트레이트를 클릭한 것으로 바로 뜨는데 비해. 본작은 화면 우측의 공격 아이콘 밑의 정보 아이콘을 클릭한 다음. 지정한 캐릭터를 중심으로 상하좌우에 4가지 아이콘이 떴을 때 그걸 골라야 정보를 확인할 수 있어서 조작이 되게 번거롭다.

일단, 아이콘과 주요 능력치 표기는 전부 영어로 되어 있다.

캐릭터 정보에 뜨는 4가지 아이콘은 각각 Histroy(히스토리), Item(아이템), Magic(매직), Status(스테이터스)다.

‘히스토리’는 발더스 게이트의 저널 기능으로 게임 플레이 때 이벤트를 발생시켰을 때 그 내용이 여행 일지처럼 자동으로 기록된다.

‘아이템’은 인벤토리와 장비창을 겸하고 있고. 장비창에서의 장비 슬롯은 머리, 목걸이, 몸, 왼손, 왼쪽 반지, 오른손, 오른쪽 반지 등 총 7개가 있다. 생명력 회복 포션, 마나 회복 포션, 스테미나 회복 빵 등의 3가지 소비 아이템은 화면 좌측 하단에 기본 슬롯 3개로 표시되어 있어서 최대 9개까지 저장이 가능하다. (9개 이상을 넘어가면 인벤토리로 들어간다)

‘매직’은 문자 그대로 마법창으로 현재 사용 가능한 주문 목록이 뜬다.

‘스테이터스’는 캐릭터의 능력치로 다음과 같이 세분화되어 있다.

Name(이름), Age(나이), Level(레벨), EXP(경험치).
Stam(체력=피로도 상한 수치), Vital(생명력=HP 상승 수치), Str(힘), Mag(마력), DeX(민첩성).

HP, MP, Sight(시야), Fatigue(피로도), To Hit(명중률), AC(아머 클래스=방어력), Damage(공격력), Mana Barrirer(마법 방어력).

Fire Res(불 속성 저항력)
Water Res(물 속성 저항력)
Air Res(바람 속성 저항력)
Earth Res(땅 속성 저항력)

능력치 중 발더스 게이트에는 없던 게 체력인데. 달리기로 이동을 하면 급격히 줄어들고, 체력 수치가 바닥을 드러내면 그냥 걸어갈 수밖에 없다. 안 그래도 게임 특성상 이동 속도가 느릿느릿한데 달리기 기능을 넣어 놓고 스테미나로 제한을 두니 왜 이렇게 만든 건지 모르겠다.

무기 숙련도도 따로 있어서 캐릭터별 장착 가능한 장비의 아이콘으로 표시된 것 옆으로 숙련도 게이지가 표기된다.

게임 본편은 발더스 게이트 시리즈의 영향을 받아서 자유도가 높을 것 같지만 실제로는 일직선 진행이고. 정해진 이벤트를 보지 않으면 다음으로 넘어갈 수 없다. 그 때문에 이벤트의 선택지가 의미가 없다. 애초에 선택지 자체도 이벤트 발생에 대해서 수락/거절 밖에 없어서 무늬만 서양식 RPG다.

후술할 무적 치트키를 켜도 전투 말고 이벤트를 클리어해야 넘어갈 수 있는 구간 같은 경우에 그걸 싹 무시하고 전투를 하면 게임오버 당한다.

전투는 발매 당시 게임 관련 기사를 보면 스타크래프트의 전략성 드립을 치면서 사실적인 전술 환경을 도입했니 어쩌니 했었고. 실제로 게임 자체적으로 배틀넷을 지원해 멀티 플레이를 할 수 있게 만들었지만.. 실제로는 좀 애매하다.

일단, 싱글 플레이는 스토리 모드로 플레이어 파티가 달랑 4명이 전부고. 그중 셋이 전사, 나머지 하나가 마법사라서 전술적인 플레이를 하고 말 것도 없다.

주문 사용의 자유도가 높았다면 또 몰라도, 캐릭터 설계를 이상하게 해서 주문 사용도 제한시켜 전술이 들어갈 여지가 더욱 없어졌다.

게임 내 유일한 스펠 유저. 즉, 주문 사용자는 엘릭서인데. 다른 캐릭터에는 없고 엘릭서에게만 있는 특수한 수치가 Moral(모랄=도덕심)이 있다.

모랄 수치가 높으면 마나 배리어, 피로도, 동료 캐릭터의 마나가 빨리 회복되는데. 반대로 모랄 수치가 낮으면 엘릭서의 마나가 빨리 회복되지만 마나 배리어를 사용할 수 없다. 모랄 수치 하락의 조건은 공격 마법으로 적을 죽이는 것이고. 상승의 조건은 퀘스트 클리어와 레벨업이라서, 마나 배리어를 온전히 사용하기 위해서는 공격 마법을 봉인해야 할 처지다.

게임 내 유일한 마법사가 공격 마법을 사용하면 할수록 패널티를 받게 되니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힌다.

그런 관계로 불, 물, 바람, 땅의 4속성의 조화라고 하는 조절형 그래프를 지원해서, 해당 속성의 마법을 특화시킬 수 있다.

근데 그런 마법 사용의 제한은 둘째치고 이동 조작감이 너무 나빠서 RTS에 대응할 수가 없다.

캐릭터 이동만 해도 위치를 찍으면 곧바로 이동하는 게 아니고, 그 위치에 이르는 중간 길에 벽으로 막히는 구간이 있으면 이동 자체가 불가능하다. 수동으로 일일이 찍어서 이동해야하는 것으로, 위치 좌표를 찍었을 때의 자동 이동을 제대로 지원하지 않는다는 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멀티 플레이로 대전 모드를 지원하는데. 이 대전 모드는 싱글 플레이와는 또 기본 구성이 다르다.

멀티 플레이 때는 게임 본편의 주요 인물 중에 다섯 명이 영웅 캐릭터로 나와서 그중 한 명을 플레이어 캐릭터로 고르는 방식이고. 엘릭서는 특별대우를 받아서 두 팀 중 한 팀 밖에 선택할 수 없다.

팀을 구성하는 유니트는 ‘군단’으로 표기되는데 ‘검사’, ‘창병’, ‘군사’, ‘기병’, ‘포병’의 5개 병과로 게임 본편에서 적으로 나오는 왕가의 군단 병사들이다.

즉, 한 명의 영웅 캐릭터가 병과별 병사들을 데리고 게임을 진행하는 것인데 이게 단순히 유니트만 가지고 시작할 뿐. 자원과 생산 시설의 개념이 전혀 없어서 건물을 짓고 병력을 늘려서 싸우는 게 아니라. 처음에 주어진 병사들만 가지고 싸워야 한다.

그래서 RTS라고 해서 블리자드의 스타크래프트나 워크래프트 같은 게임인 건 아니고. 1999년에 파랜드 스토리 시리즈로 잘 알려진 ‘TGL’에서 만든 ‘세인트 아이즈’에 가깝다.

싱글 플레이의 본편 스토리는 생각 이상으로 허술하다.

구세주와 헤롯왕의 영아 대학살 등 성경에 나온 예수 그리스도의 이야기를 어레인지해서 줄거리는 굉장히 거창한데, 그게 사실 게임 본편에는 거의 언급되지 않고 왕가의 무리들과 만나면 밑도 끝도 없이 죽이겠다고 덤벼들기만 하고. 그 이외에는 같은 빛의 아이인데 마왕 ‘드란’의 후계자가 있어서 결국 빛과 어둠의 대결 구도로 이어져서 식상한 내용이 되어 버렸다.

캐릭터 비중상 히로인 ‘엘릭서’가 스토리의 중심에 있는데. 게임 본편에 언급된 바로는 태어난지 나흘 밖에 안 된 갓난아기인데 첫 등장 때는 어머니 품에 안겨 있다가 갑자기 두 발로 멀쩡히 서고, 아예 파티원으로서 졸졸 따라다니다가, 어느 순간 급속도로 성장해 대사 분량까지 챙긴다.

캐릭터 설정에 성장이 빠르다는 설명이 있긴 한데. 성장 과정을 차근차근 다룬 게 아니라서 깊이가 없다.

거기다 동료로 합류하는 캐릭터들도 개인의 목적이나 비하인드 스토리가 따로 없이 그냥 남자 주인공 ‘낫세’와 아는 사이인데 엘릭서를 보고 ‘왠지 같이 가야할 것 같은 느낌을 받았어!’라고 파티에 합류하는 패턴을 반복하는 데다가, 낫세와 엘릭서가 남녀 주인공으로서 고정된 파티원이라 스토리 진행상 추가 동료는 사실 ‘란’과 ‘이실’. 단 두 명밖에 없기 때문에 캐릭터가 부실하다.

퀘스트 같은 경우도 생뚱맞은 게 많다.

특히 던전 공략 중에 퀘스트 내용이 먹을 것 좀 찾아달라는데 이게 2번이나 반복해서 나오는 상황에, 어디에 가서 어떻게 먹을 걸 구해야 하는지 안 알려주고 대뜸 먹을 거 구해오라는 것이라 답답하다.

마이크로 캐빈의 1989년작 ‘샤크’에서는 배고픈 죄수가 스프를 구해달라는 퀘스트를 줄 때 그걸 어디서 구할 수 있는지 분명히 알려주기 때문에 위화감이 없었는데 본작은 그런 게 전혀 없다.

인간 병사들 몹으로 나올 때 죽이니 ‘오래된 빵’이란 아이템을 드랍해서 ‘혹시 이거?’라면서 주워다 쓰는 수준이다.

웃기는 건 스테미나 회복용 아이템인 빵이 멀쩡히 있는데. 이벤트용 빵은 또 달라서 던전 마지막층에 도달한 걸 1층으로 도로 내려갔다 다시 와야 하는 삽질을 해야 한다는 점이다.

그밖에 버그가 많아서 걸핏하면 게임이 튕겨서 강제 종료되는 것부터 시작해 이벤트 구역까지 왔는데 이벤트가 발생하지 않아 게임 플레이가 막히는 일도 많다.

게임 튕겨서 강제 종료하는 게 어느 정도냐면, 필드 이동을 하다가 툭 꺼지고. 스테이터스창 확인하다가 툭 꺼지고. 이동 좌표 찍어서 스크롤 밖에서 캐릭터들이 이동하는데 아무 것도 없는 텅 빈 길을 지나는데 중간에 한 명이 갑자기 픽 죽어 버려서 게임 오버되는 것 등등. 정상적인 플레이가 불가능한 수준이다.

뭔가 게임을 완성했을 때 테스트를 제대로 해보지 않은 느낌이 강하게 든다.

발더스 게이트의 스타일을 따라가면서, 한국에서 만든 서양식 RPG 게임이란 것도 사실 본작으로부터 2년 전인 2000년에 나온 아발론 엔터테인먼트의 ‘디스펠’이 선점하고 있어서 장르가 유니크한 것도 아니다.

이 작품에서 유일하게 괜찮은 건 2D 일러스트 밖에 없다. 정확히, 게임 패키지에 그려진 엘릭서의 일러스트는 괜찮은데, 정작 게임 본편은 캐릭터를 3D 랜더링으로 만들었고. 3D 모델링은 2D 일러스트와 대비될 정도로 구리기 때문에 패키지 일러스트보고 혹한 유저의 뒤통수를 치기 충분하다.

결론은 비추천. 발더스 게이트의 영향을 받은 게임이지만 서양식 RPG 같은 그래픽과 반대로 게임 본편은 선택지가 나와도 뭘 고르던 결과는 다 똑같은 일직선 진행이라 자유도가 매우 떨어지고 빛과 어둠의 대립을 다룬 스토리도 식상하며, 파티 멤버가 달랑 4명밖에 안 되는데 그중에서도 사실 스토리상 추가 동료는 2명뿐이라 캐릭터가 부실한데다가, 게임 인터페이스는 불편하고 버그가 많아서 수시로 게임이 튕겨 강제 종료되거나, 이벤트가 발생하지 않아 진행이 막히는 것 등등. 게임을 온전히 즐길 수 없는 수준이라서 완성도가 떨어지는 작품이다.

1999년부터 개발을 시작해 2002년에 완성해 개발 기간이 3년이나 걸린 게임이고, 발매 년도인 2002년이 PC 패키지 게임 시장 말기라서 너무 늦게 나와서 묻힌 비운의 게임으로 알려져 있는데. 일찍 나왔어도 흥행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라 생각한다.

여담이지만 이 작품은 발매 전에 개발 단꼐에서 일본이 ‘석세스’와 수출 계약을 체결해 X-BOX용으로 컨버전된다는 기사가 나왔었지만 실제로 발매되지는 못했다.

덧붙여 본작에는 치트키가 있다. 게임 플레이 도중에 ENTER키를 누르면 타이핑창이 열리는데 이때 특정 명령어를 입력하면 치트 모드가 활성화된다.

+eternal life3 무적
+eternal life2 무적 해제
+show fog0 안개 없애기 (맵에 표시된 검은 안개 제거)
+show fog1 안개 없애기 해제
+recover HP/MP 회복
+unlmt mana1 마법 무한
+unlmt mana0 마법 무한 헤재

치트 명령어의 맨 앞에는 +를 반드시 써야 한다.



덧글

  • 시몬벨 2019/11/11 20:54 # 삭제 답글

    저렇게 버그가 많다니 알파나 베타테스트를 제대로 안했나 봅니다. 하긴 RTS 장르에선 전설의 걸작 중 하나로 꼽히는 미스 시리즈도 2편이 게임을 언인스톨하면 하드디스크가 통째로 포맷되는 미친 버그로 유명했죠.

    세인트 아이즈는 이름만 듣고 한번도 해본적이 없는데 잠뿌리님 마음내키실때 리뷰 좀 올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잠뿌리 2019/11/13 00:33 #

    세인트 아이즈도 언제 기회가 되면 리뷰해보려고 합니다 ㅎㅎ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8932
5439
9489189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