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P32] 지피대난투 (2002) 2020년 GP32 게임




2002년에 ‘팀 블레이즈’에서 개발, ‘게임파크’에서 한국의 휴대용 게임기 GP32용으로 발매한 액션 게임. 타이틀인 지피대난투는 한자 표기인 支披大亂鬪도 동시에 적혀 있는데 앞의 지피가 한자 지피임과 동시에 본작이 출시된 플랫폼인 GP32의 GP를 의미하기도 한다.

내용은 지피 고교에서 교내 매점을 폐쇄하고 학생회실을 지으려고 하는 학생회장 ‘사이고’의 횡포에 맞서 ‘나이수’, ‘천시진’, ‘주미리’, ‘유다랑’, ‘오천평’, ‘독고마초’로 이루어진 여섯 명의 지피 고교 학생들이 혈전을 벌이는 이야기다.

본작은 일본의 게임 개발사 ‘테크노스 저팬’의 ‘열혈 시리즈’를 오마쥬한 것으로, 제작진이 열혈 시리즈의 헌정 게임이라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다만, 헌정 게임이란 메시지가 게임 안에 직접적으로 나오지 않고. 게임 내 SD 캐릭터의 기본 틀과 기본 공격 모션, 무기 사용 모션 및 쓰러진 상대를 집어서 내리 찍는 공격 등등. 많은 부분이 열혈 시리즈의 그것과 유사하다 못해 복사+붙여넣기 수준이라서 베꼈다는 평가도 피할 수 없다.

영향을 받은 것과 모방하는 것은 엄연히 차이가 있다. 이게 아마추어 공개 게임이라면 또 몰라도, 상업용 게임이니까 오마쥬란 말로 합리화시킬 수 없다.

하지만 게임 내용 자체는 기존에 나온 열혈 시리즈와 비슷하면서도 달라서 나름대로 차별화되어 있다.


게임 조작 키는 방향키로 8방향 이동을 하고, A버튼(공격), B버튼(점프), L버튼(아이템 줍기/사용하기), R(버튼 연타로 대쉬)다. 디폴트 값이 그렇고 타이틀 화면의 컨피그에서 버튼 배치를 변경할 수 있다.

게임 스코어는 랭킹 화면이 따로 나오지 않고 컨피그 화면에서 ‘랭크’로 표시되고, 게임 본편 플레이 때 엔딩을 본 다음에는 ‘액션 포인트’가 쌓여서 컨피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플레이어 셀렉트 캐릭터는 ‘나이수’, ‘천시진’, ‘주미리’, ‘유다랑’, ‘오천평’, ‘독고마초’ 등의 6명이 기본이고. 숨겨진 캐릭터가 3명 더 있어서 총 9명이다. 캐릭터별 능력치가 다른데 공격력/방어력/스피드로 나뉘어져 있다.

이중에 플레이어 캐릭터를 한 명 고르고, 나머지 캐릭터 중 3명이 랜덤으로 선택되어 게임 본편의 대난투에 참전하는 것이다.

게임 본편은 ‘교실대배틀’, ‘간식대발사’, ‘복도대질주’, ‘참치대배살’, ‘교벽대난전’의 다섯 가지 종목에 출전해 4명이 1, 2, 3등의 자리를 놓고 겨루어 종합 성적 1위가 최종 우승자가 되어 만악의 근원인 학생회장 ‘사이고’와의 일 대 일 대결인 ‘지피대결전’을 벌인다.

‘교실대배틀’은 교실 안을 배경으로 한 집단 전투다. 4명 중 1명이 살아남으면 최후의 승자가 되는 심플한 내용이다.

4인 배틀로얄이란 게임 내용은 평범한데. 교실이 배경이고, 교실 안에 붙여 놓은 책상들이 장애물과 엄폐물의 역할을 동시에 해서 그것을 활용해 대전을 유리하게 이끌어나갈 수 있다. 교실 바닥에 드랍된 무기도 집어들어 공격할 수 있다.

‘간식대발사’는 찹쌀떡을 쏘아 올린 후 지상으로 떨어질 때 그림자가 표시되는 낙하지점에 가서 점프해 떡을 받아먹는 게임이다. 떡을 많이 먹는 쪽이 이기는 룰인데 당연히 방해 요소가 있어서 상대를 뚜드려 팰 수 있다.

주 목적이 떡을 먹는 것이고. 떡 먹을 때 전용 점프 모션이 있어서 인상적이다. 공격하랴, 떡 먹느랴 꽤 바쁘게 진행돼서 난이도는 약간 높은 편이다.

‘복도대질주’는 교실 복도를 배경으로 삼아 책상 장애물 레이스를 하는 것이다. 레이스 도중에 서로가 서로를 뚜까 팰 수 있고, 바닥에 드랍된 무기를 집어서 공격할 수도 있는데 이때 드랍된 무기가 교실대배틀 때와는 또 다른 무기들이다.

‘참치대배살’은 수영장 안에 들어가 밑바닥에 있는 깃발을 들고 수면 위로 올라가는 것으로, 깃발을 많이 모으는 사람이 이기는 경기다.

수영장 구조가 좌우로 넓은 게 아니라 상하로 깊은 곳이고. 물 속에 오래 있으면 숨을 못 쉬기 때문에 숨이 막힐 때 수면 위로 올라와서 숨을 채워야 하고. 수영장 중간 지점에 상어가 나타나 공격해오는 와중에, 상대 선수들의 방해도 이어져서 꽤 격렬하게 진행된다.

물속에서도 주먹으로 퍽퍽 칠 수 있고, 바닥에 떨어진 무기를 집어서 사용 가능하다.

수영장 밑바닥에 있는 깃발을 여러 개를 동시에 주울 수 있는데 주운 이후로 상대의 공격, 상어의 공격, 호흡곤란 등의 문제로 쓰러질 때마다 현재 가지고 있던 깃발을 전부 잃는 패널티를 받는다.

깃발을 입수한 뒤 수면 위로 올라가야 깃발 획득에 성공한 것으로 처리되고. 다시 밑바닥으로 내려가 깃발을 또 얻어야 한다.

‘교벽대나전’은 학교 건물 벽을 타고 올라가면서 싸우는 시합이다. 건물 벽을 타고 옥상 끝까지 오르는 클라임류 게임이라서 건물 양옆 창문에서 NPC들이 물건을 집어 던져 방해를 한다.

피해가 누적되어 쓰러지면 화면에 보이는 부분에 한정하여 밑으로 떨어졌다가 다시 올라가야 하기 때문에 패널티가 큰 편이다.

올라가거나 좌우로 이동할 때의 움직이는 속도는 대쉬 버튼을 연타해서 상승시킬 수 있고, NPC들이 던진 물건을 캐취해서 무기로 사용할 수도 있다.

일반 공격과 점프도 가능한데, 공격은 좌우뿐만이 아니라 위쪽도 주먹을 날릴 수 있고. 점프는 제자리에서 공중제비를 도는데 회피 기능을 겸하고 있어서 유용하다.

5가지 종목의 종합 성적을 통해 최종 우승자로 확정되면 최종보스 ‘사이고’와 일 대 일 대결을 벌일 수 있는데 이쪽은 ‘열혈 격투전설’처럼 좌우에 전기 트랩이 있다.

사이고는 명색이 최종보스라서 그런지 대결 도중에 대사를 날리기도 한다.

게임상의 공격 기술은 사실 펀치, 점프 킥, 쓰러진 상대 들어서 찍기 or 던지기 밖에 없어서 액션의 종류가 적은 반면. 무기는 꽤 다양한 편이다.

무기 사용 모션과 근거리 공격/원거리 투척 공격으로 나뉘어진 게 열혈 시리즈의 그것과 똑같지만, 무기 자체는 학원물 컨셉에 충실히 맞춰서 막대걸래, 출석부, 도시락 폭탄, 농구공, 박카스 등등이 나온다. (전기톱도 나오는데 이건 왜 나온 건지 모르겠다)

본작의 문제는 열혈 시리즈를 모방한 것 이전에 게임 볼륨이 작다는 것에 있다.

각 종목당 평균 플레이 타임이 5분을 채 넘어가지 않을 정도로 짧다. 종목별로 제한 시간자체가 짧아서 그런 것인데 게임 전체를 클리어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1시간은커녕 30분도 채 되지 않는다.

캐릭터 개별 오프닝과 엔딩이 있어서 골라서 하는 맛이 있긴 하나, 게임 플레이 자체가 워낙 짧다 보니 맛의 깊이를 느끼기 전에 식사 시간이 후다닥 끝나버리는 느낌이다.

난이도는 좀 어려운 편에 속하는데. 게임룰 자체는 단순하지만 게임 조작의 문제로 룰만 보면 쉬운데 막상 게임을 직접 해보면 어려운 것이다.

점프 킥을 맞으면 무조건 한방에 쓰러지고, 쓰러졌을 때 상대가 집어 들어 던질 때 무방비 상태로 버튼을 연타해도 빨리 일어나지 못하며, 쓰러졌다가 일어난 순간에 힘들어하는 모션을 일일이 취하고 그게 은근히 딜레이가 커서 게임 플레이의 맥을 뚝뚝 끊어먹는 경향이 있다.

최종 보스인 사이고는 다운 뒤 일어날 때의 회복 속도가 빨라서 무기를 집어들어 공격할 틈을 안주는 강적인데. 점프 킥 한 방 맞으면 쓰러지는 건 마찬가지라서 그것만 쓰면 쉽게 잡을 수 있어서 최종 보스전이 제일 쉬울 정도다.

게임 자체의 디테일보다는, 게임 외적인 부분의 디테일이 좋은 편이다.

게임 매뉴얼에 캐릭터 소개를 꼼꼼하게 잘 써놓은 것과 사건의 발단인 학생회장 사이고의 횡포를 그린 짧은 만화도 수록한 것. 그리고 게임 시작 전에 나오는 GIF 애니메이션풍의 오프닝 등등. 나름대로 만화풍의 캐릭터를 강조하고 있는데 그건 괜찮았다. (젊은 감각이 느껴진다고나 할까)

결론은 추천작. 열혈 시리즈의 헌정작이라고 밝혔지만 그래픽의 일부가 열혈 시리즈를 모방해 문제의 여지가 있긴 하지만, 학교 배경과 소재를 충분히 활용해 새로 만들어 넣은 종목과 소품 등이 열혈 시리즈 원작과 차별화된 것들이 꽤 있어서 나름대로 오리지날리티가 있고. 캐릭터 설정, 일러스트, 오프닝 등을 만화풍으로 신경 써서 만들어 캐릭터를 부각시킨 것도 꽤 좋아서 단순히 열혈 시리즈의 아류작으로만 취급하기에는 좀 아까운 게임이다. (게임 볼륨이 작아서 그렇지 이 정도면 GP32용 게임 중에서는 꽤 할만한 편이다)

여담이지만 이 게임은 박스 패키지 정품과 온라인 다운로드 서비스의 2가지 방식으로 판매됐는데. 패키지 정가는 35000원이었고, DL 판매가는 18000원이었다.


덧글

  • 소시민 제이 2019/11/03 00:05 # 답글

    그냥 테크노스 저팬의 열혈운동회 표절작이죠.
  • 잠뿌리 2019/11/04 11:14 #

    열혈 운동회보단 그보다 앞서 나온 열혈행진곡 느낌이 강한데 열혈격투전설도 들어가 있고. 여러모로 열혈 시리즈를 많이 차용했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40767
2912
9702580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