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S] 피와 기티 스페셜 (1994) 2020년 가정용 컴퓨터 386 게임




1994년에 ‘패밀리 프로덕션’에서 MS-DOS용으로 만든 액션 게임. 1년 전 1993년에 만든 ‘피와 기티’의 스페셜판이다. 전작은 ‘SKC 소프트랜드’에서 유통을 맡았는데 본작은 패밀리 프로덕션이 개발 및 발매를 모두 맡았다.

내용은 먼 옛날 지구의 남쪽 끝에 ‘근원의 섬’이 있었는데. ‘헤루스’ 마왕이 나타나 근원의 섬을 근거지로 삼아 악의 세력을 넓혀가던 중. ‘새미’라는 꼬마가 키우던 고양이 ‘피’와 실험용 표본으로 잡혀갔다가 간신히 도망친 개구리 ‘기티’가 하늘의 신의 선택을 받아 사람과 같은 지능, 언어, 뛰어난 능력을 가진 사이보그로 만들어져 헤루스 마왕을 물리치러 떠나는 이야기다.

전작은 피와 기티가 ‘바블리’ 아저씨와 ‘새미’와 같이 살았는데 두 사람이 납치되어 구하러 가는 이야기였던 반면. 본작에서는 피의 주인이 새미라는 설정만 나오고. 바블리 아저씨는 아예 삭제됐다.

‘뜬금없이 왠 사이보그?’라는 반응이 나올 수도 있는데. 아마도 작중에서 로봇으로 변신할 수 있는 능력이 있는 걸 아예 사이보그 설정으로 바꾼 모양이다.

게임 사용키의 디폴트 값은 1P는 전작과 동일한데 스페셜 키만 SPACE BAR에서 ENTER키로 바뀌었고. 2P는 아예 달라져서 키보드 알파벳 WXAD키(상하좌우 이동), TAB키(공격), CAPS LOCK(점프), 숫자키 1(스페셜 어택)로 설정됐다.

기타 환경 키 중에서는 ESC(게임 화면 클로즈 업)만 삭제 됐다. 생각해 보면 그 기능이 전체 화면의 일부분만 클로즈업시키는 거라 도트만 존나 튀게 보일 뿐. 게임 화면 자체는 제대로 보이지 않아서 아무 의미 없는 기능이기는 했다.

옵션 모드에서 난이도 설정은 전작과 동일하다. 노멀, 하드 밖에 선택할 수 없다.

새로 생긴 건 ‘스피드(속도)’인데 슬로우(느림), 노멀(보통)만 선택 가능하다.

문제는 컨티뉴 수가 전작보다 더 줄었다는 점인데. 전작은 컨티뉴 수 최대 설정이 4개지만, 이번 작에서는 2개로 줄어들었다.

게임 본편에 대한 이야기를 하자면, 그래픽은 전작과 동일한데 게임 스타일은 완전 달라졌다. 제목 뒤에 스페셜이 붙을 만 할 정도로 좋은 의미로 완전 업그레이드됐다.

전작은 벨트 스크롤 게임 스타일의 조작감과 구성을 띄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화면이 고정되어 있고 이동 반경이 좁은데 적이 우르르 몰려나와서 게임 난이도 상승의 주요 원인을 제공한 반면. 본작은 일반적인 벨트 스크롤 게임처럼 스크롤이 움직인다.

적도 이제는 우르르 몰려나오지 않고 서너 마리 정도만 나오고, 보스 공략 난이도도 전작에 비해서 훨씬 쉽다.

보스가 등장할 때는 특정한 연출이 없어서 보스인 줄도 모를 수 있는데, 보스를 쓰러트리면 그 순간을 슬로우 모션으로 처리해서 벨트 스크롤 게임 느낌을 충실히 내고 있다.

아이템은 적이 드랍하는 것뿐만이 아니라 배경에 나오는 특정 오브젝트를 파괴해 입수할 수 있게 됐고. 전작에서는 회복 아이템이 그냥 단순히 빛의 구슬로 그려져 ‘에너지’라고만 적혀 있었는데 이번 작에서는 과일, 도시락 등 음식 아이템으로 그려졌다.

무기는 여전히 투척용이라 던지기만 가능하지만, 게임 진행 방식이 스크롤 방식으로 바뀌었기 때문에 휴대용 무기마냥 가지고 다니면서 필요할 때 사용할 수 있어서 전작보다는 훨씬 유용해졌다.

일반 공격과 대쉬 모션이 새로 추가됐고, 특수 공격도 이제는 제자리에서 사용하는 것과 방향키를 함께 눌러 사용하는 돌진 기술을 자유롭게 선택해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제자리에서 사용하는 특수 공격은 파워 아이템을 소비해 사용하는 기술과 동일하다.

던지기는 전작에서는 일반 공격을 명중시킨 다음에 마지막에 집어던지는 연속 공격의 막타였는데. 본작에서는 그 막타 던지기도 가능하고, 적에게 접촉했을 때 던지기도 가능해서 던지기 발동율이 올라가 다수의 적을 상대로 한 난전이 이제 좀 할 만해졌다.

파워 아이템 6개를 모은 뒤 스페셜 키를 누르면 전작처럼 로봇으로 변신할 수 있는데. 이것도 스크롤 진행 방식이 되면서 잘 사용하면 보스전까지 변신 상태를 유지할 수 있게 됐다.

그밖에 스테이지 진행 구간별 배경이 바뀌고, 성문이 내려갈 때 찍히면 데미지를 입는다거나, 천둥칠 때 굉음과 함께 섬광이 번쩍이는 이펙트를 넣고, 선풍기 효과로 밀려날 때 모래 바람이 일어나는 것 등등. 진짜 몰라볼 정도로 디테일해졌다.

결론은 추천작. 그래픽과 캐릭터가 전작과 동일해서 언뜻 보면 달라진 점이 없어 보이지만, 실제로는 게임 플레이 방식과 스타일이 벨트 스크롤 액션 게임에 충실하게 재구성됐고, 전작의 극악한 게임 난이도를 낮춰서 유저의 접근성이 높아졌으며, 공격 모션 추가와 이것저것 자잘한 연출과 묘사의 디테일 상승 등등. 전작의 문제점을 많이 보완해서 피와 기티 1의 완전판이라고 할 만한 작품이다.

독립적인 게임으로 보자면 부족한 점도 있을 수 있지만, 전작과 비교하면 확실히 업그레이드되어 이제 좀 제대로 할만한 게임이 되었기 때문에, 피와 기티 시리즈를 하고 싶다면, 피와 기티 1은 패스하고 이 피와 기티 스페셜로 입문하는 걸 권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44304
2489
9754400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