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S] 피와 기티 (1993) 2020년 가정용 컴퓨터 386 게임




1993년에 ‘패밀리 프로덕션’에서 개발, ‘SKC 소프트랜드’에서 MS-DOS용으로 발매한 만든 벨트 스크롤 액션 게임.

내용은 먼 옛날 마왕 ‘헤루스’가 ‘근원의 섬’을 본거지로 삼아 세상을 어둠으로 물들였는데 빛을 되찾으려는 용사들에 의해 근원의 섬 지하에 봉인 당한 이후. 현재에 이르러 ‘바블리’ 아저씨와 ‘새미’와 함께 살던 ‘피’와 ‘기티’가 나갔다가 집에 돌아와 보니 헤루스의 부하들이 집에 불을 지르고 친구들을 납치해가서 그들을 구하러 가는 이야기다.

본작은 의인화한 동물 캐릭터를 주역으로 삼은 액션 게임으로 당시 큰 인기를 누렸는데. 1993년이라는 발매 시기적으로 볼 때 한국 PC 게임의 역사에 있어 최초의 동물 캐릭터 게임, 벨트 스크롤 액션 게임의 타이틀을 거머쥘 만 하다.

게임 사용 키는 1P는 키보드 화살표 방향키 상하좌우 이동, ALT키(공격 및 아이템 줍기), CTRL키(점프), 2P는 키보드 알파벳 ECSF키(상하좌우 이동), 숫자 2키(공격), 1키(점프), SPACE BAR(스페셜=변신). 공용 키는 ESC키(화면 클로즈업), F1키(일시정지), F2키(배경 음악 온/오프), F3키(배경 음악 감속), F4키(배경 음악 가속), F5키(효과음 온/오프), F10키(타이틀 화면으로 돌아가기)다.

같은 방향을 향해 방향 키를 두 번 연속으로 누르면 대쉬할 수 있고, 대쉬 공격과 점프 공격도 지원하며, CTLR+ALT키를 동시에 누르면 체력을 소모하는 특수 공격, 파워 아이템을 가지고 있을 때 SPACE BAR를 누르면 아이템을 하나 소비해서 광역 공격인 스페셜 어택을 사용할 수 있다.

또 일반 공격을 하면서 방향키 위나 아래를 꾹 누르고 있으면 기본 콤보의 막타를 치는 대신 던지기가 가능하다.

파워 아이템은 총 6개까지 모아서 가지고 다닐 수 있는데, 6개를 다 모았으면 피는 ‘아이언 프로그’, 기티는 ‘와일드 캣’이라는 로봇으로 변신해 대폭 파워업할 수 있다.

2인 동시 플레이를 지원하고, 1인용을 할 때도 피와 기티 중 원하는 캐릭터를 선택할 수 있다.

여기까지 보면 게임의 기본은 제대로 갖췄구나. 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문제는 그다지 좋지 않은 조작감과 레벨 디자인이 매우 안 좋아서 보기와 다르게 게임이 너무 어렵다는 점이다.

일단 이 작품은 게임 조작감이나 비주얼은 딱 벨트 스크롤 액션 게임인데 실제로 스크롤은 거의 움직이지 않고 고정된 화면에서 적을 모두 해치우면 클리어한 것으로 간주되어 다음 화면으로 넘어가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

정확히는, 하나의 스테이지가 여러 아레나로 구성되어 있는 것이다.

문제는 캐릭터 사이즈가 기본적으로 큼직한데 화면이 고정되어 있어서 이동의 제약이 있는 상황에, 적이 지나치게 많이 나와서 머리 숫자로 막 밀고 들어오기 때문에 일개 자코를 잡는 것도 어렵다는 거다.

적이 보통, 돌진 공격과 총알을 쏘는 원거리 공격을 하는 타입으로 나뉘어져 있는데. 한 두 마리씩 상대하면 몰라도 여럿이 우르르 몰려나와 사방에서 돌진을 해오고, 일제히 사격을 가해 원거리 공격을 가해오는 상황이 일상다반사라서 게임을 이상할 정도로 어렵게 만들어 놨다.

적의 공격을 한방 맞으면 몸이 깜빡거리면서 일정 시간 동안 무적이 되지만, 다운 효과가 있어서 무릎을 꿇었다가 일어서는 모션을 일일이 취해 무적 시간 자체가 짧아서 무적 효과를 제대로 누리기 어렵다. 그놈의 다운 효과 때문에 맞는 걸 각오하고 맞으면서 패는 플레이도 어렵다.

적이 몰려올 때 공격을 하면 한 번에 여러 명을 공격할 수 있긴 한데, 피와 기티의 일반 공격이 약 공격 3번 이후 강 공격 마무리의 콤보 공격인데도 불구하고. 공격 거리가 굉장히 짧고, 심지어 공격을 시작하면 끝까지 적을 빨아들이는 것이 아니라 딜레이가 있어 틈이 생기는데 이때 적의 반격을 받으면 공격이 캔슬되기 때문에 콤보의 의미가 없어졌다.

근데 아이템과 무기 드랍은 근접 일반 공격으로 적을 한꺼번에 몰아서 죽여야 드랍율이 높고, 스페셜 어택으로 죽이면 아이템 드랍이 거의 안 된다.

무기는 각목, 배틀엑스, 캔디 스틱, 몽둥이 등등이 나오는데. 이걸 손에 쥐고 적을 두드려 패는 게 아니라, 무기 종류에 상관없이 무조건 집어서 던지는 1회용 투척 무기로 판정된다.

컨티뉴 횟수는 옵션에서 최대한 늘려도 4회로 제한되어 있고, 난이도 선택은 노멀, 하드 밖에 없어서 노멀을 골라도 게임이 어려운 건 마찬가지다.

파워 아이템 6개를 모으면 변신할 수 있는 것도, 해당 아레나에서 한 번 밖에 사용할 수 없고. 변신 상태일 때는 아이템 입수가 불가능해서 파워 아이템은 둘째치고 회복 아이템이 드랍된 걸 못 먹고 보고만 있어야 하는 게 뼈 아프다.

지금 현재의 관점에서 보면 액션 게임으로서 부족한 부분이 많은데도 불구하고, 발매 당시에 인기를 끌었던 이유는 게임과는 또 별개로 캐릭터는 괜찮았기 때문이다.

주인공 콤비인 ‘피’와 ‘기티’는 각각 고양이와 개구리를 의인화한 캐릭터로 디자인이 꽤 귀엽게 잘 나와서 지금 봐도 좋은 수준이다.

적 중에서는 ‘카릴’이라는 독수리를 의인화한 자코 캐릭터가 게임 내 스테이지에 등장할 때마다 배경에 맞는 복장을 입고 나와서 인상적이다.

게임성과는 별개로 귀여운 동물 캐릭터들이 나와서 싸우는 비주얼 자체도 괜찮았다.

당시 벨트 스크롤 액션 게임이 가진 일반적인 이미지가 우락부락한 인간들이 몰려 나와 치고 박고 싸우는 게 보통이었기 때문에, 본작은 나름대로 기존의 방식을 그대로 따르지 않고 변화를 시도한 것이라 할 수 있다.

결론은 미묘. 귀여운 동물 캐릭터들이 나와서 주먹질하며 싸우는 게 당시 기준으로는 꽤 신선하고, 캐릭터 디자인이 귀엽게 잘 나와서 비주얼도 괜찮으며, 한국 PC 게임 역사에 있어 최초 타이틀을 몇 개 가지고 있어서 역사적 의의가 있긴 한데.. 게임 난이도가 지독하게 높아서 게임 자체의 완성도를 갉아먹는 수준이라 캐릭터 게임으로선 좋지만 액션 게임으로선 안 좋은 작품이다.

여담이지만 본작의 타이틀 화면에서 피의 영문 스펠링은 PEE라고 표기되는데, 이게 영어로 ‘오줌’이란 뜻이 있어서 해외 수출판은 피의 PEE를 PY로 수정해서 수출했다.

덧붙여 이 작품은 1994년에 KBS에서 방영했던 ARS 게임쇼 프로그램 ‘게임천국’에서 시연된 게임 중 하나였다.


덧글

  • 휴메 2019/10/29 22:38 # 답글

    사촌형네 386으로 즐기던 시절이 생각나네요
  • 잠뿌리 2019/10/30 13:43 #

    추억의 게임이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62533
2022
9756444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