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파 두부 & 마늘 간장 탕수육 - 상하이 포차 2020년 음식



지난주 토요일에 신도림에서 친구들 만나서 얻어 먹은 저녁.

신도림 테크노마트 정문 앞 건너서 있는 포스빌 빌딩 아래 지하에 있는 주점가(?)에 있는 중국 퓨전 음식 주점 상하이 포차에 방문했다.


지하에 계단 입구 가까운 곳에 본점과 분점이 있어서 가게가 2곳이나 있었다.


자리에 앉자 기본 세팅되는 반찬인 단무지와 자차이.

중식 퓨전 주점이라서 중국 요리가 괜찮다는 말이 있어서 요리를 2개 주문.


먼저 나온 요리는 '마파두부'. 가격은 18000원.


앞접시에 듬뿍 덜어낸 다음,


한 숟가락 크게 떠서 한 입 덥석!

맛있네. 두부를 메인으로 해서 고기, 야채도 듬뿍 들었고 걸쭉하고 담백해서 속이 든든해 졌다.

매운 맛의 정도는 좀 약한 편이라서 매운 걸 먹지 못하는 사람도 잘 먹을 것 같은데. 반대로 매운 맛을 좋아하는 사람 입에는 약간 심심할 수도 있다.

요리 주문할 때 좀 더 맵게 해달라고 해도 될 것 같았다.


다음에 나온 요리는 '마늘 간장 탕수육'. 가격은 18000원.


한 조각 집어 들어 한 입 덥석!

오. 존나 맛있다!

마늘 간장 소스를 넣어 볶은 탕수육이라서, 찍먹, 부먹이 아닌 볶먹이고. 마늘 간장의 매콤 짭쪼름한 소스 맛이 입맛을 쫙 땡기며, 같이 볶아진 고추랑 슬라이스 아몬드 토핑한 게 알싸한 매운 맛과 오독오독한 식감까지 더해져서 재료 맛의 조화도 좋았다.

고추랑 같이 먹는 걸 한정하면 오히려 마파 두부보다 더 매콤해서 마파 두부랑 번갈아 먹으니, 맛의 보완 효과도 있었다.

마파 두부 한 숟갈 먹고. 탕수육 한 점 집어 먹고. 숟가락, 젓가락이 멈추질 않았다.

확실히 요리들이 맛있다. 퓨전 주점이라 식사는 없어서 짜장면, 볶음밥 같은 건 없지만, 요리만 주문해 먹어도 충분히 배가 차고 술안주도 되고 하는구먼.

신도림 근처에 중국집이 몇 개 없어서 중국집 맛집 찾기가 어려웠는데, 중식 퓨전 주점이 중국집 맛집이라고 할 만 하네.

다음에 또 갈 일이 있으면 다른 메뉴도 먹어보고 싶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331843
4263
9703616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