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자 뷔페 - 미스터 피자 2019년 음식



지난주 금요일날 부천에서 친구랑 만나서 얻어 먹은 점심.

미스터 피자의 피자 뷔페. 본래 여기 자리가 예전에는 돈까스 뷔페였는데 어느새 미스터 피자의 피자 뷔페가 됐다.

가격은 주중 평일이라서 1인당 10900원. 주말/공휴일은 12900원이었다.


일단은 피자 뷔페라서 테이블마다 기본 배치된 파마산 치즈와 핫소스.


첫번째 접시!

페퍼로니 피자, 치즈 피자, 김말이 튀김, 칠리 탕수육, 치킨 가리아게. 튀김 만두.


김말이 튀김. 튀김 옷이 살짝 두껍긴 하지만 기름기 없고 바삭해서 그냥저냥 먹을 만 하다.


튀김 만두. 이게 의외로 별미였다.

보통은 물에 데쳐 먹는 물만두를 튀긴 것인데, 그 위에 타코야키처럼 데리야키 소스랑 가다랭이 포를 얹은 구성이라서 달콤짭쪼름의 단짠단짠 콤보가 입맛을 돋궜다. 물만두용 만두라서 만두피가 얇아서 튀겨 먹어도 부담이 없고 또 크기가 딱 한 입 사이즈인 것도 먹기 편해서 좋았다.


칠리 탕수육. 칠리 소스 부은 탕수육으로, 조각조각 따로 떨어져 있는 게 들러 붙어 있었지만 맛 자체는 무난한 편이다.


치킨 가리아게. 한솥 도시락이나 에슐리 런치바에서 나오는 치킨 가리아게보다는 간이 덜 되어 있긴 한데, 그만큼 먹는데 부담이 적어서 오히려 담백하고 고소한 부분이 더 좋았다. 여러 개 집어 먹어도 질리지 않는 맛이랄까.


피자 뷔페에 왔으니 본격적인 피자 시식에 돌입! 첫 타자는 페퍼로니 피자.


나이프로 써걱써걱 썰어서 포크로 찍어서 한 입 덥석.


다음은 치즈 피자!


이것도 칼로 썰어서 포크로 찍어 두 입 째 덥석!

페퍼로니 피자와 치즈 피자는 딱 스탠다드한 피자 맛이다. 피자 뷔페라고 해도 그 근본이 피자 전문점인 미스터 피자인 만큼, 확실히 피자 브랜드에서 먹는 그 맛이 났다.


두번째 접시는 3종류의 피자와 가리아게 치킨, 칠리 탕수육, 튀김 만두 리콜!


떡볶이도 있었고 전용 보울도 준비되어 있어서 조금 떠와서 먹었다.

떡볶이에 딱 떡만 넣고 오뎅, 파 같은 건 전혀 들어가지 않는 게 의외라면 의외였다.


두번째 접시의 메인도 역시 피자!

좌측부터 불고기 피자, 트러플 베지터리안 피자, 하와이안 피자.

나이프로 썰고 포크로 찍어 먹는 게 귀찮아졌다.

피자는 손으로 들고 먹어야지!


불고기 피자. 맛있네! 이게 여기서 가져다 먹은 피자 중에 제일 입에 잘 맞았다.

여기 있는 여러 피자 중에 한 종류만 먹어야 했었다면 이걸 먹었을 것 같다.


트러블 베지터리안 피자. 문자 그대로 야채만 들어간 피자다.

위에는 방울 토마토가 올라가 있고, 밑에 피자 치즈 아래 깔린 재료 중에 토마토, 토마토 소스가 또 따로 있어서 토마토 맛이 강했다. 야채만 들어서 고기 들어간 피자보다는 확실히 후레쉬한 맛이 있다. 나쁘지는 않았다.


하와이안 피자. 파인애플하고 카나디안 햄이 들어간 구성. 달짝지근한 맛인데 단맛이 아주 강한 건 또 아니라서 적당히 먹을 만 했다. 여기서 먹어 본 피자 중에서 3위 정도는 될 듯 싶다.


세번째 접시는 파스타 위주에 쉬림프 피자!


짜장 파스타.

스파게티면에 짜장 소스를 넣은 구성인데 차게 해서 먹는 듯. 샐러드/파스타 코너에 있었다. 너무 시커매서 외견은 좀 그렇지만 맛은 그럭저럭 먹을 만 했다. 차게 해서 먹어도 괜찮은 느낌이었다.


화이트 크림 파스타. 짜장 파스타를 옆에 조금 담아와서 살짝 검게 물들었다. 한 입 먹으니 입안에 크리미한 맛이 가득 퍼졌다. 많이 먹으면 느끼할 것 같고. 한 젓가락 정도는 입맛 돋구기용으로 먹을 만 하다.


토마토 케챱 맛이 강한 파스타. 이거 되게 익숙한 맛인데. 토마토 미트 소스 스파게티 통조림 맛이다. 짜장 파스타보다는 차라리 이쪽이 더 친숙한 맛이라 더 나았던 것 같다.


토마토 파스타. 여기 따듯하게 나오는 파스타는 토마토, 화이트 크림. 두 종류인데 그중에선 이 토마토 쪽이 더 맛있었다. 피자 뷔페라 피자 먹느라 배가 차서 그렇지, 파스타만 먹는 거였다면 이걸 먹었을 것 같다.


쉬림프 피자. 문자 그대로 새우 들어간 피자. 다른 피자는 미스터 피자 메뉴 내에 클래식 피자로 표기되어 있는데. 이것만 프리미엄 피자에 들어가는 메뉴였다. 맛은 불고기 피자 다음으로 괜찮았다.

세 접시에 피자 6조각에 다른 메뉴들을 하나하나씩 먹어보다 보니 순식간에 배가 차서, 네 접시 까지는 무리였다.

20대 때였으면 본전 채우겠다고 피자 10조각 정도 먹었겠지만 나이가 드니 배 터질 때까지 먹는 게 부담이랄까. 몸 생각해서 알아서 자제하게 됐다.


디저트로 가지고 온 빙수. 빙수용 얼음과 재료가 있는 코너가 따로 있어서 손님이 직접 만들어서 가져다 먹는 방식이다.

재료 조합은 얼음+팥+땅콩+과일 통조림+연유+꿀.


숟가락으로 푹푹 찌르고 저으면서 재료를 충분히 섞은 뒤 한 술 떠서 한 입 덥석!

맛있게 잘 섞였네. 연유, 꿀, 땅콩이 들어간 게 딱 좋았구먼. 그냥 얼음, 팥만 들어갔으면 먹다가 다 녹아서 팥물 밖에 안 나났을 텐데 땅콩을 넣으니 얼음이 녹아도 씹는 맛이 있고. 연유, 꿀이 들어가니 팥, 얼음이 섞이면서 빠지는 단맛을 보충해주네.

적당히 배부르게 잘 먹었다. 피자 이외에도 먹을만한 게 많아서 좋았다.


덧글

  • 라비안로즈 2019/10/11 18:52 # 답글

    피자뷔페라니.. 흠... 좋은 곳이군요
  • 잠뿌리 2019/10/11 19:49 #

    피자를 셀프로 가져다 먹고 다른 것도 먹을 게 꽤 있어서 한번쯤 가볼만한 곳입니다.
  • ? 2019/10/11 21:07 # 삭제 답글

    스탠딩 -> 스탠다드
  • 잠뿌리 2019/10/11 21:44 #

    오타가 났네요. 수정했습니다.
  • 알트아이젠 2019/10/14 21:44 # 답글

    미스터 피자가 뷔페라니!! 몇 번 보긴 했는데 한 번도 안가봤네요.
  • 잠뿌리 2019/10/15 13:17 #

    미스터 피자가 몇년 전에 기간 한정으로 열었었는데 부천에 있는 저긴 상시 열리는 피자 뷔페라서 한번 가볼만 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71807
5215
9475770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