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겹살 & 목살 무한리필 - 벌집한판 무한리필 2019년 음식



지난주 토요일. 주말 출근한 친구가 퇴근 시간에 맞춰 회사 근처에서 밥 먹자고 해서 양재역에 가서 얻어 먹은 저녁.

무한리필 고기 가게로 가격은 1인당 10900원. 이용 시간은 2시간이다.


자리를 잡고 앉으면 기본 세팅되는 간장+양파. 양파는 좀 작게 썰려서, 슬라이스보다는 양배추 샐러드처럼 채 썬 느낌이다.


양철식판에 셀프로 가져다 먹는 야채. 마늘이 작아서 한 입 사이즈고, 샐러드류에 코울슬로가 있는 게 특이했다.


불판은 업소용 돌판으로 홈이 있어 종이컵에 기름이 흘러 내리는 방식이고, 불은 휴대용 가스렌지로 달군다.


고기 등장!

기본 무한 리필 메뉴로 고기는 목살과 삼겹살. 2종류가 나온다. 고기 사이에 꼬챙이에 꽂힌 사각진 하얀 무언가가 처음에는 불판에 바르는 기름용 비계 같은 건 줄 알았는데 자세히 보니 생 무 조각이였다.

왜 뜬금없이 무 조각이 나온 걸까? 먹는 내내 생각했는데 저 무의 용도는 나중에 알게 됐다.


일단 고기를 전부 올리고!


김치도 같이 올려서 자글자글 굽다가,


한 번 뒤집어 준 다음 마늘도 추가로 올린 뒤,


앞뒤로 노릇노릇하게 구운 다음 가위로 싹둑싹둑 잘라서 먹기 세팅 완료!


삽겹살 한 점 집어 들어 소금 참기름 장에 콕 찍어서 상추 위에 올리고 쌈장 찍은 마늘도 같이 올려 쌈으로 싸서 한 입 덥석!

맛은 무난한 편이다.


목살도 한 접 집어 들어 이번에는 스테이크 소스에 찍어 한 입 덥석!

목살 자체도 맛은 무난한데 스테이크 소스에 찍어 먹으니 이게 별미네.

소스 자체는 시판용 스테이크 소스라서 특별한 건 아니지만 맛의 조합이 새로웠다.

일반적으로 삼겹살이나 목살 같이 구운 고기는 소금 참기름장이나 쌈장, 고추장 등과 같이 먹지 스테이크 소스랑 같이 먹지는 않아서 거기에 찍어 먹을 생각을 못했지. 이렇게 먹어 보니 의외로 괜찮았다.


무한리필 첫판.

여기 무한리필 방식은 벨을 눌러 직원 불러 리필을 신청하는 게 아니라, 주방 창구 쪽에 정해진 양의 고기가 담긴 도마를 진열해 놓으면 그걸 손님이 직접 가져다 먹는 셀프 방식이다.

이게 정확히, 손님 테이블 인원 수에 따라서 삼겹살 반줄씩 추가 돼서 2인 손님이면 삼겹살 반줄x2+목살. 3인 손님이면 삼겹살 반줄x3+목살. 이렇게 나온다.

아무리 무한리필이라고 해도, 한번에 리필되는 양이 너무 적은 게 아닌가 싶긴 했는데. 리필해달라고 직접 요청하지 않고 셀프로 가져다 먹는 방식이란 걸 감안하면 일장일단이 있는 것 같다.


그보다 고기랑 같이 나왔던 무 조각의 용도를 알게 됐는데 이게 고기 불판에 낀 찌꺼기와 기름을 제거할 때 사용하는 거였다.


눌러 붙은 고기 찌꺼기가 너무 쉽고 깨끗하게 제거가 돼서 신기했다. 보통 고기집에서 물티슈로 불판 닦는 경우가 많은데 무가 물티슈보다 훨씬 잘 닦였다.

무를 이런 용도로 쓸 수 있었다니, 이거 완전 생활의 지혜 레벨인데. 집에서도 쉽게 따라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불판 한 번 깨끗이 닦고 다시 고기를 올려 굽기 시작,


지글지글 굽다가 한 번 뒤집어서 다시 바짝 굽고,


가위로 싹둑싹둑 썰어서 본격적으로 집어 먹기 타임!


이번에는 절반쯤 먹다가, 한판 더 셀프 리필로 가지고 와서 추가로 구워 먹었다!

한참 먹다가 가스가 뚝 떨어져서 가스 교체를 했는데 그건 휴대용 가스 렌지 방식의 불편함인 것 같다. 뭔가 숯불 고기집을 자주 가다 보니 가스렌지 방식의 불편함을 잊고 있었던 느낌이다.

고기 맛은 무난한 편이지만 한번에 리필되는 양이 워낙 적다 보니 무한리필 가게로서의 매력은 잘 못느끼겠다.

본말전도된 거라고 할 수도 있지만, 고깃집인데 고기 말고 무 조각의 활용이 오히려 인상적이라 그것만 기억에 남을 것 같다.


덧글

  • 좀좀이 2019/09/25 22:04 # 삭제 답글

    무는 불판 닦으라고 준 거였군요 ㅎㅎ 양이 적기는 하지만 셀프로 갖다 먹는 방식이면 그렇게까지 나쁘지는 않아보여요. 무한리필인데 셀프도 아니고 고기 계속 찔끔찔끔 주는 곳 가면 진짜 최악인데 저기는 그래도 셀프 방식이면 좀 귀찮은 정도겠어요. 그래도 불판 갈아달라고 하지 않아도 되는 게 편한 곳이네요.
  • 잠뿌리 2019/09/27 13:29 #

    불판 교체할 필요가 없는 게 엄청 편했습니다. 리필되는 양이 적긴 한데 리필 요청하는 것보다는 가져다 먹는 게 눈치 안 보여서 더 낫긴 했습니다.
  • 역사관심 2019/09/26 09:20 # 답글

    크우....TㅠT
  • 잠뿌리 2019/09/27 13:29 #

    무난한 곳이었습니다. 한번은 가볼만 하죠.
  • 핑크 코끼리 2019/09/26 09:27 # 답글

    무를 저렇게 주는건 처음 봅니다. 신기하네요!
  • 잠뿌리 2019/09/27 13:29 #

    무가 저런 효과가 있는지 몰랐는데 매우 유용했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718889
5215
9473907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