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S] 골든 이글 (Golden Eagle.1991) 2019년 컴퓨터학원시절 AT 게임




1991년에 프랑스의 게임 회사 ‘Loriciel SA’에서 AMIGA, AMSTARD CPC, ATARI ST, MS-DOS용으로 만든 횡 스크롤 액션 게임. 제작사인 로리시엘스는 국내에서 범피 시리즈와 ‘베이비 조 ~인 고잉 홈~(1991)’으로 잘 알려진 곳이다.

내용은 사악한 사제 ‘나흐무르’가 황금으로 만든 독수리상 ‘골든 이글’을 훔치고 다섯 조각으로 나누어 기지 내에 있는 다섯 개의 구역에 숨겨서, 특수 요원인 주인공(디폴트 네임 없음)이 출동해 골든 이글을 회수하는 이야기다.

게임 사용키는 화살표 방향키/숫자 방향키 겸용으로 ←, →(좌우 이동), ↑(제자리 점프 및 천장 레일 붙잡기, 위쪽 문에 들어가기), ↓(앉기 및 기계(터미널/무기고/금고) 조작 및 아래쪽 문에 들어가기), ↖, ↗(좌우 대각선 점프), SPACE BAR(총 뽑아들기), 총 뽑아든 상태에서+SPCE BAR(총 쏘기), 총 뽑아든 상태에서+↑(총 집어넣기), 총 뽑아든 상태에서+반대 방향+SPACE BAR(반대 방향으로 총 쏘기)다.

대각선 점프는 말이 좋아 점프지, 멀리뛰기에 가까운 모션으로 뛰는 것이라 점프 사거리가 매우 짧지만, 한 칸짜리 트랩은 확실히 건너뛸 수 있게 설계되어 있어 함정이 눈에 보일 때 뛰어 넘는 용도로 쓰인다.

그런 트랩 이외에는 뛰어넘을 수 있는 게 없어서, 로봇이나 공격 판정이 있는 구조물을 뛰어넘어 피할 수 없다. 그래서 뭔가 점프 기능이 있으나 마나한 수준이다.

천장 레일 붙잡기는 천장에 레일이 있는 구간에서 제자리 점프로 사용 가능한 기능이고. 천장 레일을 붙잡은 상태에서 좌, 우 이동도 가능하다.

총을 뽑아든 상태에서 좌, 우 이동과 앉기가 가능하고. 앉아서 공격하는 것과 반대 방향으로 공격하는 것도 지원하고 있다.

단, 반대 방향 공격이라는 게 총만 반대 방향으로 겨눠서 쏘는 것이라서 돌아서는 걸 지원하지 않아서 주의해야 한다. 뒤돌아서려면 반드시 총을 집어넣고 이동키를 눌러줘야 한다.

총격전의 문제는 적 리젠 속도가 지나치게 빠르다는 점이다. 적이 안 나오는 구간은 아예 코빼기도 비치지 않는데, 적이 나오는 구간은 적이 쓰러지기 무섭게 몇 초 지나지 않아 새로운 적이 계속 나타난다.

어차피 어떤 적이든 다 총알 한 방에 끝장나기는 하는데, 쉬지 않고 계속 나오니 이동하는 것 자체를 힘들게 만든다. 해결 방법은 적이 나오기 전에 서둘러 이동해 해당 구간을 지나가는 방법 밖에 없다.

화면 좌측 하단에 보이는 POWER라고 적힌 건전지는 생명력 게이지로 데미지를 입으면 건전지의 노란색 면이 점멸한다.

생명력이 다 떨어지면 그냥 죽는 게 아니고 적 경비원에게 붙잡혀 감옥으로 끌려가거나, 로봇한테 붙잡혀 해당 구간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

감옥에 잡혀 가는 것까지 포함해 잔기 개념이 있는데. 일정한 횟수 이상 죽으면 감옥조차 가지 못한 채 게임 오어 처리된다.

홀과 홀 사이의 연결 통로 중에 돔 구간이 나오는데. 돈에서는 줌 아웃되어 조막만한 주인공을 움직여서 반대편 입구까지 가는 게 기본이고. 이때는 절대 뒤로 후진할 수 없고 앞만 보며 전진해야 하는데 상, 하로 움직일 수는 있다.

돔 벽면에 적들이 대기하고 있다가 주인공의 이동과 함께 우르르 몰려오는데. 그 적들을 따돌리고 입구에 도착해야 하며, 따돌리지 못하고 붙잡히면 남은 생명력과 관계 없이 무조건 감옥에 갇힌다.

사실 생명력이라는 게 데미지 효과가 있는 트랩존을 제외하면 잘 적용 받지도 않는다. 적의 총탄을 두어 번 맞으면 생명력이 좀 남아 있어도 다운되어 붙잡히고. 적 로봇과 접촉하면 한 방에 다운되어 붙잡히기 때문이다.

게임 플레이 중간중간에 터미널 기계/무기고/금고 등이 나오는데. 해당 오브젝트 바로 앞에서 방향키 아래를 누르면 밑으로 내려가는 모션을 취하면서 조작할 수 있게 된다.

터미널은 NEWS(특정한 이슈 설명), GAME(오목 게임), PRIVATE(암호 임력), MAP(지도 확인), DISK(세이브/로드), MAIL BOX(메일 구독으로 정보 확인) 등의 기능을 지원하고 있다.

여기서 꽤 특이했던 게 GAME을 고르면 REVERSI 게임이란 걸 할 수 있는데 이게 ‘오델로’라는 점이다. (리버시는 19세기 영국의 루이스 워터만이 만든 보드 게임이고, 그걸 1970년대 일본에서 룰을 정립하고 보급한 게 오델로다)

서양 액션 게임에서 오델로가 퍼즐 요소로 들어간 건 처음 봤다.

오델로 게임에서는 GAME을 누르면 PLAY(게임 시작 및 속행), BACK(한 수 뒤로 무르기), HINT(다음 수 힌트), PASS(자기 차례 한번 넘기기), NEW(새로 하기)를 선택할 수 있다.

GAME 좌측의 LEVEL은 오델로 난이도 선택이다.

오델로 게임은 난이도를 제일 낮춰서 비기너 모드로 해도 존나 어렵다. 그게, 오델로을 두다가 플레이어 차례에서 더 둘 공간이 없으면 게임이 끝나는 게 아니라. CPU의 조건부 무한 턴이 주어져 플레이어가 둘 공간이 생길 때까지 CPU가 지멋대로 계속 혼자 두면서 화면이 오목 알로 가득 찰 때까지 멈추지 않아서 그렇다. 게임판에 남은 알의 갯수에 따라 승패가 갈라진다.

유의할 점은 터미널 사용은 게임 플레이상 필요한 정보를 제공함과 동시에 패스워드 입력 방식의 복사 방지 프로텍터 역할을 한다는 점이다.

처음 터미널에 접속했을 때 패스워드 입력에 실패하면, 터미널에서 ESC키를 눌러 게임 화면으로 복귀했을 때 생명력이 자동으로 줄어든다. 죽을 때까지 떨어지고. 죽고 나서 다시 시작해도 계속 떨어지기 때문에 게임 플레이를 제대로 할 수 없게 된다.

무기고에서는 총 4가지 무기를 교체 사용할 수 있는데. 한 번에 하나씩만 추가되어 교환할 수 있는 방식이다. 어차피 피아를 막론하고 한 방만 제대로 맞으면 끝장인데. 이게 또 무기 공격은 인간에게만 통할 뿐. 로봇에게는 통하지 않아서 무기가 여러 종류인 게 별 의미가 없다.

금고에는 골든 이각 조각이 들어 있는데. 이게 모든 금고에 다 조각이 들어있는 게 아니라, 텅 빈 금고가 있어서 허탕칠 수 있고. 금고 여는 것 자체가 기본적으로 특정 키를 요구해서 그 키를 찾는데 좀 많이 헤매야 한다.

공격 판정을 가진 오브젝트도 생각 이상으로 자주 나오는데. 피격 판정이 이상하게 엄격해서 살짝 스쳐도 한방에 쓰러지는 일이 일상다반사로 벌어져 게임 난이도가 은근히 어렵다.

맵은 메인 존을 포함해 총 6개의 존으로 나누어져 있고. 각각의 존은 위, 아래로 이동할 수 있는 문이 있어 구간을 넘어갈 수 있는데. 기본적인 구조 자체가 일직선 레이싱코스처럼 한 바퀴 빙 돌아가는 방식이라 길 찾기 자체는 어렵지는 않지만, 앞서 말한 여러 방해 요소들로 인해 길을 찾는 거 이전에 길을 헤쳐 나가는 게 너무 피곤하다.

문득 같은 프랑스 게임 개발사 중에서 ‘실마릴스’의 액션 게임(메탈 뮤턴트=변신 로봇) 같은 게 떠오르는데, 같은 횡 스크롤 시점에 게임 진행 속도가 느릿한 건 동일하지만 그쪽은 그래도 다양한 액션과 기능을 사용해서 구간을 클리어해서 넘어가서 그게 게임 자체의 재미였는데. 본작은 그런 액션 기능이 부족해서 액션 게임으로서의 맛이 없다.

결론은 비추천. 총을 뽑아 들었을 때 뒤돌아 설 수 없는 점과 단 1칸짜리 트랩만 건너 띌 수 있어서 있으나 마나한 점프 기능 등이 게임 조작이 불편한 구석이 있고, 생명력의 개념은 있지만 남은 생명력의 여부와 상관없이 한방에 쓰러지는 즉사 트랩과 높은 적 리젠율, 금고 코드를 찾아 헤매는 게임 구성이 전반적인 게임 난이도를 상승시키며, 게임 컨트롤적인 부분에서 액션 기능이 부실한데 그걸 어떻게 할 생각은 안 하고 뜬금없이 오목 모드 같은 걸 넣은 건 도저히 이해가 안 가서 뭔가 좀 액션 게임으로서 핀트가 어긋난 작품이다.


덧글

  • 로그온티어 2019/09/23 20:51 # 답글

    reversi가 오셀로가 아니었군요! ;;
  • 잠뿌리 2019/09/23 21:55 #

    아. 오델로 맞네요. 오목으로 착각했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57761
5243
9468532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