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꼬치 & 고기 완자 & 토마토 계란탕 & 돈까스 덮밥 - 만성찬팅 2019년 음식



지난 추석 연휴 끝자락에 재방문해서 저녁으로 얻어 먹은 신림 양꼬치 무한리필 '만성찬팅'.

처음 갔을 때는 낮 시간이지만, 이번에는 저녁 시간에 가서 약간 기다리기는 했지만 앞에 서너 팀 정도만 있어서 오래 기다리지는 않았다.


기본 반찬 세팅인 단무지, 볶은 땅콩, 짜차이.


둘이 가니 두 개 접시에 종류별 꼬치가 나눠 담겨져 나왔다.

계속 두 개 접시로 나오는 건 아니고 다 먹고 리필할 때는 접시 하나만 쓰는 방식이다.


일단 꼬치 기계에 꼬치를 있는 대로 죄다 끼워 놓어 굽기 시작하고,


찍어 먹을 소스를 준비. 초고추장을 제외한 모든 가루 소스를 조금씩 뿌려서 셋팅했다.


이번에 주요 공략 대상은 양꼬치와 고기 완자!


첫번째 리필 때는 아예 양꼬치와 고기 완자만 달라고 했다. 리필할 때 품목을 딱 정하지 않으면 무작위로 리필이 되는 관계로 먹고 싶은 걸 딱 짚어서 말해야 그게 나온다는 걸 뒤늦게 알아서 이번에 실행에 옮긴 것이다.


양꼬치와 고기 완자를 모두 올려 좌로 우로 자동으로 번갈아가며 굽고,


좌 양꼬치, 우 고기완자 투 꼬치 웨폰 파이팅 완성!

여기 꼬치 종류는 다양하지만 역시 그중 제일 입에 잘 맞는 건 양꼬치와 고기 완자 같다.


두번째 리필은 양꼬치만 시켜봤고,


세번째 리필은 고기 완자만 시켜봤다.

양꼬치만 시키면 여러 개가 나오는데 고기 완자만 시키니까 딱 4개만 나오던데. 이후에 추가로 고기 완자를 시킬 때도 4개가 고정되어 나오는 걸 보면 본래 다른 꼬치류보다 좀 적게 나오는 모양이다.


아무튼 양꼬치에 이어 고기 완자도 왕창 올려서 돌돌 돌려가며 굽고 먹는다!

굽다가 탈 것 같으면 앞접시로 바로 옮기지 않고 불판 위쪽의 철사에 걸치는 것도 먹는 요령 중 하나란 걸 현장에서 배웠다.

다른 테이블에서는 그렇게 먹고 있는데 이번에 처음 알았네. 첫 방문 때 꼬치 먹느라 정신없어서 그걸 몰랐었다.


동석한 친구가 국물이 땡긴다고 해서 주문한 토마토 계란탕.

먼저 번에는 짬뽕탕을 주문했는데 이번에는 안 먹어본 걸 먹어보자는 취지로 주문한 메뉴였다.

가격은 6000원. 짬뽕탕하고 같은 대접에 나와서 가격 대비 양이 엄청나게 많았다.


개인 국그릇에 덜은 뒤, 한 숟갈 떠서 한 입 후루룹!

흠. 첫맛은 케챱 맛이 강해서 뭔가 좀 익숙하면서도 낯선 오묘한 느낌이 들었는데. 먹다 보니 이게 은근히 입맛을 돋구네.

걸쭉한 중국식 계란 국에 토마토를 넣어서 새콤한 맛을 가미한 것인데 계란 후라이에 케챱 뿌려 먹고, 스크램블 에그에 토마토 넣어서 볶아 먹는 것에 익숙한 사람이라면 입맛에 잘 맞을 것 같다.

다만, 짬뽕탕은 밥 말아먹기 좋은데 이건 단맛이 좀 강해서 밥 말아먹는 건 안 어울리고. 빵하고 같이 먹으면 맛있을 것 같다.

한 2/3 정도 먹고, 1/3이 남았는데. 여기 요리의 탕 종류는 확실히 둘이 가서 주문해 먹기에는 양이 많아서 단체로 가서 주문해야 남기지 않고 다 먹을 수 있어 보인다.


다 먹고 집에 갈 때, 요리 포장도 된다고 해서 요리 중에 '돈까스 덮밥'이 있기에 호기심에 한 번 포장 구입했다. 두번 방문하면서 먹어본 꼬치, 요리가 만족스러워서 돈까스는 과연 어떻게 나올지 궁금해서 호기심을 못이겨 사본 거다.

가격은 4000원.


집에 와서 처음 봉지에서 꺼내 봤는데 포장 용기가 크고 묵직했다. 이렇게 한 손으로 들고 있는 게 약간 버거울 정도였다.


뚜껑 개봉!

어. 근데 돈까스 덮밥이라며 돈까스는 어디에 있지?


계란 후라이를 살짝 올려보니 그 밑에 깔려 있던 돈까스가 발견됐다.

밥하고 돈까스랑 같이 먹어 봤는데..

맛은 흠..

이건 좀 아니네.


일단, 돈까스가 부실하다.

돈까스 안의 고기가 얇아도 너무 얇아서 고기 맛이 거의 안 나고. 튀김 옷 맛만 나서 돈까스가 아니라 돈까스 껍질 튀김 느낌이네. 한때 유행했던 닭 껍질 튀김 같은 느낌이랄까.

게다가 돈까스 자체도 소스 없이 돈까스만 들어가 있는 것인데. 이게 돈까스 밑에 깔려 있는 밥하고 전혀 조화를 이루지 못하고 있다.

밑에 깔린 게 볶음밥이라서 일본식 돈까스 덮밥이나, 한솥 돈까스 덮밥 같은 메뉴하고는 전혀 성질이 다르다.

근데 그 볶음밥도 중국식 볶음밥은 아니고. 김치 볶음밥에 가까운 느낌인데, 야채는 김치보다는 배추가 더 많이 들어갔고. 양꼬치에 찍어 먹는 향신료를 넣어서 복은 거라서 맛이 약간 특이했다.

첫맛은 '오, 특이한 맛이네?' 하고 몇 숟갈 먹을 만 한데. 먹다 보면 너무 빨리 질리고. 돈까스가 부실해서 돈까스 덮밥으로서의 아이덴티티를 상실해서 가격 대비 양은 많은데. 맛이 받쳐주지 못해 가성비가 그리 좋은 메뉴는 아니다.

역시 양꼬치집에서는 꼬치 먹는데 집중해야지, 다른데 한눈 팔면 안 되는구먼. 요리까지는 괜찮은데 식사류는 별로였다.

다음에 또 방문할 일이 있으면 그때는 꼬치, 요리에 올인하고 식사류는 패스해야겠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20807
5215
9476219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