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툼 통삼겹살 - 신선화로 2019년 음식



추석 연휴 첫날 홍대에서 친구랑 만나서 얻어 먹은 1차 저녁.

'신선화로'라는 곳인데 참술갈비 전문점으로 24시간 운영한다고 한다.

고기 먹으러 가면 거의 대부분 무한리필 고기집에 가서, 이번에는 고급진(우리 기준의) 고기 한번 먹어보자는 취지에 방문한 곳이다.


상추 겉절이와 잡채.


흑임자(?) 소스 들어간 연두부와 호박 샐러드.


콘샐러드와 무쌈.

위의 사이드 반찬이 기본 상차림으로 1인당 1000원이 추가된다.


쌈장, 소금 참기름장, 마늘은 셀프 서비스.


음료수는 2000원인데 355ml짜리 뚱캔이 아니라 500ml짜리 펫트병이 나와서 좋았다.

물은 생수병에 든 게 나오고 기본 컵은 다 종이컵으로 대체되어 있다.


사이드 반찬은 전반적으로 무난한데 그중에서 잡채가 으뜸이었다.

잡채 면발이 탱글탱글한 게 입맛을 둗구었다.


주문한 고기는 두툼 통삼겹살! 1인분에 8900원(150그램)이고 사진에 나온 건 2인분이다.

고기 상태가 상당히 좋아서 윤기가 좌르르 흐르는 게 가게 팻말에 꿀삼겹살이라고 광고한 게 과언이 아니었다.


불판은 철판이고 밑에 참숯이 깔려 있다. 가운데 불판 바깥 테두리의 여유 공간이 넓어서 안정적이다.


본격적으로 삼겹살 투하!


지글지글 굽다가 한번 뒤집어서 굽고.


앞뒤로 노릇하게 굽다가 세워서 위 아래로 또 굽는다. 두툼 통삼겹살이란 말 그대로 두툼하기 때문에 가능한 세워서 굽기다!


상하좌우 4 방향을 골고루 굽고 나서 가위로 싹둑싹둑 자르고,


이리저리 굴려가며 전 방향을 노릇노릇하게 굽고 나서,


한 조각 집어 들어 소금 참기름장에 콕 찍어 한 입 덥석!

맛있다!

확실히 무란리필 고깃집에서 나오는 냉동 상겹살하고는 다르구나.

살코기가 촉촉하면서 쫄깃하고, 살코기 꼭대기에 붙은 껍데기의 꼬들꼬들한 식감의 조화가 일품이다.

같이 먹으러 간 친구가 고기굽기 장인이라서 고기굽기 스킬을 한층 발휘하여 전 방향을 노릇하게 잘 구웠기 때문에 구운 정도도 딱 좋아서 맛을 배가 시켰다.


1인분 추가 주문!


고기를 굽다가 한 번 뒤집고,


이번에는 자르지 않고 바로 세운다.

바로 세우고 보니 새삼스럽지만 두툼 통살이 한창 부각된다. 고기에 칼집도 아로 새겨져 있어 저 칼집 결에 따라서 자르기도 쉽다.


싹둑싹둑 자른 삼겹살 조각을 대회전! 스파이럴!


두툼한 한 조각을 집어 들어 소금 참기름장에 콕 찍어 두입 째 덥석!

살코기 뿐만이 아니라 비계도 맛있네. 아주 입안에서 살살 녹는구먼.


마지막으로 1인분 추가 주문! (이걸로 총 4인분!)


삽겹살 칼집의 결 따라 싹둑 자르니 딱 8조각이 나온다.


자른 조각도 상하좌우 4방향 노릇노릇하게 굽고 세워서 정렬시켜 마저 다 구운 후.


각자 앞접시에 반씩 나누어 남아서 끝!


한 조각 집어 들어서 세입 째 덥석.

촉촉한 살코기+부드러운 비계+꼬들꼬들한 껍데기까지의 3단 콤비네이션이었다.


후식은 수정과. 수정과 치고는 맛이 좀 연한데. 위치가 홍대라서 외국인 손님도 자주 찾아서 그렇게 맛을 조절한 걸까?

수정과 이외에 커피 머신도 있긴 했다.

고기 맛은 올해 먹어 본 삼겹살 중에 정말 손에 꼽을 정도로 맛있었고. 상차림비가 따로 들긴 하지만 고기 자체의 가격이 삼겹살 8900원, 소갈비살 9900원이라서 가격 대 성능비가 상당히 좋다. 가성비 맛집이라고 광고하는 게 과장이 아니었다.

삼겹살이 워낙 맛있어서 소갈비살을 먹어볼 생각을 못했는데 다음에 또 갈 기회가 있으면 그때는 소갈비살을 먹어보고 싶다.


덧글

  • 역사관심 2019/09/18 23:15 # 답글

    TㅠT 줄줄...
  • 잠뿌리 2019/09/20 15:01 #

    삼겹살 맛있는 곳인데 맛집이라고 할만하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31807
5215
9476230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