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꼬치 무제한 & 짬뽕탕 - 만성찬팅 2019년 음식



오늘 신림에 가서 친구한테 얻어 먹은 점심.

양꼬치 무한리필 가게인 만성찬팅. 중국인 사장님이 운영하시는 곳이라고 하는데 가게 인테리어도 중국풍이었다.


자리에 앉기 무섭게 양꼬치부터 가져다 주고 기본 반찬을 셋팅해준다.

가격은 1인당 13000원에 양꼬치 무제한. 시간 제한은 없다.

기본 반찬은 단무지, 쨔차이, 볶은 땅콩, 쯔란(앞접시).


강황소금, 마라소스, 쯔란, 꼬치용 초장,


쯔란 이외에는 일반 양꼬치 집에서 볼 수 없는 것들이라 조금씩 앞접시에 담아봤다.

강황소금은 카레가루+소금인 것 같고, 마라 소스는 액상이 아니라 가루라서 특이하네. 그리고 꼬치용 초장 소스도 처음 본다. 초장도 꼬치에 찍어먹는 구나.


꼬치용 숯불 셋팅!


앞서 말한 자리에 앉기 무섭게 바로 나온 모듬 꼬치.

양꼬치, 돼지꼬치, 소고기꼬치, 닭꼬치, 갈매기살, 돼지귀, 고기완자, 새우 등 총 8종류라고 한다.


꼬치를 셋팅하고 굽기 시작! 이제 막 숯불을 넣어서 그런지 꼬치가 맹렬히 구워지면서 솟구치는 연기가 연통에 빨려 나간다.


먼저 돼지 귀 꼬치.

진짜 일반 고깃집에서 볼 수 없는 특수부위로 이번에 처음 먹어봤다.

맛은 오돌뼈 같이 오독오독 씹히는데 내 입맛에는 좀 안 맞네. 내가 초딩 입맛이라 그런가.


양꼬치, 돼지 꼬치, 소꼬치. 일단 그렇게 추정되는데 이렇게 꼬치에 끼워 숯불에 구워 향신료에 찍어 먹으면 맛의 차이가 크게 없어서 구분을 잘 못하겠다. 굽기 전이어도 전부 빨간 양념이 되어 있어서 굽기 전이나 구운 후에나 각각의 고기가 무슨 고기인지 정확히 모르겠다.


요건 생긴 것부터 다른 꼬치와 달라서 눈에 띄는데. 쫄깃쫄깃한 식감이 염통인 줄 알았지만 나중에 음식 표에 보니 갈매기살인 것 같다.


고기 완자.

요게 사실 그냥 양꼬치보다 더 맛있네. 부드럽고 고소하고 짭짤하다. 근데 이건 첫번째 접시에만 나오는 거고 리필할 때는 안 나오는 특수 꼬치였다.


새우 꼬치. 이것도 고기 완자와 같이 첫번째 접시에만 나오는 꼬치.

새우가 아무래도 깨끗하게 발라먹기 힘들다 보니 손이 잘 안 갔다. 그래도 인원수에 +1로 4개나 나와서 1개는 먹었는데 숯불에 꼬치로 구워 먹으니 먹을 만 하네. 레스토랑에 나오는 그릴에 구운 것보다 낫구먼.


추가로 주문한 짬뽕탕. 가격은 6000원.

짬뽕탕 양이 가격 대비 어마어마하게 많았다.


각자 그릇 하나씩 나눠 갖고 덜어먹었다.

국물 맛이 칼칼하고 걸쭉한 게 입에 잘 맞네. 양꼬치 먹느라 느끼해진 속을 뻥 뚫어주는 맛이다.


짬뽕 국물 먹다가 문득 생각나서 양꼬치를 넣어서 먹어봤다. 어떤 고기인지 알 수 없어도 어쨌든 숯불 고기를 넣은 거니 짬뽕탕이 고기 짬뽕탕이 된 것!

고기를 넣어서 먹으니 맛있네. 그냥 꼬치랑 짬뽕탕 먹는 것보다 둘 다 섞어서 먹는 게 더 맛있다.


공기 밥도 추가 주문해서,


꼬치 구이 듬뿍 넣어 짬뽕 국물 반 고기 반으로 만든 국그릇에,


공기밥 1/3 정도를 푹 말아서,


고기와 함께 국밥을 한 숟가락 떠서 한 입 덥석!

맛있네! 공기 밥 주문했을 때는 짬뽕밥으로 말아 먹어야지. 라고 생각했는데 고기를 넣어 먹으니 짬봉 풍미의 육개장이 된 것 같다.

뜨끈~한 국밥에 든든하게 먹는 느낌이라 국밥 빌런이라도 될 것 같은 느낌이다.


공기 밥에서 덜어낸 부분 만큼의 빈 공간을 꼬치 고기로 채워 넣어, 밥 반 고기 반의 양꼬치 덮밥을 만들고,


고슬고슬한 흰 쌀밥에 꼬치 고기를 올려서 한 입 덥석!

요거도 맛있네! 양꼬치를 그냥 먹다 보면 느끼한 건 피할 수 없는데 밥 하고 같이 먹으니까 안 질리고 맛있다.

무제한이라고 양꼬치 리필해서 막 먹다가 살짝 물릴 때쯤에 짬뽕탕, 밥 시켜서 이렇게 먹으니 그렇게 맛날 수가 또 없네.

여긴 사실 양꼬치 맛 자체는 아주 특별하게 맛있는 건 아니고 그냥저냥 보통인데, 사이드 메뉴 가성비가 엄청 좋아서 그게 매력이 있구먼.

동석한 친구가 뜨끈한 국물 먹고 싶다고 짬뽕탕 추가 주문한 게 신의 한수였던 것 같다.

아쉬운 점은 양꼬치 무제한 첫번째 접시는 많이 나오는데, 리필할 때마다 한번에 10개씩 준다는 점과 리필을 거듭할 수록 고기 퀼리티가 살짝 내려간다는 거다.

첫번째 접시는 냉장 고기라면 리필하다 보면 냉동 고기로 바뀌는 경우가 있다. 가격과 음식 회전율을 생각하면 어쩔 수 없는 것 같지만..

그래도 숯불 교체해 달라고 벨 누르지 않아도 보이는 족족 숯불 교체해주시고, 가게 내에 직원분들이 많이 계셔서 리필과 기타 서비스의 회전율이 높으며, 자리도 넓은 편이고. 깔끔해서 그건 좋았다.

무엇보다 가성비 좋은, 양 많은 사이드 메뉴가 워낙 매력적이라서 다음에 또 가게 되면 다른 사이드 메뉴도 한 번 주문해서 먹어보고 싶을 정도다.


덧글

  • 핑크 코끼리 2019/08/18 00:21 # 답글

    와 진짜 맛있어보여요 ㅜㅜㅜㅜㅜㅜ
  • 잠뿌리 2019/08/22 15:58 #

    사이드 메뉴가 맛있었습니다.
  • 달리 2019/08/18 08:35 # 삭제 답글

    가뜩이나 먹기도 힘든 곳인데 올리지 맙시다

    여기 멘보샤가 레알 트루 가성비 킹왕짱임
  • 잠뿌리 2019/08/22 15:59 #

    멘보샤는 아직 먹어보지 못했는데 다음에 가면 먹어봐야겠네요.
  • boooookr 2019/08/18 10:15 # 답글

    와.. 만삼천원에 무한리필이라니 가보고 싶네요..! 아침부터 양꼬치 기름기가 그립습니다.. ㅠㅎㅎ
  • 잠뿌리 2019/08/22 15:59 #

    양꼬치 무한리필 가성비 좋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16802
5243
9469793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