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 무한리필 - 삼육칠 하우스 2019년 음식



삼육칠 하우스. 일반 고기 메뉴와 무한리필 메뉴를 병행하는 곳. 엊그제 서울대 입구에서 친구를 만나 얻어먹은 저녁.

돼지 무한리필을 주문했는데 1인당 가격이 13900원. 평일 주말은 점심 특선으로 좀 더 저렴한 모양이다.


상추, 깻잎은 샐러드 셀프바에서 사각진 스테인리스 소쿠리에 직접 담아와서 먹는 것인데. 소쿠리 크기가 좀 작고 면적이 좁아서 약간 불편하다.

스테인리스 소스판은 3가지 소스를 담을 수 있다. 쌈장, 소금까지는 고깃집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데 카레 가루가 따로 있는 건 특이했다.


1인당 2개씩 기본 지급하는 스테인리스 앞접시는 문자 그대로 그냥 음식을 받쳐 먹거나, 야채를 따로 담아와도 되는 용도로 쓰인다.

모든 그릇이 기본적으로 지급되는 것만 쓸 수 있게 되어 있다.

그것까지는 괜찮은데 물컵을 종이컵으로 지급하는 건 좀 많이 불편했다. 그냥 물을 마시던, 탄산 음료를 시키던 간에 무조건 종이 컵만 인원수에 맞게 지급되는 방식이었다.

고기는 무한리필 주문한 손님에 한정해서 고기 셀프바를 이용해 직접 가져다 먹는 방식이다.

고기 부페 붐이 사그라든 뒤, 무한리필 체재로 변해서 일일이 주문을 해야 리필이 되는 요즘 방식과 달리 예전 방식을 취하고 있어서 뭔가 살짝 반가운 느낌마저 들었다.


첫번째 접시는 삼겹살!


전기 불판 위에 올려서 자글자글 굽고,


가위로 무참히 썰면서 김치, 팽이 버섯도 추가로 올리고,


한 접 집어 들어 한 입 덥석!


다음에는 쌈장 찍은 마늘과 함께 상추에 올려서 쌈으로 싸서 두입 째 덥석!

삼겹살 맛은 무난하다. '두툼 삼겹살'이라고 메뉴에 써 있던데 말 그대로 두툼한 삼겹살이라서 씹는 맛이 있었다.


두번째 접시는 목살!


앞에 다 구운 삼겹살은 받침대 위에 올린 뒤 목살을 넣어 지글지글 굽고,


깍뚞깍뚝 썰어서,


한 점 집어 들어 소금을 찍어 세 입째 덥석!


카레+와사비 마요네즈를 찍어 네 입째 덥석!

흠. 삼겹살은 무난했는데 목살은 그냥저냥이었다. 목살도 두툼하긴 한데 비계 비율이 너무 커서 목살다운 매력이 좀 없다고나 할까.

목살하면 아무래도 삼겹살보다 비계가 적고 살코기 비율이 높은 게 제맛이니 말이다.

그나마 와사비 마요네즈랑 카레 가루를 같이 찍어 먹는 건 소스 배합이 좋아서 괜찮았다.

초딩 입맛용이라고 하는데 내 입에는 잘 맞네. 카레 가루도 카레 가루지만, 와사비 마요네즈는 완전 재발견이었다.


세번째 접시는 갈매기살!


갈매기살도 불판 위에 한번에 몽땅 투하,


앞뒤로 뒤집어 가며 바짝 구운 다음,


한 점 집어 들어 다섯 입째 덥석!

갈매기살은 소금 간이 되어 있어서 그냥 먹어도 짭짤했다. 굳이 소스에 찍어 먹지 않아도 될 정도였다.

다만, 약간 질긴 느낌이라서 식감은 보통이었다.


네번째 접시는 닭다리살!


불판 위에 쏟아 부운 뒤,


노릇노릇하게 구워서,


한 점 집어 들어 여섯입 째 덥석!

오. 이게 별미였네. 닭다리살에 소금 간을 하고 허브 가루를 솔솔 뿌린 것인데, 육질이 야들야들하고 이미 간이 되어 있어 짭쪼름한 게 입에 잘 맞는다.

보통 고기 부페에 나오는 닭고기는 매콤한 양념의 닭갈비인데 이건 허브 소금 구이라서 특색이 있었다.


다섯 번째 접시는 양념 목살!


불판 위에 가지런히 올려 놓고 잘 펴서 꼼꼼히 굽다가,


조각조각 썰어버린 후,


한 접 집어 들어 일곱입 째 덥석!

흠. 이게 일반 목살보다는 그나마 좀 낫네.

양념 돼지 갈비를 대체하는 메뉴라서 간장 양념 베이스라서, 앞서 생고기 먹다가 약간 물린다 싶을 때 이걸 먹으면 괜찮다.


마지막 여섯번째 접시는 고추장 불고기!


막접시라서 이번에는 조금만 가지고 와서,


불판 위에 올려서 한 가운데 몰아서 사부작사부작 굽다가,


한 웅큼 집어 들어 여덟입 째 덥석!

양념 자체는 평범하고. 고기는 아마도 뒷다리 고기가 쓰인 듯해서 앞의 삼겹살, 목살, 갈매기살보다는 등급이 좀 낮은 편이라서 왜 고기 셀프바에 고추장 불고기 코너만 좀처럼 줄어들지 않는지 좀 알 것 같다.

맛이나 살짝 볼 정도로 조금만 가져다 먹는 게 낫지. 잔뜩 가져다 먹기에는 가성비에 맞지 않는 메뉴 같다.


고기를 실컷 먹었으니 입가심용으로 주문한 367 묵사발. 가격은 3900원. 한 그릇 주문해서 둘이 나눠 먹었다.

고깃집에서 보통 밥이나 냉면을 시켜 먹는데 묵사발을 주문해 먹는 건 거의 처음인 것 같다.

근데 묵사발 자체가 먹을 기회가 별로 없었다고 해도, 그동안 아예 안 먹은 메뉴까지는 아니라서 낯설지는 않았다.

고기 다 먹고 입가심용으로는 오히려 냉면보다 더 나을 정도라서 생각보다 괜찮았다.

일단 다 먹고 느낀 건데, 고기는 일반 고깃집의 고기와 비교를 할 수 없지만 무한리필 고기 관점에서 보면 평타는 쳤다.

갈매기살이 좀 질기고, 목살에 비계 함유량이 많은 게 별로였지만 삼겹살은 괜찮고, 닭다리살은 별미라서 플러스 마이너스 제로가 됐다.

사실 아쉬운 건 불판이 전기 불판인데 테이블이 좀 부실해서 테이블 아래 쪽에서 전기 불판의 진동이 덜덜-거리면서 느껴지는 게 좀 불안정한 느낌을 줬고. 연통이 따로 없어서 가게 안이 고기 굽는 연기로 가득한데 환기가 전혀 안 돼서 전신에 고기 냄새가 밴다는 점이다.

그리고 쌈 야채 담는 소쿠리가 작은 것과 컵을 종이컵만 지급하는 것 등이 자잘하게 불편했다.

고기 무한리필 가게 기준으로 가격도 보통이라서 가성비는 그리 좋은 편이라고는 못하겠다.

명륜진사 갈비는 이미 한 번 가봤으니 이번에는 여기에 가보자! 라고 해서 가본 곳인데 메뉴는 둘째치고 밥을 먹는 환경적인 부분에서 차라리 명륜진사 갈비 쪽을 재방문하는 게 나았을 것 같다.

아무튼 다음에 서울대 입구 근방에 가도 재방문할 것 같지는 않다.


덧글

  • 핑크 코끼리 2019/08/12 13:22 # 답글

    가격대비 사진으로는 고기 퀄리티가 좋아보이네요. 묵사발은 이 더위에 반갑네요 :)
  • 잠뿌리 2019/08/12 21:27 #

    환기가 안 돼서 먹는 환경이 좀 불편했지 고기 퀼리티 자체는 무난했습니다. 묵사발은 더울 때 먹으니 제맛이더군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57841
4518
9452314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