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 리필 - 마포 갈매기 2019년 음식



마포 갈매기. 이번주 평일에 친구한테 얻어 먹은 저녁. 서울에서 갈매기 고기로 유명한 고기 체인점인데 일반 고기만 파는 게 아니라 무한리필 메뉴도 판매하고 있다.

무한리필 메뉴가 3종류 있는데,

1.삼겹살+주먹 고기 무한 리필이 11900원.
2.삼겹살+주먹 고기+돼지 갈비(순한 맛/매운 맛)+돼지 껍데기가 13900원.
3.삼겹살+주먹 고기+돼지 갈비(순한 맛/매운 맛)+갈매기 고기(순한 맛/매운 맛)이 14900원이다.

일단 이중에 2번을 선택. 이용 시간은 100분인데 젊었을 때는 100분 넘게 먹었겠지만 나이가 드니 100분은 커녕 1시간 정도 먹는 것도 간신히라서 시간 부담은 없었다.


기본 반찬 셋팅. 김치, 미역냉국, 콘 샐러드, 양배추 샐러드. 참기름에 버무린 상추와 콩나물.

특이한 게 상추, 깻잎 같은 야채가 기본으로 나오지 않았다. 쌈으로 먹는 게 기본이 아닌 모양이다.



첫번째 접시는 삽겹살+주먹 고기. 생고기라서 전용 불판이 따로 나온다.


마포 갈매기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불판 테두리의 계란물 투입.

앞서 불판 테두리에 무채가 조금 들어간 게, 이 테두리의 계란말이의 재료였다.

테두리 계란물은 1회는 기본 제공이고, 다 먹고 리필할 때는 2000원으로 추가할 수 있다.


본격적으로 고기를 올리고,


자글자글 구운 뒤,


가위로 싹둑싹둑 썰기!


먼저 삼겹살부터 한 점 집어 들어서 한 입 덥석!


다음은 주먹 고기를 한 점 집어 들어 두입째 덥석!

삼겹살은 그냥저냥 보통인데 주먹 고기가 꽤 맛있다!

탱글탱글하고 쫀득한 육질이 입에서 살살 녹는구먼.

고기 자체도 괜찮은데 동석한 친구가 고기 굽기 스킬이 만랩이라서 고기를 워낙 잘 구워서 맛이 배가 된 느낌이다.

거기다 불판 아래 들어간 불이 숯불이 아니라 연탄 불이라서 연탄 불 특유의 풍미가 있어서 그것도 포인트다.


테두리의 계란도 슬슬 익어서 한 숟가락 떠서 한 입 덥석!

요것도 맛있다! 고기를 구울 때 나오는 돼지 기름이 테두리로 흘러 내려가면서 그걸로 계란 물이 구워져 부풀어 오르는 거라서 고소하네.


그리고 그 구워진 계란의 끄트머리인 이 부분이 짭짤하고 바삭한 게 진짜 별미다.


또 하나의 별미가 있는데 그건 바로 비빔밥! 가격은 3500원.

공기밥이 1000원인데 비빔밥으로 주문하면 +2500원이 되면서 대접과 비빔밥 재료가 담겨져 나온다.


비빔밥 대접에 공기 밥을 투하하고 고추장 소스를 직접 넣어 간을 맞춘 뒤,


인정사정 볼 것 없이 비비고 비벼서 한 숟가락 크게 떠서 한 입 덥석!

고기집에서는 보통 고기를 굽고 기름이 남아 있는 불판에 밥을 볶아 먹는데, 그것과 상관없이 비빔밥을 따로 파는 건 또 처음 본다.

근데 이게 앞서 말했듯 또 하나의 별미라고 할 만큼 고기집 메뉴로 잘 어울리네.

일단, 비빔밥인 만큼 그냥 밥 한 공기 먹는 것보다 볼륨이 있어서 든든하다. 고기 먹느라 같이 나온 야채는 거의 안 먹는 걸 비빔밥에 넣어서 먹을 수도 있고. 구운 계란과 고기도 마음껏 넣어서 비벼 먹을 수 있으니 재료 조합의 바리에이션이 풍부하다.


사이드 메뉴 먹느라 잠시 본말전도됐는데, 다시 본론으로 넘어와서 고기 두번째 접시는 주먹 고기만 추가!


주먹 고기 통짜를 불판 위에 올려 연탄 불로 은은하게 구우면서 이리 썰고 저리 썰어,


주먹 고기 한 점 집어 들어 간장 소스에 찍어서 세입 째 덥석!

소금의 짠 맛과 간장의 짠 맛은 다르지만 둘 다 맛있다!

동석한 친구가 고기를 워낙 노릇노릇하게 잘 구워서 주먹 고기 자체가 무슨 돼지 갈비인 줄 알았네.


생고기는 두 접시로 딱 끝내고, 다음은 양념 돼지 갈비 공략에 돌입!


돼지 갈비는 생고기와 불판이 또 다르다.


불판이 다른 관계로 돼지 갈비 먹다가 생고기로 다시 돌아갈 수 없으니 여기서는 마지막 접시까지 돼지 갈비에 올인이다!


잘 구워진 돼지 갈비 한 점 집어 들어 네입 째 덥석!

오, 돼지 갈비도 맛있네. 고기 상태도 적고 간도 적절해서 너무 달지도 짜지도 않은 게 딱 좋다.

친구의 고기 굽기 스킬이 여기서 더욱 빛을 발하는데 생고기보다 양념 고기의 굽기가 더 고난이도라서 그렇다.


예고한 대로 마지막 접시도 돼지 갈비!


마지막 접시의 돼지 갈비를 굽고 다 구워진 고기를 사이드로 이동, 연탄 불을 빼는데 불판을 한 번도 교체하지 않았었다.

연탄 불이라 화력 조절이 안 되는데 불판 교체를 하지 않은 게 새삼 놀랍다.


마지막 고기 한 점은 김치를 곁들여서 몇 입쨰인지 모를 덥석!

무한리필 2번은 돼지 껍데기도 포함되어 있는데 생고기, 양념 고기를 배부르게 잘 먹어서 돼지 껍데기 추가해서 먹는 것도 잊어버릴 정도였다.

주력 메뉴다 갈매기살인 가게인데 정작 갈매기살은 먹어보지 못했는데.. 주먹 고기, 돼지 갈비가 만족스러워서 2번 구성도 충분히 좋은 것 같다.

부천에서 친구 만날 때 종종 가볼만한 곳 같다.


덧글

  • 시몬벨 2019/07/28 01:24 # 삭제 답글

    제가 사는 동네는 삼겹살+목살이 11000 원인데 차라리 1000원 더 내고 주먹고기 먹고싶네요.
  • 잠뿌리 2019/07/28 08:18 #

    지점마다 나오는 고기가 다른 모양이네요. 주먹고기는 추천할 만 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353807
5215
9475952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