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슐리 W 주말 런치 샐러드바 2019년 음식


지난 주말 분당 미금에 아는 친구 만나러 갔다가 얻어 먹은 애슐리 샐러드바. 애슐리 샐러드바 재방문한 게 되게 오랜만인 것 같다.

토요일이라서 주말 요금으로 런치 샐러드바가 1인당 19900원. 평일 런치 샐러드바 가격은 14900원이다.

일반 애슐리 샐러드바가 아니라 애슐리 W 샐러드바라서 일반의 2배 가격이지만 그만큼 먹거리가 더 많이 나온다.


첫번째 접시는 미처 사진을 찍을 생각을 못하고 후다닥 먹어서, 첫번째 접시에 담은 음식 그대로 다시 셋팅해서 두번째 접시부터 찍었다.


허브 삽겹 스테이크. 라고 하던데 그냥 허브 솔트 뿌린 삽겹살. 스테이크란 말이 붙은 건 그릴에 구워서 그런 건지 모르겠는데 생각보다 기름기가 쫙 빠지고 촉촉한 식감이 살아 있어서 맛있다. 주말, 디너 메뉴에만 추가된다고 하던데 삼겹살 가격 생각하면 이것만 잔뜩 가져다 먹어도 본전은 뽑지 않을까 싶다.


닭껍질 튀김. KFC에서 닭껍질 튀김 판매한 게 화제가 돼서 대형 마트에서도 닭껍질 튀김을 팔더니, 애슐리에서도 닭껍질 튀김이 생겼네. 맛은 그냥저냥 보통. 따로 소스에 쩍어 먹지 않아도 짭짜름하고 고소해서 술 안주에 좋을 것 같은데. 처음에 한 두 조각 먹을 때는 오 맛있네? 이랬다가 거기서 더 먹으면 빨리 질리는 맛이다. 튀김의 한계일까.


김말이 튀김. 강정 소스가 들어간 듯 매콤달콤하다.


훈제 오리. 갓 나온 걸 먹으니 촉촉하고 따듯한 게 맛있네.


수원 왕갈비. 라고 써 있는데 갈비 양념 들어간 간장 순살 치킨. 영화 극한직업에서 뜬 메뉴인데 아직도 있네. 아무튼 바삭하고 짭쪼름한 게 맛있다! 애슐리 순살 치킨은 역시 믿고 먹는 맛이랄까.


필라 치즈 어쩌고에 돼지 고기. 정확히, 양념 안한 돼지 불고기에 치즈 들어간 구성으로 옆에 아예 부재료랑 핫도그 빵이 있어서 핫도그 먹으라고 셋팅된 재료였다. 그냥 불고기인 줄 알고 한 웅큼 가져왔는데 후술하겠지만 그냥 먹으면 밍밍한 맛이네.

개장 시간에 딱 맞춰 갔는데도 불구하고 고기에 덮힌 치즈가 굳은 걸 보면 뷔페식에는 어울리지 않는 것 같은데..


마라 양념 된 중국식 당면. 중국식 당면도 한때 인기였는데, 비주얼에 비해서 맛은 그냥저냥이라 내 입맛에는 잘 안 맞는 것 같다. 한국식 당면이 더 좋다.


계란 볶음밥. 맛은 보통.


세번째 접시!


튀긴 만두. 분식집에서 흔히 보이는 기성품 만두지만 어쩐지 그냥 지나칠 수 없었다.


메이플 크로켓. 모양은 다르지만 이것도 만두인데 메이플이란 이름이 들어가서 메이플 시럽을 덮어 쓰고 있어서 만두인데 달다..


데리야키 표고버섯 탕수육. 겉보기에는 먹음직스러운데 내용물이 고기가 아니라 버섯이라 속 알맹이 식감이 흐물흐물해서 그냥저냥.. 돼지 고기 탕수육으로 만들면 안됐던 건가.


새우 초밥. 새우는 둘째치고 새우 아래 깔려 있는 밥알이 뭔가 일반적인 초밥의 그 밥하고 달라서 뭔가 잘못 만든 게 아닌가 싶었는데.. 밥 자체가 식초나 와사비가 아니라 소스가 들어가 있고 균일하게 생긴 걸 보니 본래 그런 모양인 것 같다.


불새우 오징어 볶음. 오징어, 돼지 고기, 새우를 넣고 볶은 건데 일단은 재료 셋 중 오징어가 메인이라서 오징어 볶음이다. '불'이 들어간 것 치고는 맵지는 않은 음식이었다.


중국식 게살 볶음밥. 앞의 계란 볶음밥보다는 이쪽이 더 맛있네.


구운 새우. 제일 좌측에 있는 건 불새우 오징어 볶음에 딸려 온 불새우.

이번 애슐리 시즌 주요 메뉴가 새우라서 가지고 왔는데 이건 껍질을 깨끗하게 벗겨서 먹을 수가 없어서 속살을 찍을 수 없었다.

그릴 새우는 초고추장에 찍어 먹고. 튀김 새우는 치즈 퐁듀로 찍어 먹는 걸로 준비되어 있던데 왠지 그건 손이 가지 않았다.


네번째 접시!




딱 한 입 거리씩만 가지고 온 스파게티, 파스타, 야끼 우동 등의 면류. 뭔가 그냥 스파게티, 파스타 이런 이름이 붙은 게 아니라 이름이 길게 붙어 있어서 기억하기는 좀 어렵지만. 대충, 저 면류 중에 제일 입에 맞는 건 가장 나중에 먹은 야키 우동이었다.

애슐리하면 빼놓을 수 없는 면류가 또 쫄면이 있는데 이 네번째 접시 먹을 때 쯤에는 쫄면 있는 걸 못 찾아서 못 먹었네. 쫄면이 야채 샐러드 코너에 있어서 못 보고 지나쳤다..


네번째 접시를 가져다 먹고 나니 슬슬 배가 차서 디저트 쪽으로 넘어갔다.

아이스크림은 바닐라 아이스크림하고, 솜사탕 어쩌고 하는 아이스크림이 있었는데 이게 솜사탕 어쩌고 하는 아이스크림. 색감이 알록달록하다.

아이스크림 맛이 좋다. 입에서 살살 녹네. 아이스크림도 뜰 때도 엄청 쉽고 부드럽게 한 번에 떠져서 좀 놀랐다.


다섯번째 접시!


알볼로 어쩌고 피자랑 치즈 피자.

어째 피자가 둘 다 좀 달달하네. 단 피자는 그다지 입에 안 맞는 것 같다. 페페로니 왕창 올라간 피자가 먹고 싶었다..


민트 초코 케잌. 당연한 말인데 진짜 민트 초코 맛이 강해서, 초코는 둘째치고 민트 맛은 좀 호불호가 갈릴 것 같네.


망고 케잌. 기본적으로 초코 케잌에 망고 스무디랑 망고 과육이 들어간 구성이다.


컵케잌. 생긴 건 귀여운데 맛은 보통.


생크림 티라미스 케잌. 숟가락으로 떠먹는데 되게 부드럽다. 케잌이 아니라 생크림+초코 크림을 먹는 느낌이었다.


여섯번째 접시!


젤리. 탱글탱글하고 달달하다.


복숭아 통조림. 상상하는 그맛 맞는데 되게 오랜만에 먹는 느낌이다.


망고 통조림. 하얀 건 리치인 건가. 노란 색이 망고인 건 알겠는데.


파인애플. 통조림용 과일이 아닌 생과일이라서 오히려 존재감 있었다.


패션 후르츠. 애슐리 샐러드바에서 빠지지 않는 열대 과일. 좋은 말로는 새콤하고 안 좋은 말로는 시다. 근데 그 신 맛이 묘하게 중독성이 있어서 1개 정도는 가져다 먹을 만 하다.


구운 슈가 자몽. 설탕 넣은 자몽을 불에 살짝 구운 건데 새콤달콤하다. 패션 후르츠보다는 먹기 편하다.


마지막을 장식한 필라 치즈 핫도그.

속재료 준비된 게 마요네즈 버무린 양배추, 빈스(통조림 콩), 4가지 소스, 불고기+필라 치즈인데 확실히 그걸 다 핫도그 빵에 넣어 핫도그로 만들어 먹으니 맛있네. 특히 불고기+필라 치즈 재료는 그것만 따로 먹는 게 아니었어..

다만, 핫도그 빵이 통째로 나오는 게 아니라 빵 1개를 3등분해서 딱 한 입 사이즈로 작게 나와서 뭔가 좀 온전한 핫도그 1개 보다는 핫도그 샘플 같은 느낌을 받았다. 뭐, 샐러드바에 먹을 거 많은데 핫도그로 배를 채우는 건 좀 아니긴 하지만 말이다.

아무튼 오랜만에 방문한 애슐리 W 샐러드바는 가격이 높은 대신 그만큼의 만족도를 주는 것 같다.

샐러드바 메뉴에는 있는데 안 먹어본 것도 꽤 있긴 하나, 먹어본 것 중에서는 이번 시즌 베스트는 허브 삽겹 스테이크랑 수원 왕갈비. 이 두 가지를 많이 먹었어야 했는데 다양하게 먹어야겠다는 생각에 이것저것 가져다 먹다가 배가 불러서..

다음에 기회가 되면 또 가고 싶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796932
5439
9489136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