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흥 냉면 떡갈비 세트 - 훈장골 2019년 음식



올해 여름 첫 냉면 시식.

냉면 전문점은 아니고 '훈장골'이라고 해서 고기집 체인점인데 여름 특별 메뉴라고 해서 냉면과 떡갈비(1조각) 세트 구성을 판매 중에 있었다.

육쌈 냉면 같이 돼지 갈비랑 냉면하고 같이 나오는 컨셉의 가게게 다른 동네에는 넘쳐나는데. 우리 동네는 워낙 후미진 곳에 있다 보니 그런 가게가 전혀 없어서 떡갈비+냉면 세트가 있는 것도 감지덕지였다.

가격은 정가 12000원. 할인가가 10000원이다.


메인 메뉴인 함흥 냉면 등장!

오이, 삶은 계란 반쪽, 소고기 수육 한 조각이 들어있다. 양념 다데기가 없이 말끔한 국물인 건 좋았다.


사이드 메뉴는 열무 물김치와 떡갈비.


열무 물김치 쪽 맛은 그냥저냥 보통인데. 기본적으로 제공되는 양은 냉면 1인분인 걸 감안해도 좀 적은 게 아닌가 싶기도 하다.


떡갈비는 1피스(1조각)인데 먹기 좋게 반으로 잘라져 나온다. 슬라이스한 아몬드, 새싹 채소, 데리야키 소스, 화이트 소스 등이 들어간 듯 싶다.


먼저 냉면부터 한 젓가락 집어 들어 한 입 후루룹!

흠. 냉면 맛은 그냥저냥 보통이네.

면발이 좀 뭉쳐서 있어서 슬슬 풀어야 하는 번거로움이 약간 있었고.

육수 맛은 그냥저냥 보통. 좋게 말하면 담백하고 나쁘게 말하면 좀 심심하달까.

그래도 빨간 양념 다데기 들어간 거나, 공장제 육수를 사용한 냉면보다는 이쪽이 훨씬 낫다.

먹을 때나 먹고 난 후에 부담이 없는 말끔함이 있어서 그렇다.


떡갈비도 한 덩어리 집어들어 한 입 덥석!

맛있다!

달달하고 짭쪼름한 게 단짠단짠의 향연이 이어지면서, 고기집에서 수제로 만든 떡갈비라서 육질과 식감이 좋아서 아주 입에서 살살 녹네.

이거, 냉면보다 떡갈비가 훨씬 맛있다. 떡갈비만 따로 떼어놓고 밥하고 같이 파는 점심 특선 떡갈비 정식으로 해도 잘 나갈 것 같네.


입안에 떡갈비가 다 녹아 사라지기 전에, 다시 냉면 한 젓가락 집어 들어 후루룹!

이번에는 한 조각 들어있는 소고기 수육 한점도 같이 먹었는데 이것도 맛있네.

떡갈비, 소고기 수육 등등. 고기는 다 맛있다! 상대적으로 냉면 맛이 너무 평범한 느낌인데 역시 고기집이라서 그런 걸까.

어찌 보면 주객전도된 것 같은데 여긴 냉면 전문점이 아니라 고기집이니까 당연한 결과인 것 같다.

돈이 많았으면 냉면 셋트가 아니라 아예 고기를 주문해 먹을 것 같은, 그런 느낌이다.

아무튼 올해 여름 첫 냉면 시식이지만 1인분 10000원 가격이 살짝 부담스러워서 또 사먹을지는 모르겠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460636
5192
9448928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