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파이 고소한 맛 - 롯데리아 2019년 음식



롯데리아 신메뉴. 지파이.

정확한 메뉴명은 지파이 고소한 맛(S=스몰 사이즈). 가격은 3400원.

100원 더해서 스위트 샤워 소스 추가.

롯데리아 광고에는 한국식 파이형 치킨 디저트라고 써 있지만. 실제로 지파이는 닭고기의 가슴살을 넓적하게 펴서 기름에 튀긴 음식으로 대만의 길거리 음식으로 대만 노점상 및 야시장에서 주로 판매된다고 한다.


광고 표지에 지파이가 클까? 내 얼굴이 클까? 라는 문구가 들어갈 정도로 확실히 사이즈가 크긴 크다.


근데 사실 사람 얼굴하고 비교할 정도로 큰 건 아니다. 얼굴하고 비교는 좀 오버지.

그래도 저게 스몰 사이즈라고 나온 건데도 저만큼 큰 건 나름대로 대단하다.


우리 동네 롯데리아만 그런지 몰라도 주문하면 주문 딜레이가 있는 만큼, 즉시 튀겨서 주기 때문에 갓 튀겨져 나와 따끈따끈하다 못해 뜨거워서 맨손으로 들고 먹을 수는 없다. 이렇게 같이 나온 포장지에 껴서 먹으라고 접는 선까지 표시되어 있을 정도인데.

광고에서는 여자나 아이나 저걸 맨손으로 들고 있으니.. 안 뜨거운 건가? 무슨 소림사 철사장이라도 익힌 건가.


아무튼 한 입 덥석!

튀김 옷이 바삭하고 고소하며, 안에 들어간 닭가슴살 살코기가 부드럽다.

치킨 까스 느낌이 나는 것도 맞긴 한데, 튀김 옷이 치킨 까스의 그것과 달라서 맛의 풍미는 살짝 다르다.

빵가루 들어간 돈까스용 튀김이 아니라 분식 튀김 느낌이랄까.

근데 이게 튀김이 고기를 완전 뒤덮기보다는, 고기에 튀김 옷을 살짝 적셔서 튀긴 것에 가까워서 상당히 괜찮다.

근데 이게 대만식 지파이는 향신료가 많이 들어갔다고 하지만 이 한국식 지파이는 향신료는커녕 고기에 염지도 되어 있지 않아서 좀 맛이 심심한 편이다.

고소한 맛이라는 게 온전히 튀김의 맛이고. 닭고기 자체는 좀 싱거워서, 음식 자체를 싱겁게 먹는 사람이라면 그냥 먹어도 먹을 만 한데. 짜게 먹는 사람이라면 소스가 필수다.


롯데리아 양념 소스는 500원이라 제품 가격 생각하면 배보다 배꼽이 더 클 것 같고. 같이 주문하라고 사이드로 올라가 있는 게 양념 감자에 뿌리는 3종류 시즈닝이라, 아무래도 그런 가루 시즈닝보다는 소스가 더 나을 것 같아 100원짜리 스윗 샤워 소스를 같이 사서 뿌렸다.

스윗 샤워 소스가 보통 치킨 너겟에 찍어 먹는 소스다 보니 지파이랑 나름 잘 어울릴 것이라 생각한 것도 있다.


스윗 샤워 소스가 케챱 소스랑 같은 중량이라서 1개로는 좀 모자랄 정도로 지파이의 양이 많았다.

생각보다 가성비가 꽤 괜찮은 편이다.

다만, 역시 간이 되어 있지 않아 소스가 됐든 시즈닝이 됐든 뭘 뿌려 먹는 게 필수인 게 아쉽달까.

향신료 들어간 지파이 맛은 어떨지 궁금하네.

라지 사이즈는 4300원에 지파이 하바네로라고 써 있던데 그것도 기회가 되면 한 번 먹어보고 싶다.


덧글

  • windxellos 2019/06/30 00:58 # 답글

    맛이 나쁘지 않기는 했는데 확실히 대만 야시장 쪽에서 파는 거랑은 다르더군요;
  • 잠뿌리 2019/06/30 12:04 #

    롯데리아에서 파는 이 신메뉴는 한국식 지파이를 지향하는 것 같은데 좀 싱거웠습니다.
  • Hyth 2019/07/01 00:23 # 답글

    전 라지 사이즈로 먹어봤는데 처음 생각보다 좀 더 맵더군요.
    저 종이에 끼워먹어도 뜨거운게 느껴지던데 열을 못느끼는게 아닌 이상(...) 광고처럼 못할듯;;
    언제 대만 가게되면 원조도 한 번 먹어봐야겠습니다.
  • 잠뿌리 2019/07/01 17:01 #

    매운 맛이 있다면 라지 사이즈가 하바네로란 이름이 불을만 하네요. 대만 원조 지파이 맛이 궁금하긴 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361807
5215
9475960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