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수육 & 대만식 우육면 - 일품헌 2019년 음식



지난 주 금요일에 아는 동생 보러 양재역에 갔다가 얻어 먹은 저녁 식사. 2차로 방문한 곳이 일품헌.

양재 정육 식당하고 더불어 여기도 아는 동생이 추천한 곳인데 나름 양재 맛집이라고 한다.

기본적으로는 중국식 샤브샤브 전문점인 것 같은데 2차 방문이라 샤브샤브는 패스하고. 1인분 식사로 판매되는 우육면을 먹기로 했다.


기본 반찬은 초양파(식초+양파), 짜사이.

짜사이는 양꼬치 가게에서도 기본 반찬으로 나와서 낯익은데 식초에 절인 양파는 좀 낯설었다.

우측 끝의 공기밥은 따로 추가 주문해서 1000원.


탕수육 등장!

사이즈는 '소'자 밖에 없고 가격은 7000원.


탕수육 한 점 집어 들어 한 입 덥석!

맛있네!

튀김 옷은 바삭하고 속은 쫄깃하다.

탕수육 소스가 따로 나오거나, 부어져 나오는 게 아니라, 볶아져 나와서 따지고 보면 볶먹인데 요게 입에 착착 달라 붙네.

언뜻 보면 사이즈가 '소'자라서 양이 적어 보이는데 두 명이 먹기에는 딱 적당한 양이었다.


우육면 등장!

보통 사이즈는 8000원. 특대 사이즈는 10000원인데 이건 특대 사이즈.

위에서 내려 보면 어디가 특대 사이즈야? 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밑에서 보면 그릇이 특대 사이즈에 걸맞게 크다. 아는 동생은 보통 사이즈를 주문했는데 확실히 보통, 특대의 크기 차이가 좀 난다.


간장으로 조린 듯한 큼직한 고깃덩이가 3개나 들어 있다.


고기 조각을 한 점 집어들어 살짝 맛을 봤는데,

맛있다!

육질이 굉장히 부드러워서 입에서 아주 살살 녹는데, 이게 겉으로 보면 간장에 조려서 쇠고기 장조림 같은 느낌이 나는 것에 비해 실제로 맛을 보면 양념 소갈비 느낌이다. 그것도 뼈를 발라낸 통살코기라고나 할까.

이게 정확히 소고기 양지 부위라고 하는데 미역국이나 떡국 끓일 때 넣는 고기라서 그런지 엄청 부드럽고 연하다.


국물도 한 숟가락 떠서 한 입 후루룹!

캬~국물도 맛있구먼.

나중에 알아보니 이 검붉은 국물은 대만식 우육면 중에서도 홍샤오우육면(홍소우육면)이라고 부른다던데. 살짝 매콤하면서 짭쪼름한 게 입에 잘 맞았다.

간장이나 가다랑어포(가쓰오부시)의 짠맛보다는, 뭔가 향신료의 짠맛이 느껴지는데, 기름기가 있는 국물인데도 불구하고 소고기 육수가 기본 베이스라서 전혀 느끼하지 않은 게 포인트였다.

한국 탕, 국, 면 요리 중에 비슷한 걸 못 찾겠다.

일본 라멘, 일본 우동하고도 또 달라서 과연 대만식 면 요리 답구먼.


면을 집어 들어 본격적으로 후루룹!

면발 맛 자체는 보통인데, 국물 맛이 좋으면서 또 처음 먹어보는 맛이라 쭉쭉 들어갔다.


우선 면발부터 전부 흡입해서 해치운 다음 국물은 남겨 두었다가,


공기밥 출진 준비!


공기밥 하나 퐁당 빠트려서,


쉐이크! 쉐이크!


남은 면과 고기 덩어리와 국에 말은 밥을 한 숟가락 크게 떠서 한 입 덥석!

아. 공기밥 따로 파는 이유를 알겠다.

밥 말아먹으니 더 맛있네! 국물 맛이 입에 맞으면 밥 말아먹는 거 추천한다.

여기서 파는 우육면은 순한 맛, 매운 맛이 있고. 순한 맛은 대만식 우육면. 매운 맛은 대만식 마라 우육면으로 표기하던데..

블로그 방문 후기들 보면 매운 맛은 상당히 맵다고 하던데 어떤 매운 맛일지 궁금하다.

보통 때 같았으면 매운 맛은 선택지에서 제외했을 텐데. 순한 맛이 워낙 입에 잘 맞아서 매운 맛은 또 어떤 차이가 있을지 궁금해서 다음에 또 방문할 일이 있으면 그때는 한 번 매운 맛도 먹어보고 싶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461636
5192
9448929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