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삼겹살 무한리필 - 어머나 생고기 2019년 음식



노량진에서 친구 만나서 얻어 먹은 저녁.

어머나 생고기. 생삼겹살 무한리필 가게로 가격인 1인당 11900원.


야채는 셀프 방식으로 직접 가져다 먹을 수 있는데 테이블당 1개씩 제공되는 식판에 담아오면 되고. 상추는 상추 담는 소쿠리가 따로 있다.


공기밥 추가는 1000원인데. 한 번 공기밥 추가하면 밥도 무한리필로 이용할 수 있다. 처음 한 공기는 직접 가져다 주고. 밥 리필은 직접 밥솥에서 퍼서 먹으면 된다.


소주와 콜라. 콜라는 저렇게 1.2l 짜리 패트병으로 주문할 수 있는데, 패트병 가격은 3000원.


기본 불판. 한 가운데 홀에 쏙 들어가 있는 건 된장 찌개. 무한리필 1인분에 된장찌개와 김치, 콩나물 볶음이 기본 제공된다.

김치, 콩나물 볶음은 셀프바에서 직접 김치, 콩나물을 가져다가 된장 찌개 우측에 있는 반합 같은 판에 올려서 볶아 먹는 건데. 저거보단 고기를 더 많이 굽기 위해 반합 판은 치웠다.


처음에 기본 셋팅되는 고기.

대패 삽겹살에 팽이 버섯을 둘둘 말은 것과 생목살, 생삼겹살로 구성되어 있다.

생고기란 문자 그대로 생으로 나오고, 목살, 삼겹살 할 것 없이 고기 두께가 상당히 두꺼웠다.

처음 셋팅될 때 목살, 삼겹살, 버섯말이가 같이 나오고 다음에 리필할 때는 삼겹살만 가능한 것 같다.


생고기를 불판 에 올린 뒤,


자글자글 굽고,


깎둑깍둒 썰어서,


대패삽겹살 팽이 버섯 말이부터 먼저 집어 들어 한 입 덥석!

요건 맛있는데 제공되는 수량이 한정되어 있다. 정 가운데 된장 찌개 맛을 업시키기 위해 팽이 버섯 말이 한 개를 썰어 넣었는데, 고기, 팽이 버섯이 추가되니 감칠 맛이 생겨서 요 된장 찌개가 또 별미네.


다음은 목살을 한 조각 집어 들어 한 입 덥석!

목살이라서 굽고 나면 육질이 좀 뻑뻑하긴 한데, 두께가 두꺼운 만큼 씹는 맛이 있어서 식감은 좋다.


이어서 삽겹살을 한 조각 집어 들어 한 입 덥석!

목살과 반대로 육질이 부드럽고 지방이 붙어 있어 고소하다. 한 번 씹을 때마다 입아네 퍼지는 돼지 기름이 입맛을 쫙쫙 당기는데 확실히 냉동 삼겹살과 생삼겹살은 이런 점에서 차이가 큰 것 같다.


생삽겹살 한판 더 주문해서 노릇노릇하게 구운 뒤,


삽겹살을 집어 들어 한 입 덥석!

한창 많이 먹던 20대 젊은 시절이었다면 서너판은 먹었을 것 같은데 내일 모래 40인 지금 나이가 되니 먹는 양도 좀 줄어서 한 번 리필을 해서 총 2판 먹은 걸로 땡.

그래도 적당히 배부르게 잘 먹었다.

처음에 고기가 두꺼운 것에 비해 불판 화력이 낮아서 제대로 구워지는지 좀 불안했는데, 이게 알고 보니 가열 시간이 필요한 방식이라. 불판 가운데 구멍의 된장 찌개가 끓어오를 때쯤, 가열이 완료되어 화력이 상승하는 것이라 그때부터 본격적으로 굽기 시작하면 된다.

예전에는 목살도 리필됐던 것 같은데 지금 현재는 삼겹살만 리필이 되지만, 목살보다 삽겹살이 더 나아서 괜찮다.

공기밥 추가하면 밥도 무한리필인 것도 마음에 든다.

고기가 땡길 때 노량진에 가면 다음에 또 방문할 만할 것 같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8801401
8234
9356421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