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리 크림 치킨 - 치킨앤카레군 2019년 음식



스테이크 갈비 무한 리필로 1차 저녁을 먹고, 홍대를 걷다가 배 좀 꺼트린 후 2차로 먹으러 간 치킨앤카레군.

알고 찾아간 곳은 아니고, 지나가다가 가판대 시식용 치킨을 먹어보니 맛있어서 방문하게 됐다.


테이블에 기본 셋팅되는 마카로니 과자 안주.

술을 안 마셔서 호프집에 거의 가질 않아 이런 안주 보는 것도 오랜만이었다.


나는 콜라를 주문. 같이 간 친구는 맥주를 주문. 맥주는 500cc에 5400원인가 하는데 잔이 길어서 인상적이다.

옛날에 테이블마다 냉장고 구멍 있어서 길쭉한 맥주 잔 나오는 거 거기 넣어서 차게 보관하면서 마시던 맥주 체인점 기르텐비어 생각나네.


치킨 주문하면 이런 전용 용기가 나오는데, 밑에 촛농 같은 게 불을 붙여서 음식을 따끈하게 먹는 것 같다.


주문한 음식은 '커리 크림 치킨'. 가격은 22800원.

구성물은 생크림이 들어간 커리에 감자 튀김과 치킨 텐더, 야채를 들어가 있다.


3000원을 추가하면 파스타 면도 추가로 들어간다.


파스타부터 한 포크 돌돌 말아 앞접시에 옮긴 뒤, 한 입 덥석!

오. 맛있다. 파스타 추가로 안 시켰으면 아쉬웠을 정도로 맛의 궁합이 좋네.

이게 일단 기본적으로 인도 커리에 생크림이 들어간 구성이라서, 크림 파스타로서의 맛도 있어서 파스타 면이 정말 잘 어울린다.

메뉴판에 아예 파스타 이외에 공기밥도 따로 추가해서 먹는 구성이라 특이해 보이는데.

저녁 때는 호프 메뉴 위주로 판매하고, 낮에는 커리 라이스 등의 식사를 주로 판매해서 밥 하고 같이 먹는 기본이 된 것 같다.

2차 방문이라 배가 좀 차 있어서 파스타만 주문했는데. 여길 1차 방문했으면 밥도 추가로 주문해서 비벼 먹었을 것 같다.


다음에는 치킨 텐더를 한 포크 찍어서 앞접시에 덜어 담은 뒤, 한 입 덥석!

요것도 맛있네. 치킨 텐더 자체야 어디서나 쉽게 접할 수 있지만, 커리 소스에 푹 담근 치킨 텐더는 또 처음 먹어본다.

이게 또 치킨 커리 같은 거랑은 또 다른 느낌인 게. 보통, 카레에서 치킨 텐더를 사이드 메뉴로 곁들여 먹는 건 일본식 카레인데 이건 인도 커리라서 꽤 특이하다.


치킨 텐더가 커리가 푹 담겨져 나와 커리가 스며들어 제법 묵직하지만, 한 입 베어 먹으면 촉촉한 살코기가 나온다.


살코기 부분을 다시 커리를 찍어, 커리로 뒤덮어서 먹으면 요게 또 꿀맛이네.

이게 일단 뼈 있는 치킨이나 순살 치킨이 아니라 치킨 텐더니까, 치킨 자체의 밀도는 오리지날 치킨보다 높을 순 없지만 커리와의 조합이 너무 좋아서, 치킨 자체보다는 커리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입에 잘 맞을 것 같다.

더불어 파스타 좋아하는 사람도 입에 맞을 것 같아서, 커리, 파스타 입맛 공략용이라고나 할까.

그밖에 부재료인 감자튀김이 처음에는 이게 왜 커리에 곁들여 나온 걸까? 라고 생각했는데,

막상 먹어보니 의외의 발견이다 싶을 정도로 커리랑 잘 어울렸다.

감자튀김이 갓 나올 때는 바삭해도 시간 지나서 좀 식으면 눅눅해지기 마련인데. 커리를 뒤집어 쓰니 눅눅해져도 커리의 걸쭉함에 잘 녹아 들어서 감자 커리 느낌마저 준다.

커리 치킨 이외에 즉석 떡볶이 치킨, 퐁듀 치킨 등등. 특이한 조합의 메뉴가 많았는데 다음에 가면 그런 것들도 한 번 먹어보고 싶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0251401
8234
9356566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