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ME] 행조 (HANGZO.1992) 2019년 게임(카테고리 미정리)




1992년에 ‘HOT-B’에서 아케이드(오락실)용으로 만든 횡 스크롤 액션 게임. 개발은 완료됐는데 출시는 되지 못한 프로트 타입 게임이다.

내용은 200X년 미래 시대에 고대 일본의 닌자가 미래 기술로 새로운 힘을 얻어 ‘한조’, ‘카스미’, ‘코타로’ 등의 닌자 3명으로 구성된 닌자 팀 ‘행조’가 어둠의 해결사로서 악당들을 토벌해 왔는데, 하이테크 ‘사쿠라 마운틴’의 소유주인 ‘미스터 K’의 암살 의뢰를 받아 그곳으로 출격하는 이야기다.

플레이어 셀렉트 캐릭터는 ‘한조’, ‘카스미’, ‘코타로’가 있는데 능력치 개념은 따로 없지만, 캐릭터 사이즈의 차이가 있고 공격 모션도 다르다.

예를 들어 한조는 성인 남성 사이즈로 나오는 반면. 코타로는 거의 소년 수준으로 작게 나와서 여자인 카스미보다도 더 작다.

게임 조작 버튼은 A버튼(일반 공격), B버튼(점프), C버튼(원거리 기탄 공격), ↑+A버튼(특수 공격), A+B버튼(인술=필살기), ←, →(홀드)+B버튼(와이어 활강 어택)이다.

정면 기준으로 이동 레버를 두 번 따닥 눌러주면 대쉬를 할 수 있다. 단, 대쉬가 문자 그대로 달리기만 가능하고. 공격이나 회피 등의 부가 스킬로 이어지지는 않는다.

특수 공격은 일반 공격의 강화형인데. 위력만 높은 게 아니라 공격 판정도 좋아서 주력으로 사용할 만하다. 일반 공격의 판정이 썩 좋은 편은 아니라서 특수 공격이 없었으면 꽤 답답했을 것 같다.

인술은 화면 상단 우측에 ‘JUTSU’로 표시된 것으로 사용 횟수 제한이 있는 화면 전체 타겟팅 필살기로 세가의 ‘시노비’ 시리즈에 나오는 필살 인술을 생각하면 된다.

원거리 기탄 공격은 C버튼을 누르면 나가는데 횟수 제한은 따로 없다.

언뜻 보면 타이토의 ‘닌자 워리어즈(1987)’의 수리검 같은 느낌을 주는데 버튼을 꾹 누르고 있으면 손에 기를 모으고, 기의 크기가 커지면 기탄도 강화되어 나가서 캡콤의 ‘록맨’ 시리즈에 나온 록버스터 같은 느낌도 준다.

하지만 점프해서 기탄을 쏠 때는 챠지 기능을 지원하지 않아서 지상에 서 있을 때만 챠지가 가능하고. 기탄의 종류가 전 캐릭터 공용의 1종류로 통일되어 있어서 좀 아쉽다.

와이어 활강 액션은 본작의 개성이라고 할 만한 요소인데. 레버 방향을 앞이나 뒤로 쭉 당긴 상태에서 B버튼을 눌러 점프를 하면 해당 방향으로 와이어를 타고 날아간다. ‘스파이더맨’의 스파이더 웹 활강 같은 느낌이다.

단순히 이동만 하는 게 아니라 와이어를 타고 날아가면서 킥을 날리는 게 기본이라 문자 그대로 활강 어택을 구사하기 때문에 액션의 손맛이 꽤 좋다.

승용물로 ‘코마이누’가 나와서 등 위로 점프해서 탑승할 수 있고. C버튼 누르면 내릴 수 있다.

코마이누의 공격은 A버튼을 누르면 나가는 3단 기탄이 기본이고, 점프와 대쉬 기능도 다 지원하며, 뼈다귀 아이템을 입수하면 강화되어 색깔이 변한다.

코마이누에 탑승한 상태에서 적에게 공격을 받아 죽으면, 플레이어 캐릭터만 죽을 뿐. 코마이누는 멀쩡히 남아 있어서 되살아났을 때 다시 탈 수 있다.

다만, 코마이누가 구덩이 함정이나 늪에 빠져서 화면 밖으로 사라지면 그걸로 끝이고. 보스전에서는 탑승할 수 없다.

회복 아이템은 하얀 주먹밥, 금빛 주먹밥, 하트가 있는데 의외로 드랍율이 높다. 정확히는, 아이템을 가진 잡졸을 쳐 잡아야 아이템이 드랍되는 방식이라서 잘못하면 놓치고 넘어갈 수 있다.

플레이어 캐릭터 사이즈는 화면에 비해서 좀 작은 편인데. 상대적으로 보스 캐릭터는 최종 보스를 제외하면 다들 사이즈가 크게 나온다.

외형적으로 보면 게임 스타일이 테크모의 ‘닌자용검전’ 시리즈 같이 보이는데 스테이지 구성은 오히려 살짝 록맨 시리즈 느낌을 준다.

플레이 템포가 빠른 편이라서 눈 깜짝할 사이에 보스전에 돌입해서 게임 플레이 타임은 생각보다 짧은 편이다.

게임 그래픽은 아케이드용보다는 슈퍼패미콤용에 가까운 느낌이라 뭔가 좀 출시 플랫폼의 번지수를 잘못 찾은 것 같지만.. 1992년 작품이란 감안하면 그래픽이 그렇게 나쁜 편은 아니다.

프로트타입 버전이라 그런지 타이틀 화면에 개발사 로고 하나 뜨지 않고 점수를 많이 올려도 스코어 랭킹에 이니셜을 적을 수 없지만, 게임 자체는 어디 하나 빠지는 것 없이 제대로 개발이 완료되어 있어서 오프닝 줄거리와 엔딩 스텝롤에 엔드 메시지까지 나올 만한 건 다 나온다.

결론은 추천작. 겉으로 보면 시노비, 닌자용검전, 닌자 워리어즈 등의 기존의 인기 게임을 짜깁기한 양산형 닌자 게임처럼 보이지만, 와이어 활강 액션과 코마이누 승용물 등등. 기존의 닌자 게임에 없었던 본작 만의 고유한 요소가 있고. 플레이 템포가 빠르고 게임 조작성도 괜찮은 편이라 게임 자체의 재미도 있는 작품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5461028
11049
9399871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