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이크 갈비 무한 리필 - 통큰 갈비 2019년 음식



어제 홍대 입구에 가서 친구한테 얻어 먹은 저녁 1차.

통큰 갈비. 스테이크 갈비 무한 리필 메뉴를 먹었는데 1인당 12000원. 돼지 갈비 한 가지만 무한 리필된다.


기본 반찬 셋팅.

무 절임에 돼지 갈비에 찍어 먹는 전용 소스. 소스가 참 맑다.


상추, 깻잎, 고추와 소스에 넣어 먹는 생양파.

고추는 청양 고추라서 꽤 맵다.


생양파는 간장 소스에 고이 덜어 담아서 셋팅!


나머지 반찬인 김치, 마늘, 쌈장, 양배추 샐러드, 파 절임.


숯불 구이가 기본이라서, 자리에 앉은 즉시 숯불이 셋팅된다.

숯불 상태가 꽤 좋은 것 같다.


고기는 1인당 한 덩어리씩 나오는데. 여기서는 본래 2 덩어리가 나왔지만 하나는 불판에 올린 뒤였다.

고기 상태도 때깔이 번쩍번쩍한 게 꽤 좋았다.


숯불이 밑에 깔린 불판 위에 고기를 몽땅 올리고,


뒤집어가면서 골고루 구워가면서,


불판 한 가운데 모아 바짝 구우면서 연기를 한 번 쭉 빨아들인 뒤,


다 구워진 건 타지 않게 불판 바깥 테두리에 둘러 놓으면 고기 한판 굽기 완료!


호수의 연꽃마냥 맑은 간장 소스 위에 얹은 생양파 위로 돼지 갈비 한 조각을 조심스레 늬여 놓고,


양파를 곁들어 한 젓가락 들어 한 입 덥석!

오. 맛있다!

고기 자체야 돼지 갈비지만, '스테이크 갈비'라고 이름 붙여진 게 고기가 두툼해서 그런 것인데 그게 확실히 실감이 날 정도로 볼륨감이 좋다.

양념 자체도 달콤 짭짜롬해서 딱 좋고. 숯불로 구워내어 불내음이 감도는 한편. 양념이 살짝 탈 때까지 꾸워서 입맛을 쫙쫙 당긴다.

숯불 돼지 갈비는 확실히 바짝 구우면서 양념이 살짝 타들어간 게 포인트인데. 이 탄맛이 쓴탓이 아니라 꼬소한 탄맛이라 감칠맛을 돌게 만든다.


다음은 상추, 깻잎 위에 올려서 쌈장 찍은 마늘을 곁들어 쌈을 싸서 두입 째 덥석!

마늘은 근데 평균적으로 크기가 엄청 작은데. 이게 미니 사이즈 마늘이 따로 나오는 건가. 동네 슈퍼나 마트에서는 항상 균일한 크기의 마늘을 사먹어서 이런 작은 마늘은 또 처음 먹어보네.


공기밥 한 공기 시켜서 하얀 쌀밥 위에 돼지 갈비 한 조각 올려서 세입 째 덥석!

양념 돼지 갈비와 밥 조합 너무 좋다! 이게 또 삼겹살 같은 생고기랑 밥을 같이 먹을 때와는 또 다른 조합의 풍미라니까.


공기밥을 시키면 같이 나오는 서비스 된장 찌개 한 숟가락 떠서, 고기 먹은 뒤에 입가심 하듯 먹으면 캬아~

된장 찌개가 먹다가 찍은 게 아니고. 처음 나온 그대로 찍은 게 저거라서 뚝배기에 꽉 찬 게 아니라 한 1/3 정도 찬 상태로 나오는 게 아쉽긴 한데. 1000원짜리 공기밥 시키면 서비스로 된장 찌개까지 주는 거라 가격 대비 생각하면 납득이 간다.

고기와 야채는 전부 리필이 가능한데 리필 요청할 때마다 직원 분이 직접 가져다 주는 방식이고. 직원분들이 홀에 돌아다니시면서 리필에 대기하고 계셔서 벨을 누르거나, 주방을 향해 리필을 요청할 필요는 없어서 편하고 눈치도 덜 보였다.

돼지 갈비 1종류만 무한 리필되는 게 언뜻 보면 좀 아쉬울 수 있는데. 이게 사실 고기 부페가 무한리필 가게로 바뀌면서 거의 대부분 삽겹살 같은 생고기만 취급해서, 양념 돼지 갈비 무한리필 집은 오히려 보기 드문 곳이 되었기 때문에 유니크한 구석이 있고. 또 무한 리필 가게인 것 치고 고기 질이 꽤 높고 맛도 좋았기 때문에 본전을 뽑고도 남았다.

홍대에서 이 정도 퀼리티에 가성비면 자주 갈만한 곳이라고 본다. 다음에 기회가 되면 또 한 번 가고 싶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339761
5243
9468714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