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낙의 관 2019년 19금 게임





1999년에 13cm에서 만든 18금 게임으로 신음 소리 합성 시스템을 탑재한 고딕 어드벤쳐를 표방하고 있다.

내용은 어느 날 낯선 관에서 눈을 뜬 주인공이 기억 상실증에 걸린 채로 탈출을 시도하려 하는데 자신과 같은 처지의 여인들을 만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라고 할 수 있다.

일단 이 작품은 분위기가 꽤 좋다.

조용하고 어두운 저택 안에 기억 상실증에 걸린 주인공과 같은 처지의 여인들이, 저택 내의 수수께끼를 하나 둘씩 풀어 가면서 탈출을 하는 전개 방식을 띄고 있어 게임 소재 자체는 상당히 흥미롭게 잘 만들었다.

하지만 좋은 건 분위기와 소재 뿐. 지나치게 단순한 전개 방식이 소재를 제대로 살리지 못했다.

위에서 내려다 본 형식의 맵을 통해서 저택 내를 돌아다닐 수 있는데, 그냥 다른 거 할 것 없이 처음부터 끝가지 다 한바퀴씩 돌다 보면 알아서 수수께끼가 풀리고 알아서 H씬이 나오고 알아서 출구가 열린다.

뭔가 머리를 쓰면서 퍼즐을 푼다거나 다양한 아이템을 활용하여 탈출을 하는 걸 바라면 안 된다. 아이템 사용도 그냥 자동적으로 진행된다.

출구를 여는 열쇠 역할을 하는 것이 여인의 신음 소리이기에, 그 신음 소리를 합성하여 새로운 열쇠를 만들어 문을 연다 라는 18금 소재자체도 상당히 참신하지만 역시나 노가다로 해결되는 데다가 H씬 같은 경우 각 캐릭터당 CG가 달랑 1나. 많아야 2~3개 씩 밖에 없다는 치명적인 문제를 가지고 있다.

호와 성우진을 기용했다고 광고를 하고 있기는 하나 H씬의 음성 연기는 그다지 들을 게 없다. 1999년에 나왔으니 음성 시스템 자체의 발전 미비로 너무 많은 걸 바란 걸 수도 있지만, H씬을 떠나서 전체적으로 볼 때 각 캐릭터의 대사 양이 너무나 적기에 솔직히 음성은 있으나 마나다.

색감이 너무 떨어지고 그래픽이 좀 구리지만, 그래도 음악 하나 만큼은 괜찮았다.

세계 최초로 신음 소리 합성 시스템을 탑재했는데. 이 시스템이 뭔고 하니 각 캐릭터와 H를 하면 해당 이벤트에 나온 신음 소리(이하 대사)를 모을 수 있고 이걸 메이드 로이드를 통해 재생할 수 있는데 바로 이때 자기 좋을 대로 골라서 하나로 합칠 수 있다. 쉽게 말해 CG에 나오는 모델은 메이도 로이드지만 음성은 각 캐릭터의 히트 대사를 쭉 이어서 들을 수 있다 그 말이다.

지금 현재의 기준으로 보면 그다지 대단할 것도 없지만 1999년을 기준으로 보면 충분히 대단한 것 같긴 하다. 사상 최초의 풀 음성의 필연성을 가진 게임이란 광고가단순한 허풍은 아닌 듯 싶다.

하지만 역시 단순한 스토리 전개 방식의 문제가 너무 크다.

결론은 평작. 그다지 추천할 만한 작품은 아니다. 이 소재에 이 분위기, 이 음악을 가지고 좀 더 신경을 써서 만들었다면 정말 괜찮은 게임이 나오지 않았을까 싶다.

음산한 분위기에 에로가 조화를 이룬 저택물을 하고 싶다면 차라리 ZYX의 트윌라이트 호텔를 추천하겠다.



통계 위젯 (화이트)

41873
4293
10230831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