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라이 미라이 2019년 19금 게임





2003년에 '플라잉 샤인 흑'에서 '페티시즘 어드벤쳐'란 장르를 표방한 게임으로 나왔던 '아카루이 미라이'의 후속작. 전작으로부터 얼마 안 된 시간대에서, 전작의 인기 캐릭터라고 하는 신문부 부장 '카에데'를 주인공으로 나온다.

내용은 카에데와 시온이 심리 치료 클럽에 가서 집단 범죄 응응을 당해서 약점 잡혀 매번 능욕당하면서 거기에 신 캐릭터도 껴서 어둠의 포스가 철철 넘치는 절망의 미래를 맞아들이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일단 이 작품은 전작과 다른 점이 많다. 우선 주인공이 남자인 아이다가 아닌 여자인 카에데라서 능욕이 주를 이루고 있으며, 특정 능욕 씬 때는 유니폼을 선택해서 코스프레 응응을 할 수 있게 된다.

게임 방식은 전작과 다르게 선택지가 하나도 없이 도표에 나온 이벤트를 차례대로 감상하는 것으로 솔직히 말해 어드벤쳐 게임이라고 하기는 힘들다. 이미 준비된 시나리오를, 선택지나 분기가 없이 그냥 계속 클릭해서 텍스트만 쭉 읽는 걸 어딜 봐서 게임이라고 해야하는가? 게다가 주인공이 여자인 건 둘째치고 공략되는 캐릭터 하나 없다는 것 역시 치명적.

말이 좋아 주인공이 카에데지. 도표 상에 나오는 표를 클릭하면 해당 캐릭터의 시점으로 진행이 되는데. 사실 게임 전체적인 면을 살펴 보면 카에데는 주인공이 아니다. 비중이 존내 적거니와 나와서 하는 일이라고는 존내 능욕 당하는 게 끝. 나와서 존내 능욕 당하고 인생의 쓴맛을 처절하게 느껴 결국 처참하게 망가지는 신 캐릭터 츠바사와 카린, 미즈키가 더욱 주인공에 가깝다.

세계관은 전작에서 이어지기 때문에 전작의 등장 인물 중 남자 주인공을 제외한 카에데, 시온, 스미레, 스미레가 모시는 선생 등이 나오며. 여기서 전작에는 나왔지만 비중이나 역할이 조금 달라진 캐릭터로서, 15년 전의 세계에서 주인공과 회화를 나누다가 구원을 받은 수영부 부원인 사쿠라가 이번 작품에서는 여교사로 나온다.

전작의 경우는 최후에 희망을 갖은, 전개는 존내 찜찜하지만 결말에서 아주 조금은 밝게 끝났지만. 이번 작품에서는 그런 게 없다. 여성들 시점으로 게임 내내 존내 범죄적 응응을 당하다가 마지막에 가서 파극에 치닫는. 뭘 하든 간에 결국 엔딩은 단 하나. 그 엔딩을 여러 캐릭터의 시점으로 본다는 점이 메리트의 전부.

오로지 추천할 만한 건 H씬 강도가 조금 높다는 것 정도? 하지만 대부분 능욕 씬이라서 그리 유쾌하지는 않다.

병렬 세계 어쩌구 하면서 무슨 공상과학 대전 에로 소설판이라도 쓰듯 정합성이나 논리성이 배제되고 뜬금 없는 이야기만 하던 전작에 비해서, 심리 치료 클럽이라는 쳐죽일 색기들로 주를 이루어 단지 저 클럽에 잡혀가 존내 능욕 당하다가 인생 망가진다 란 이야기로 능욕 학원물이란 장르에는 충실하기에 보통 사람은 이쪽이 더 접근하기 편할 것이라 본다.

다만 그 재수 졸라 없는 엔딩은 진짜 취향 탈 게 분명하다. 무슨 품격이나 여운이 있는 다크 엔딩이 아니라 진짜 시나리오 라이터에게 쵸핑 라이트를 먹이고 싶을 정도로 기분이 찝찝하다.

거기다 등장 인물의 약 20%만 남자고. 나머지 80%가 여자이며, 주인공 급이 여자라서 그런지 몰라도 순수 연애 쪽 코드에서는 백합물에 가깝기에 좀 거시기하다.

결론은 비추천. 1개 뿐인 엔딩에 선택지도 없고 그냥 텍스트만 읽어야 하는데 스토리는 존내 기분 나쁘니 대탈력. 능욕물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평가가 완전 달라질지도 모르겠지만 일단 전작을 모르면 이번 작의 내용을 거의 이해할 수 없다는 점도 마이너스로 쳐야 하니 더욱 문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08636
5192
9448676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