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Ing - 가지고 놀고 싶어 - 2019년 19금 게임





2004년에 야미쿠모에서 나온 게임.

내용은 주인공이 부모님 사정으로 친가가 이사하게 된 상황에서 3학년이라 혼자 남아 학교 부근으로 이사를 가는데, 이름이 '이즈미'라서 여자로 오인. 여자들만 사는 아파트로 이사를 했는데 주인 마님의 마음에 들어 무사히 입성. 그런데 우연히 여주인이 취미가 매우 기특한 걸 알게 되고 명랑생활을 하고 비디오를 찍혔다가 입막음의 댓가로.. 같은 아파트에 사는 처자들과 응응을 해서 비디오로 만들어 여주인의 기대를 충족시켜야 하는 상황에 이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라고 할 수 있다.

일단 줄거리만 보면 도촬물에 가까워서 취작 같은 게 생각나겠지만, 실제로 게임은 정 반대. 아주 단순한 선택형 텍스트 어드벤쳐다. 그것도 선택문이 한번 나올 때 마다 두 개중 하나를 골라서 초 단순. 시스템은 졸라 단순해서 기존의 게임과 다를 바 없다.

기본 전개 방식은 다른 방에 사는 처자들과 만나서 이야기를 나누고 여주인의 정보를 바탕으로 레즈비언이나 노출, 마조히즘, 코스프레 플레이 오타쿠 같은 암흑의 취미를 알고 그걸 약점으로 삼아 넘어 뜨려 응응을 하는 것이다.

그런데 이게 생각보다 하드하지도 않고 적당한 선을 지키고 있어서 게임 자체의 내

용은 꽤나 밝은 편이다. 말이 좋아 조교지 거의 연애를 하는 거나 다름이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하지만 특정 캐릭터는 마조히즘 성향 덕분에 SM이 H의 주를 이루니 그 점을 미리 염두해두어야 한다. 쉽게 말해 BDSM까지는 아니지만, 그래도 H 수위 자체가 낮은 건 아니란 말이다.

특징이라면 업계 최초로 므훗한 곳의 제모 상태를 마음대로 선택할 수 있는 점. 제모 페티시즘의 유저를 대상으로 한 시스템이라고 할 수 있겠다. 근데 사실 그 제모 상태도 아주 과할 정도로, 무슨 털복숭이는 아니니 일반인도 그리 큰 거부감을 느끼지는 않으리라 본다.

공략 캐릭터는 약 다섯 명 정도 되는데 여주인은 공략할 수 없다. 거유 미망인을 모에하는 사람에게는 나쁜 소식일 듯. 개인적으로는 그 여주인은 별로 눈에 안 들어왔고 취향 120%를 충족시키는 안경 보브 처자를 만날 수 있어서 참 재미있게 했다.

또한 등장하는 캐릭터의 과반수 이상이 거유고 로리 스타일은 전혀 없으니 취향 타는 게임이라고 할 수 있겠다.

결론은 별로 새로울 것 없는 평작. 하지만 모에 캐릭터 덕분에 개인적으로 재미있게 한 게임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52411
2526
9743108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