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욕 뉴 타운 유부녀 사냥 2019년 19금 게임





2002년에 마이카에서 만든 작품. 마이카의 간판 게임이라고 할 수 있는 능욕 시리즈로 부제에 주제가 담겨 있다(유부녀 사냥)

내용은 여자를 대상으로 한 특수한 비공으로, 음와를 찔러서 여성을 자유자재로 다루는 무서운 마권 '음와심권'의 전승자 다이가가 또 다른 전승자인 동지랑과 계승자 선발 의식에 도전을 하면서 유부녀를 사냥해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과제를 받으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라고 할 수 있다.

스토리상 능욕 비서실의 뒷 이야기로 전작의 등장인물이 나온다. 주인공을 비롯해 가장 가까운 주변 인물 두어 명을 제외하면 나머지 전부가 신 캐릭터라고 할 수 있다.

수렵모드에서 뉴 타운을 돌아다니며 사냥감을 물색하고. 목표로 삼은 캐릭터와 자주 만나다 보면 음와심권을 구사하여 조교 모드로 들어갈 수 있다. 조교 모드에서 선택지를 잘 고르면 피로연 모드로 넘어간다.

이런 단순한 시스템은 기존의 조교 시리즈와 별 반 다를 게 없다.

스토리 같은 경우는, 음와심권이란 것 자체가, 완전 성인 무협이라서 뿅뿅을 하기 전에 뭔가 다분히 무협틱한 대사를 하지만 연출에 삽화가 들어가질 않아서 그런 소재를 제대로 살리지 못한 것 같다.

게임 시스템은 단순하고. 수렵 모드 때 돌아다닐 수 있는 장소도 극히 제한되어 있어서 자유도가 극히 낮다. 조교 모드나 피로연 모드에서도 사실 선택지 자체가 적어서 그 종류가 다양한 것도 아니다.

엔딩 같은 경우는, 전작에 나왔다가 이번 작에서는 주인공 다이가의 비서 역할을 하게 된 미카와 아야카를 대상으로 한 노멀 엔딩과 해피 엔딩이 각각 하나씩해서 총 4개에 하렘 엔딩까지 포함해서 10개 미만이다. 다른 캐릭터는 개별 엔딩이 없어서 사실 상 공략이 가능한 캐릭터는 미카와 아야카 뿐이다.

전 캐릭터가 다 유부녀라서. 아주 이 소재 하나로 뽕빨을 냈다. 그런데 포인트가 유부녀지 조교는 아니라서. 본격 조교물과 비교할 수는 없다.

다만 음와심권이란 설정 자체의 특성으로 인해 공략 캐릭터가 저속해지는 과정이 아주 잘 나타나 있고. 능욕 시리즈의 전매 특허인, 그냥 듣기만 해도 참 웬만한 뿅뿅물 뺨치는 성우 연기가 일품이다. 성우들 목소리가 좋다기 보다는, 뿅뿅씬의 대사 연기가 진짜 장난이 아니었다.

아무튼 결론은 평작. 눈으로 보는 게임이면 그다지. 하지만 그냥 귀로 듣는 것만 생각해 보면 과연 능욕 시리즈 답다는 말이 절로 나온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338761
5243
9468713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