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 2 2019년 19금 게임





2000년에 '멀티 립'에서 히든을 출시한 뒤 회사 명을 '유니콘 A'로 바꾼 뒤 2004년에 내놓은 후속작. SM 조교 능욕 어드벤쳐를 표방하고 있다.

부모님을 일찍 여읜 축구 선수 지망의 건실한 남자 고등학생인 주인공이, 핏줄로 타고난 SM에 눈을 뜨면서 그 와중에 검은 음모에 휘말리며 시작되는 이야기라고 할 수 있다.

전작 같은 경우는 공략 캐릭터가 달랑 3명인데. 전체 맵을 돌아다니며 해당 캐릭터를 만나서 S식으로 능욕을 하느냐, 아니면 M식으로 능욕을 당하느냐를 고른 뒤 SM 라이프를 즐겼는데. 이번 작품의 경우는 하나의 커다란 스토리를 가지고 선택 문에 따라 내용이 달라지는 텍스트 어드벤쳐로 돌아왔다.

부제인 폭로된 본성에 사실 상 이 게임의 주제가 담겨 있다고 봐도 무방하다. 주인공은 부모님부터가 SM 커플이라서 핏줄부터 타고나 점점 SM에 눈을 떠가는데. 여기서 S성향이 되느냐, 아니면 M성향이 되느냐에 따라 스토리와 엔딩이 달라진다.

SM이라는 게 사실 심리적인 설정이고, 주요 소재가 SM일 뿐. 주제가 SM을 통한 조교물은 아니라서 해당 시츄에이션은 다른 SM 전문 게임에 비해서 그리 다양한 편은 아니다.

주인공이 SM에 눈을 뜨면서 검은 음모에 휘말리는 처음의 주제를 쭉 밀고 나가는데. 그렇기 때문에 하나의 커다란 스토리를 갖고 있지만, 그 대신 자유도가 상당히 떨어진다.

공략 캐릭터 같은 경우, 전작은 달랑 3명이었지만. 이번 작품에서는 배로 늘어서 무려 6명. 물론 모두 개별 엔딩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전작처럼 각 캐릭터에게 S성향, M성향 루트가 따로 존재하지는 않는다. 그래서 S와 M 성향이 각 캐릭터 별로 나뉘어져 있다.

결론은 평작. 캐릭터가 좀 더 개성이 있거나, 혹은 작화가 대중적이었다면 재밌게했을 지도 모르겠지만. 그렇지도 않으면서 스토리가 특별히 좋은 것도 아니라서 좀 별로였다.

SM이란 소재를 너무 심리적으로 해석하고 거기에 대한 접근이 주를 이루고 있기에. 상대적으로 연출이 약하고 시츄에이션이 다양하지 못해서 본격 SM물이 가진 메리트를 잃은 것 같다.

결론은 평작. SM의 심리적 접근과 해석을 보고 싶다면야 그리 나쁜 게임은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비쥬얼적인 걸 원한다면 그다지 권할 만한 게임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비쥬얼적인 면은 전작이 더 낫다고 생각하고. 개인적으로는 전작의 작화를 더 선호한다.

여담이지만 주인공의 M 속성 루트 전용 캐릭터인 모치츠키 레나는 전작에 나왔던 캐릭터다. 레나가 데리고 있는 노예 포치는 전작의 주인공이다.

최근에 자사에서 히든 1을 재발매했다(작화와 내용이 그대로라서 5년 전의 것 그대로라서 리메이크의 개념은 아닌 것 같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2348
2526
9744292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