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돔의 섬 2019년 19금 게임





2004년에 M no Violet에서 나온 게임. 시기상으로 볼 때 밍크가 회사명을 변경하면서 처음 선보인 작품이다.

스토리는 모종의 음모로 고도의 여행권을 얻은 주인공 커플이 고도의 남해에 떠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다.

일단 이 작품은 기존의 밍크 게임과 좀 다르다.

우선 H씬에서 대부분의 CG를 컷으로 나누었다는 게 특이점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그만큼 쓸데 없는 CG가 많고 메인이 되는 CG가 적다는 게 치명적인 문제.

그리고 뿅뿅 배틀이란 시스템이라고 해서 해당 캐릭터와 대화를 통해 특정 선택문의 조합과 성공으로 뿅뿅의 텍스트가 하드, 중간, 소프트 등의 3가지로 분류된다.

즉 CG는 거의 그대로고 텍스트 내용만 바뀌는 거라서 속 빈 강정 같은 느낌이 든다.

제작사는 나름대로 신 개념 시스템이라며 자화자찬하지만 실제론 별 볼일 없다. 회화로 인한 뿅뿅 공략이란 발상 자체는 좋지만 그걸 제대로 살리지 못한 느낌이 든다.

애초에 고도의 남해를 배경으로 한 음모물에 어울리지 않다고나 할까. 각 캐릭터가 개별 엔딩을 가진 것도 아니고 엔딩도 달랑 하나 뿐이고 스토리도 오직 하나.

누구를 목표로 삼았느냐에 따라 클라이막스로 가는 전개가 미묘하게 변한다. 변화는 그게 전부. 어떻게 진행을 하든 기분 나쁜 엔딩을 맞이하는 건 다 똑같기 때문에 선택의 자유는 거의 제로에 가깝다.

미스테리 어드벤쳐라고 하기에는, 어드벤쳐 파트의 미숙으로 비밀을 풀어나가는 재미가 없다. 그저 정해진 장소를 이동하고 해당 캐릭터랑 뿅뿅을 하는 게 전부.

호감도 상승이나 하락, 개별 엔딩 따위는 없다. 자유도가 이 정도로 없는 게임도 드물다(보통 이런 스타일은 구시대 게임에서 흔히 찾아볼 수 있다)

중간에 시점이 주인공에게서 히로인에게 넘어가는 것 정도가 조금 특별할 뿐이다.

폐인은 역시 분위기와 전혀 어울리지 않은 뿅뿅 시스템과 미스테리를 표방했으면서 어드벤쳐 모드에 거의 신경쓰지 않은 무성의함이다.

결론은 비추천. 차라리 이후 이 작품을 전신으로 삼은 '헤븐 ~데스 게임~'이 좀 더 낫다고 생각한다. 차라리 헤븐 데스 게임쪽이 게임성은 훨씬 좋다.

덧글

  • 시몬벨 2019/04/22 00:19 # 삭제 답글

    두번째 CG를 볼때 혹시 흡혈귀가 연관되어 있나요?
  • 잠뿌리 2019/04/22 01:45 #

    흡혈귀는 아니고 폭주하는 야수에 가깝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56411
2526
9743112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