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윤간 2019년 19금 게임





2005년에 BLACKGLOBE에서 만든 게임. 폐쇄 공간 능욕극을 표방하고 있다.

내용은 불량 집단에 찍혀서 이지메를 당하던 주인공이 울며 겨자먹기 식으로 외딴 섬까지 끌려가는데, 태풍이 불어 섬에 갇히고 그 와중에 우연히 찾아낸 권총을 가지고 불량 집단에게 복수의 총을 겨누면서 벌ㅇj지는 이야기라고 할 수 있다.

일단 제목인 무한윤간을 보면 정말 하드하고 고어한 내용이 연상되겠지만 실제로 막상 해보면 초절하게 고어하지는 않다.

다만 그 하드함과 비장함만큼은 나름대로 급수가 높아서 취향이 평범한 사람은 치를 떨 수도 있다. 비쥬얼과 텍스트의 잔인함이라고 하기보다는 주인공이 처한 상황이 매우 압박이다.

여자 친구가 불량 집단에 능욕을 당하고 주인공은 그거f 직접 눈으로 보고도 아무 것도 할 수 없어 절망감을 맛보는데 설상가상으로 무인도에 갇혀 험한 꼴을 당하니.

이런 류의 소재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에게는 그리 권해줄 만한 게임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냉혈한 미소녀, 호쾌하고 야성적인 미소녀, 레즈비언 미소녀, 소극적인 안경 미소녀, 성질 더럽고 난폭한 덩치, 비운의 여주인공 등등 등장 인물들은 상당히 개성적이고 또 서로 다른 갈등을 가지고 있다.

내용은 단 5일 간의 무인도 생활일 뿐인데 의외로 선택문에 따른 분기가 다양해서 CG를 전부 얻으려면 꽤나 노가다를 해야 한다.

어제의 적이 오늘의 성노가 될 수 있는 전개. 권총 한 자루로 완전 뒤바뀌는 스토리를 보고 있으면 각본을 상당히 신경 써서 만든 것 같은데..

문제는 작화 수준이 아닐까 싶다. 아무리 봐도 상업용 게임으로서는 좀 많이 모자란 감이 드는 작화가 스토리의 완성도를 잡아 먹는다고나 할까.

이런 작화가 취향인 사람도 있겠지만, 개인적으로는 그리 대중적인 작화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상업용보다는 오히려 동인쪽이 어울리는 그림체인데.

아무튼 작화는 좀 기대에 미치지 못해도 스토리나 음악은 괜찮은 편이다.

H의 강도 같은 경우는 그렇게 높은 편은 아니다. 물론 대부분의 H씬이 능욕에 초점을 맞추었고 또 간혹 BDSM계열의 이벤트가 나오기는 하지만 그래도 제목만 보고 기대한 사람에게 탈력을 느끼게 할 정도라 생각한다.

분기가 다양한 만큼 CG는 같은데 내용만 달라서 거듭되는 반복 플레이로 인해 좀 지루한 감이 들기도 한다.

그래도 엔딩이 다양하다는 게 메리트.

각 캐릭터의 해피 엔딩에서 배드 엔딩과 데드 엔딩까지.다양하게 준비되 있는 게 참 마음에 든다. 심지어는 주적이라고 할 수 있는 무리들까지 개별 엔딩을 가지고 있으니 자유도 만큼은 높은 편이다.

결론은 추천작. 작화는 좀 그래도 스토리만큼은 나름대로 재미있는 게임이다.

여담이지만 메인 스토리 말고 다른 캐릭터의 개별 엔딩을 보려면 처음에 엔딩을 한번 봐야 한다. 그 다음에 이어서 시작할 때부터 분기가 뜨기 때문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01340
2489
9753508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