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욕난무 2019년 19금 게임





2003년에 메르르에서 만든 게임. 발정 누키 게임 제 3탄을 표방하고 있다.

쾌락의 왕, 육욕 완구 택배인, 어둠 조교 SIN 등 메르르의 귀축 조교 게임 시나리오를 전담한 작가의 원작을 시나리오로 삼아 감수를 거쳐 게임으로 만든 버젼.

줄거리는 조난을 당해 죽음을 각오하던 주인공이, 다시 눈을 떴을 때 산속의 음원사였는데 때마침 지진이 일어나 하산을 할 수 없는 상황에서 이상한 사건에 엮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일단 기본적으로 음원사에 있는 4명의 여성과 뿅뿅을 한 뒤 여섯 개의 상자 안에 숨겨진 곡옥을 찾는 게 주된 내용이라고 할 수 있다.

선택지가 없이 그냥 이동 루트에 따라 뿅뿅 씬이 나오는 건 메르르 전통이고. 곡옥 골라내기가 좀 어려울 것 같지만 실제로는 그냥 여섯 개의 상자 중에 하나를 찍으면 되고 2~3번의 기회가 있으며, 세이브 로드를 반복하면 무난히 클리어할 수 있다.

자기 위로 활동은 안 된다며 음원사 내의 모든 무녀가 뿅뿅을 주도하는 만큼 주인공이 수의 관점에서 진행되는 뿅뿅이 주를 이루고 있다.

음욕 택배 완구인이나 쾌락의 왕과는 완전 다르다.

앞의 두 작품은 이미 철저히 유린된 남자 주인공이 폭주를 해서 자신을 더럽힌 여자들에게 차례대로 복수를 하며 귀축 조교를 한다.

그런데 이 작품은 그 반대.

주인공의 수된 입장을 봐도 그렇지만 오히려 역 조교를 받는 듯한 느낌을 준다.

곡옥을 무사히 다 찾으면 음원사의 일원으로 당당히 인정을 받지만. 만약 곡옥을 찾지 못하면 졸라게 하드한 엔딩이 기다리고 있다.

메인 캐릭터 중 양성구유에게 무참히 당하다가 산 채로 미이라가 된다거나, 다른 절로 팔려가 남자 땡중들의 노리개가 되기도 한다.

뭐랄까 참 이런 엔딩은 진짜 듣도 보도 못했다. 과연 메르르 같은 하드고어한 시도랄까.

별로 중요한 건 아니지만 게임 상에서 보위사한 여성 캐릭터의 남성 상위 명랑활동기법이 굉장히 참신했다(보통 남자 쪽이 들고 프론트 푸쉬업을 해야 하는데 그 반대다!)

내용이 워낙 뽕빨이다 보니 집단 명랑 활동에 대한 이벤트가, 각 캐릭터의 개별 이벤트 만큼이나 많다. 조합도 상당히 다양한 편이다.

결론은 평작. 하지만 독특한 걸 좋아하거나, 좀 하드한 전개의 내용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번쯤 권해볼만한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 개별 엔딩이 없는 게 좀 아쉬웠다. 개별 엔딩은 없으면서 하드한 배드 엔딩은 잔뜩 있어서 뭔가 뒤바뀐 것 같지만, 그게 메르르의 특성인데 어쩌겠는가?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51411
2526
9743107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