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격조작 -밀육에 파묻힌 바이브레이터- 2019년 19금 게임





'길티'의 2004년 신작. 타이틀 그대로 원격 조작이 가능한 바이브 레이터를 소재로 다룬 18금 어드벤쳐 게임이다.

내용은 귀축 교사인 주인공이 아는 여동생, 자기반 여학생, 타학교 여교사를 함정에 빠드려 바이브 레이터를 이용해 조교를 한다는 이야기라고 할 수 있다.

기본적으로 텍스트 선택형 어드벤쳐. 크게 '미즈호' '아키라미' '요코'등등 세 명의 캐릭터를 공략할 수 있는데.. 처음부터 셋 중 하나를 골라서 집중적으로 공략 할 수 있는 방식인데다가, 그 분기 선택문이 달랑 두 개 정도 밖에 없어서 자유도가 엄청 떨어진다.

'쿠로자와'와 '나카지마 유이'같은 서브 캐릭터 같은 경우, 메인 캐릭터 3명의 H 파트에 보조 역할로 참가할 뿐 실제로 주인공과 섬씽을 벌이는 일이 없기 때문에 더욱 실망스럽다.

기호는 바이브 레이터. 도촬을 통해 관음증을 충족하고 협박 능욕을 하는 것이 아니라, 이미 상대에 대한 정보와 약점을 다 확보한 상태에서 오늘은 누구를 잡아 먹을까?만 선택하는 것으로 엔딩도 각 루트 별로 2개씩 밖에 없는데 그에 해당한 CG조차 없어서 좀 무성의해보이기까지 한다.

귀축 게임의 입장에서 볼 때, 주인공과 주변 인물이 귀축이긴 하나 메인 공략 캐릭터도 성실함을 가장한 잠재 귀축이라서 상황 전개의 드라마성이 부족하다. 잠재 귀축이기 때문에 정상적인 기호의 유저가 BDSM에서 느끼는 가학적 혹은 피학적인 혐오감이 별로 없다는 것이 장점이라 할 수 있겠지만 전체적으로 볼 때 좀 밋밋하다.

에로 파트는 바이브 레이터와 야외 플레이가 주를 이루고 있다. 쿠로자와와 나카지마 유이를 좀 더 잘 사용했더라면 다양한 시츄에이션을 만들 수도 있었겠지만, 메인 캐릭터 3명만 고집해서 H 파트의 다양성이 부족하다.

오리지날 요소라고 한다면, 여자 캐릭터에 한해서 풀 보이스(뭐 어차피 남자는 주인공 혼자 밖에 없지만)인데.. 두 명의 성우가 한 캐릭터 씩을 맡고 있다는 점이다. 쉽게 말해서 목소리 패턴이 두 가지란 사실. 둘 중 하나를 골라 들을 수 있다는 게 유일무이한 장점이다.

제작사는 유저를 번거롭게 하지 않고 에로에 충실한 게임이란 걸 장점으로 내세웠지만, 이 게임의 정가가 세금을 제외해서 8800엔이란 점을 감안해 볼 때.. 유저의 구매 의욕을 자극할 만한 조건은 전혀 없다.

플레이 타임도 지나치게 짧고 자유도도 없으며 공략 캐릭터도 적은데, 작화도 게임상에 나오는 전신 일러스트를 대충 그린 듯한 캐릭터가 몇 명 있으니 덜 만들어졌다는 생각이 다분히 든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74304
2489
9754244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