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럽혀진 여름 - 10개의 손에 탐내어진 소녀 2019년 19금 게임





2003년에, '클라인'의 자매 브랜드인 '클라인 시럽'이 만든 능욕 어드벤쳐 게임으로, 자사의 처녀작이라고 할 수 있다.

내용은 히로인 '미호'가 캠퍼스에서 새로운 생활을 하지만, 캠퍼스가 있는 곳은 첩첩 산중의 폐쇄적인 마을이고 거기서 실권을 잡은 사람들은 부흥을 위해 정치가나 유권자를 대상으로 한 성욕 처리 리조트를 만들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다.

인스톨을 할 때 재부팅을 해야한다는 단점을 가지고 있지만, 게임 시스템 자체는 꽤 좋은 편이라 음성과 스킵 지원은 제쳐두고 나서라도, 플로우 챠트가 기본적으로 준비되어 있기 때문에 공략를 할 때 애를 먹지 않는다.

멀티 엔딩 제를 채택하고 있어 엔딩 수가 상당히 많지만 해피 엔딩 다운 게 하나도 없이.. 능욕물로서의 엔딩만 잔뜩 있는 터라 취향을 타는 게임이라 할 수 있다(개인적으로 이런 건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다)

통상적인 텍스트 어드벤쳐 형식으로 진행이 되는데 때에 따라 그 상황을 알기 쉽도록 컷인 CG가 사용됐으며, 특정한 상황에 따라 3D로 된 지하 감옥을 탈출하는 진행도 있다.

스토리는 전형적인 능욕. 아무 죄도 없는 순진한 소녀를 억지로 끌고와 능욕시키면서 몸과 마음을 점차 저속하게 만들어 마침내 이성을 상실하게 만드는 것이다.

화자가 남자 주인공이 아니라 능욕 당하는 여자 주인공의 입장에서 보고 말하기 때문에 굉장히 찜찜하다. 기존의 작품에서 이런 방식이 처음 쓰였을 때는 신선한 느낌이 들었지만 이 작품이 나올 때쯤은 이미 다 우려 먹을 데로 우려 먹은지라 좋지가 않다. 게다가 장르가 능욕물이다 보니 기분이 불쾌하기까지 하다.

능욕물을 하면서 즐기는 남성 유저들이여. 당신들도 한번 불쌍한 히로인들의 심정을 느껴봐라! 라는 식의 역지사지의 정신을 전파히기 위함이라면 또 모를까. 본래 의도가 능욕 당하는 히로인의 감정을 느끼고 즐겨라 라는 취지를 가지고 있다면 악취미라고 해주고 싶다.

하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텍스트에 한해서일 뿐. 능욕 CG를 놓고 보자면 비쥬얼적으로 더 충격적인 건 셀수도 없이 많다. 가장 큰 예로 애니메이션화 된 적도 있는 'MEM'과 '본디지 맨션'등이 너무 잔인하고 충격적이라 혐오감마저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측면에서 볼 때는 한 수 위라고 할 수 있다.

아무튼 결론을 내리자면 장르가 능욕 어드벤쳐이긴 하나, 주인공과 시점이 능욕의 대상이 된 여자들이기 때문에.. 능욕물을 선호하는 유저 중에 일부에게 반감을 가져다 줄 작품이라는 것이다.

가장 쉽게 말을 하자면, 흔히 여성을 주인공으로 한 귀축 능욕물에서 쓰이는 텍스트 시점은 3인칭이나 혹은 1인칭 관찰자 시점인데 이 작품은 1인칭 주인공 시점이다. 감정 이입에 있어 '나'와 '그녀' 혹은 '그 사람'의 차이는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501836
5192
9446946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