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로 GO GO 폴과 미라 쿠루 대작전 2019년 19금 게임





2004년에 신생 제작사 '루차 소프트'에서 나온 게임.

줄거리는 거울의 세계에서 살던 마녀 일당 3명이 현실 세계로 나간 뒤, 설정상 아주 평범한 주인공에게 달라 붙어 벌이는 뽕빨물이다.

일단 기본적으로 주제 자체가 완전 뽕빨이라서 그런지 등장하는 캐릭터 전원이 굉장히 밝고 또 외설적이다. 가만히 있을 때는 개그를 하다가, 히로인 '크루'가 마법소녀로 변신한 다음 사용하는 에로 광선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외설 공간이 형성하면 다들 형편없이 망가진다.

쉽고 간단히 말하자면 외설로 시작해서 외설로 끝나는 작품으로 사실상 스토리나 전개 방식에 대해서는 딱히 할말이 없다.

게임 시스템 자체는 전형적인 커맨드 선택형 텍스트 어드벤쳐 게임인데, 자유도나 선택문 자체는 적은 뽕빨물이다. 멀티 시나리오나 멀티 엔딩이란 말에 현혹되면 대략 낭패. 그냥 외설만을 즐기는 게임일 뿐이다.

제작사가 내세운 슬로건은 코스튬 체인지 시스템 탑재로, 두 명의 마법 소녀 히로인과의 H 파트에서 주인공이 상상한 코스츔 3가지 중 하나를 입혀 가면서 명랑 활동을 하는 것이다.

특징이라면 이게 전부. 솔직히 개인적으로 포즈는 그대로에 복장만 바뀐다는 건 이미 기존의 게임에서도 다 나온바 있어서 코스츔 체인지 시스템이라고 거창하게 부르기엔 좀 뭣하다는 생각이 든다.

소꿉 친구와 글래머 누님과의 근친상간 등의 시츄에이션이 껴 있긴 하나.. 스토리가 너무 엉망이라서 킬링 타임 용에 적합하다. 단 한번의 플레이로 약 70% 정도 되는 CG를 얻을 수 있을 정도인데, CD 2장이라는 용량은 좀 문제가 있다고나 할까?

일단 전 캐릭터 풀 음성 지원. 메인 히로인 두 명이 변신을 할 때 짧은 동영상 한 컷이 나온다. 시나리오는 장의 개념으로 진행되며 선택문은 달랑 두가지 씩 밖에 없다.

캐릭터 성은 그럭저럭. 대책없는 엽기발랄 뽕발물에 어울리는 캐릭터가 많다. 개인적으로 의외였던 건 게임 상에서 주인공의 라이벌이자 나르시스트인 반죠를 쫓아다니는, 일명 반비나즈가 참 마음에 들었다는 점이다. 이 게임은 기본적으로 원화가가 한 명이 아니라 두 명인데, 예전에 '포스터'에서 꽃의 기억의 작화를 담당했던 사람이 맡아서 일러스트는 당연히 쭉쭉빵빵이고 무슨 이유인지는 모르겠지만 게임 전체를 통틀어 외설 파트와 CG의 1/3을 담당하고 있어서 좋았다. 자세한 건 나중에 인물 감상을 통해 하겠지만 일단 다음으로 넘어가자면 마법 소녀 둘의 감시 역으로 따라온 여왕 마마 에리 선생도 마음에 들었다. 그리고.. 자칭 루차 소프트의 마스코트라는 거유 사보텐도도 괜찮았다(큰 가슴 선인장..)

아무튼 결론을 내리자면 대책 없이 밝은 뽕빨물로 평작에 조금 못미치는 작품. 순애라던가 혹은 정 반대로 하드한 능욕물을 바라는 사람에게는 그다지 권해주고 싶지 않다.

여담이지만 제작사 이름인 루차는.. 프로 레슬링에서 쓰는 멕시코 레슬링의 루차인 모양이다. 왜냐하면 회사 로고가 사각의 링이었기 때문이다. 폴은 메인 히로인 크루가 짝사랑하는, 에리 선생의 동생인데 생긴 게 완전 안경 콧수염 바가지 머리 변태라서 제작진의 센스가 좀 의심스럽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36766
5580
9529644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