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드 - 어 브레스 오브 하트 - 2019년 19금 게임





2002년에 '미노리'가 발표한 게임. 현지에서는 적지 않은 인기를 끈 모양인지 PC판 뿐만이 아니라 드림캐스트와 플레이 스테이션 2 용으로도 발매한 적이 있다.

내용은 주인공이 아주 어렸을 때 결혼을 하자고 약속한, 소꿉 친구 미즈호와 우연히 재회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라고 할 수 있다.

보통 학원물에 약간의 환상 성을 가미한 작품으로.. 냉정하게 볼 때 별 다른 특성이 없는 매우 평범한 게임이다. 개인적으로 이 작품이 어째서 그리도 인기가 있는지 잘 모르겠다.

일단 순애에 청춘 학원물을 표방한 게임으로 텍스트 양은 상당히 많은데 거의 한시간 넘게 텍스트를 넘기다가 겨우 선택문 몇 개가 뜨니 정말 답답하다. 공략할 수 있는 캐릭터 숫자도 5명 남짓인데, 성격이나 설정, 행동, 대사, 외형. 모든 걸 종합해 볼 때 특별히 매력이 있는 인물이 없다.

정작 마음에 드는 캐릭터인 안경 딸 카스미 같은 경우는 아예 처음부터 주인공의 친구 츠토무를 좋아하는 관계라고 딱 못 박아둬서 공략 대상에서 제외시켜 놓았으니.. 개인적으로 그리 재미있게 하지 못했다.

이 게임을 하기 전에 '페이트 스테이 나이트' '카논' '크로스 채널'등을 먼저 해서 그런 걸까? 메인 히로인인 소꿉 친구 미즈호의 스토리 조차 그다지 감명 깊지 않았다. 뭐라고 할까, 역시 해피 엔딩이 좋긴 하지만 한 작품이 역사에 명작으로 남아 사람들에게 오래 기억되기 위해서는 눈물을 자아내는 비극적인 결말을 맞이해야 한다는 느낌마저 들었다.

차라리 제작사가 내세운 슬로건 그대로 학원 청춘물에 촛점을 맞춰 처음부터 끝까지 일관성을 유지했으면 그래도 깔끔한 맛이라도 났을 텐데.. 처음에는 시트콤 형식으로 나가다가 갑자기 나중에 환상적인 설정을 가미하여 진지해지니, 그 분위기에 적응하기가 상당히 힘들었다.

학원 청춘물 답게 개그가 적지 않게 나오긴 하나, 이미 그것은 흩날리는 벗꽃처럼과 크로스 채널 등으로 학원물이 낼 수 있는 개그의 극의를 맛본 탓에 이 작품에서 나오는 건 밋밋하기 짝이 없었다.

딱 한 가지 마음에 드는 건 고 퀄리티의 오프닝 동영상 정도?

결론을 내리자면 PC판 뿐만이 아니라 DC, PS2 등 다양한 기종으로 이식된 게임 치고는 그다지 재미있게 하지는 못한 게임이다. 나쁜 게임은 아니지만 너무 평범해서 재미가 없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67761
5243
9468642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