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약제 2019년 19금 게임





2003년에 '트라이 셋'에서 발표한 조교 어드벤쳐 게임.

내용은 부자 남편과 사별한 젊은 후처가, 남편이 자기 명의로 융자를 받는 바람에 거액의 빚을 떠맡게 되서.. 채권자의 계책을 듣고 의붓 딸인 4자매를 조교한 다음 팔기로 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라고 할 수 있다.

주인공은 후처와 내연의 관계를 맺고 있는 인물로 전형적인 악당. 장르가 조교 어드벤쳐라서 일정한 성과에 따른 CG나 분기 따윈 전혀 없는 간단한 선택문에 따른 단순한 스토리 구조를 가지고 있다. 쉽게 말해서 그냥 마우스만 클릭하다 보면 끝난다는 소리다. 자유도가 거의 없다는 게 문제. 한번 플레이하면 바로 봉인될 게임에 가깝다.

겟츄에서 보면 캐릭터 설정이 장황하긴 하나.. 조교물에서 피해자에 해당하는 캐릭터의 성격과 개성이 드러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성격이 잘 나타난 건 악당 역을 맡은 후처 뿐이란 말이다.

일단은 조교물이라서 기본적으로 BDSM 성향을 가진 게임이라 할 수 있다. 순애물을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정말 맞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 무엇보다 아무리 조교물이라고 해도 보통은 조교의 대상이 된 미소녀와 맺어지는 엔딩이 존재하기 마련인데 이 작품은 전혀 그렇지 않다. 4자매 보다 후처 쪽이 더 히로인에 가깝다. 덧붙여 엔딩은 무성의하게 만든 느낌이 다분하게 된다.

주목할 만한 건 일러스트가 꽤 괜찮다는 건데.. 알고 보니 작화가가 예전에 18금 게임계의 프린세스 메이커라 불리던 '긴박의 관' 오리지날 작품의 그림을 맡은 사람이었다.

음악은 그저 그런 수준이지만, 오프닝 보컬 곡도 있으며 게임 상에 나오는 여자 캐릭터 전원의 음성을 지원하고 있다. 일윈 전용이라 그냥은 물론이거니와 마이크로 어플리케이션을 사용해도 인스톨이 되지 않지만 유니코드 변경을 한 뒤 깔면 된다.

개인적으로 이런 조교물은 그다지 좋아하는 편은 아니나, 악당 역을 맡은 후처 마치코에 불타오르는 바람에.. 인스톨 하는 것부터 꽤나 애를 먹은 기억이 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72618
3685
9725856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