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돌박이 - 이차돌 2019년 음식



오늘 홍대 입구에 가서 친구한테 얻어 먹은 1차 저녁(?)

4시에 만나서 바로 먹은 거라 사실 점심과 저녁 사이라 애매하긴 하지만, 일단은 1차 식사.

친구가 괜찮은 차돌박이 집을 찾았다고 해서 방문했다.


기본 셋팅되는 반찬들. 간장 소스, 무절임, 파절임. 양파 피클.

마늘, 쌈장, 기름장 등은 셀프바에서 직접 가져다 먹을 수 있다. 상추 같은 야채는 따로 없다.


콜라는 355ml 짜리 뚱캔.

물, 탄산 음료용 컵은 플라스틱 컵이나 유리 컵이 아니라 종이컵으로 나오는 게 특이했다.


차돌박이 등장!

1인분 150그램에 6900원으로 화면에 나온 건 4인분으로 딱 600그램이다.

그램수 대비 가격이 좀 쎄보일 수 있는데 냉동 대패 삽겹살이 아니라 차돌박이라는 걸 생각해 보면 가성비는 좋은 편이다.


바로 불판에 올려서 굽는데 차돌박이라서 순식간에 익는다.


한 접 앞접시로 옮겨서 생와사비를 살짝 올려서 한 입 덥석!

맛있다!

차돌박이 자체도 고소하고 기름진 게 입에서 녹듯이 사라지는데, 고기에 올린 생와사비의 매운 맛이 느끼한 맛을 중화시켜주면서 감칠맛을 올려준다.

구운 고기에 이렇게 생와사비 올려 먹는 건 또 처음인데 이게 이렇게 잘 어울리는 조합인 줄 몰랐네.

언젠가 '맛있는 녀석들'에서도 팁으로 나왔던 게 기억나는데 이건 진짜 100%. 아니 120% 추천 조합이다.


다음은 맑고 고운 간장 소스에 적셔서 두입 째 덥석!

달콤짭쪼름한 맛과 고소한 맛의 조화가 일품이다.


그 뒤에 소금+참기름의 기름장에 콕 찍어서 세입 째 덥석!

고소하고 짠 맛이 배가 되면서 고기가 입안에서 녹는다, 녹아..


와사비 살짝 올리고 간장 소스까지 적셔서 네입 째 덥석!

너무 짜지 않고 간이 딱 적당한 간장 소스도 좋지만 생와사비를 더하니 진짜 금성첨화네.


매콤한 파절이에 싸서 다섯 입 째 덥석!

많이 맵지 않고 딱 입맛을 돋굴 정도의 매콤한 맛에 사각사각 씹히는 실파가, 고소하고 부드러운 차돌박이랑 궁합이 매우 좋다.


추가로 주문한 돌초밥. 가격은 2900원.

초밥 위에 아무 것도 얹지 않고 딱 밥만 나오는 구성인데. 이 밥이 문자 그대로 간이 다 되어 있는 초밥의 밥이라서, 여기에 와사비와 차돌박이를 직접 얹어서 먹는 방식이다.


초밥 한 개를 앞접시에 옮겨놓고 구운 차돌박이를 나란히 셋팅.


차돌박이 얹은 초밥을 집어 들어 여섯 입 째 덥석!

맛있다x2

고깃집에서 초밥의 밥만 따로 나오는 건 또 처음 먹어보는데. 이게 진짜 아이디어도 좋고 맛도 좋네.

실제 토치로 겉면을 익힌 소고기 초밥보다 이렇게 직접 구운 고기 올려 먹는 초밥이 훨씬 나은 것 같다.

밑간 되어 있는 초밥+생와사비+구운 차돌박이라니.. 진짜 입이 호강하는 조합이구먼.


셀프 차돌박이 초밥에 매콤한 파절이까지 올려서 일곱 입 째 덥석!

이렇게 먹는 것도 꿀맛이네. 진짜 이 돌초밥은 둘이 한 판이 아니라 1인당 한판씩 먹어도 질리지 않을 것 같다.

쫄면, 차돌박이 된장찌개 같은 사이드 메뉴도 궁금하긴 했는데 1차라서 간단히 먹은 것이라 여기서 끝냈다.

차돌박이가 우삼겹보다 더 기름진데 그만큼 더 부드럽고, 고소한 게 확실히 다르긴 다른 듯 싶다.

거기다 다양한 방식으로 맛있게 먹을 수 있게 셋팅되어 있는 게 너무 좋네.

가격대비 양으로 먹으면 무한리필 고기집에 가겠지만, 가끔은 이렇게 양보다 맛으로 먹는 것도 좋다.

다음에 기회가 되면 또 가보고 싶어지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22845
5439
9491641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