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시 뷔페 - 스시 메이진 2019년 음식



오늘 홍대 입구 가서 친구한테 얻어먹은 점심. 스시 뷔페인 스시 메이진의 홍대점.


마침 오늘이 몇주년 기념일이라고 할인 행사를 해서 런치 뷔페 정가 16900원에서 13900원으로 할인 받았다.


스시 뷔페지만, 첫번째 접시는 스시 아닌 걸로 가득 담아왔다!

파스타, 스파게티, 야키 우동, 소시지, 게살 볶음밥, 탕수육, 수원 왕갈비 치킨, 핫스파이시 치킨.


수원 왕갈비 치킨. 사실 왕갈비 치킨이란 건 영화 '극한직업(2019)'이 흥행해서 거기서 따온 것 같은데 실제로는 순살 치킨 간장맛.

달콤짭쪼름한 게 맛있다! 낯선 맛은 아니고, 비슷한 맛을 떠올리자면 BHC 맛쵸킹 같은 맛이랄까.


무슨무슨 탕수육이라는데. 정확한 이름은 기억이 안 난다.

일단, 그냥 탕수육보다는 꿔바로우 같은 찹쌀 탕수육 느낌인데 쫄깃쫄깃한 게 맛은 무난한 편이다.


핫 스파이시 치킨은 이름은 거창한데 그냥 일반 양념 순살 치킨.

핫 스파이시란 수식어가 붙은 거 치고는 별로 맵지 않고, 익숙한 양념 치킨 맛이다.


소시지, 스파게티, 파스타, 야키 우동, 게살 볶음밥은 그냥저냥 평타는 친다.


두번째 접시는 분식 모음!

순대, 튀김 만두, 핫도그, 감자 튀김, 김말이 튀김, 새우 튀김, 떡볶이.

다른 건 다 그냥 평범한 편인데..



요건 분식 코너에서 군계일학으로 보일 정도로 특출나게 맛있네.

이름은 핫도그라고 써 있고, 빵 속에 소시지가 들은 건데. 델리 만쥬 같은 빵 속에 소시지가 들은 구성으로 한 입 사이즈라 먹기도 좋고 맛있다.


세번째 접시는 초밥 모음! 스시 뷔페에 왔으니 초밥을 먹어야지.


연어 초밥.

맛있다. 난 회를 즐겨 먹지는 않지만, 그래도 연어까지는 수비 범위 내에 있어서 좋다. 연어살이 입에서 사르르 녹는 게, 오랜만에 연어 먹으니 좋구먼.


생새우아부리 초밥.

생새우를 살짝 익히고 소스 뿌린 초밥인 듯. 생새우 초밥은 근처 진열대에 또 따로 있었다.

요런 새우 초밥은 또 처음 먹어보는데 맛은 무난하네.


장어 초밥.

이건 그다지.. 뒷맛이 살짝 비리다. 장어는 역시 초밥으로 먹을 게 아니라 갓 구워서 먹어야 맛있는 건가.


그릴 초밥.

그릴 초밥이라기에 그릴에 고기라도 구워서 얹은 건가? 라고 생각해서 2점 가지고 왔는데..

지뢰다.. 이게 정확히, 돼지 고기나 소고기가 아니라 떡갈비 초밥이네.

떡갈비는 갓 구워져 나온 걸 먹어야 맛있지, 식으면 맛이 급감한다고..

뭔가 좀 초밥하고 근본적으로 안 어울리는 조합 같다.


문어 초밥.

생각했던 것 그대로의 무난한 맛이다. vol.1


구운 오징어 초밥.

요것도 괜찮네. 두툼하고 쫄깃한 오징어 살의 식감이 입에 잘 맞았다.


새우 초밥.

생각했던 것 그대로의 무난한 맛이다 vol.2

본래 계란 초밥도 생각했던 것 그대로의 무난한 맛이다 vol.3이 될 예정이었는데 제대로 집어 들기 힘들어서 사진을 안 찍었다.

계란 자체는 생각한 맛 그대로인데 칠리 소스를 뿌린 건 좀 특이했다.


참치 유부 초밥.

요거 맛있다! 한 입 사이즈를 초과한 우람한 사이즈의 유부 초밥 안에 밥 반 참치 반이 들어가고 머스터드 소스를 뿌린 조합인데 달콤짭쪼름한 맛이 입안에 가득 퍼져서 맛있네.

만약 여기서 스시를 따로 포장 판매했다면 이 참치 유부 초밥 한 셋트 사가지고 가서 야식으로 먹었을 것 같다. 다른 거 하나씩 다 먹어볼 생각으로 1개만 가져다 먹은 게 아쉽네.


소고기 초밥.

그릴 초밥이 이건 줄 알았다고.. 떡갈비가 아니라 소고기.. 이걸 더 가져다 먹었어야 됐는데.

요거 맛있는데 이전에 먹은 게 많아서 배가 불러 이 초밥은 5개 밖에 못 먹었다.


냉모밀.

그릇에 모밀을 담고 육수를 부어서 직접 만들어 먹는 셀프 조리 방식의 메뉴인데. 육수는 스테인리스 통에서 레버로 내리는 방식이라 살얼음이 뜨지 않아서 그냥저냥 이었는데. 모밀 면발이 각얼음이 담긴 보울 안에 담겨 있는 걸 직접 떠먹는 거라 차갑게 먹을 수 있어서 괜찮았다.


네번째 접시는 디저트 접시.

런치와 디너의 메뉴가 좀 다른데, 정확히 디너 때 제공되는 메뉴가 런치 때 없는 경우가 많고. 거기에 큰 영향을 받은 게 디저트 메뉴 쪽이라서 케이크 3종. 쿠키 2종, 과일, 젤리 정도만 가져다 먹었다.

케이크, 쿠키, 젤리는 무난하고. 과일은 파인애플은 뒷전이고 열대 과일 3종이라고 써 있던 게 입에 잘 맞았다. 저것도 또 따로 사다 먹고 싶을 정도네.


디저트의 화룡점정은 아이스크림.

소프트 아이스크림 내리는 기계가 비치되어 있어서 직접 아이스크림 전용 용기에 담아서 먹을 수 있게 되어 있다.

전용 용기 사이즈가 좀 작은데 소프트 아이스크림 한 번 내릴 때 나오는 양이 용기에 가득차되 넘치지 않을 정도로 딱 맞게 나와서 좀 신기햇다.

또 특이한 게 기계에서 소프트 아이스크림 나오는 구멍이 2개 있었는데. 왼쪽 구멍에서는 일반적인 나선형의 소프트 아이스크림이 나오는 반면. 오른쪽 구멍에서는 무슨 국수 면발처럼 주루룩 갈려져 흘러 내려서 이런 건 또 처음 봤다.

왼쪽 소프트 아이스크림은 세계 표준인데. 오른쪽은 무슨 크툴후 머리 아이스크림인 줄 알았네.

아무튼 쿠우쿠우 이후로 스시 뷔페 가본 게 몇년 만인지 모를 정도로 오랜만인데, 스시 이외에도 먹을 거리가 많아서 이 정도면 만족스럽다.

뭔가 에슐리 런치 뷔페 같은 느낌도 살짝 들었는데 차이점은 스시가 주력인 만큼 스시, 롤 종류가 많다는 것 정도?

다음에 기회가 있으면 또 한 번 가보고 싶네. 그때는 맛있는 메뉴만 골라서 많이 먹어야지.


덧글

  • 시몬벨 2019/04/02 20:16 # 삭제 답글

    사진찍느라 고생하셨습니다. 보기만해도 배부르네요. 초밥만 봤을땐 쿠우쿠우보다 퀄은 쪼금 낮은듯도 합니다.
  • 잠뿌리 2019/04/04 01:26 #

    가본지는 오래돼지만 쿠우쿠우도 괜찮았습니다.
  • 먹통XKim 2019/04/03 22:14 # 답글

    오 괜찮겠지만 부천에는 없으니
  • 먹통XKim 2019/04/03 22:15 # 답글

    10년전쯤? 부천역에 초밥 뷔페 생겼는데 제대로 망했죠..1년도 안가서

    지인과 같이 갔으니 술은 안판다고 해서 나옴

    보니까 초밥만 있더군요
  • 잠뿌리 2019/04/04 01:27 #

    술은 안 팔고 초밥만 파는 거면 장사하기는 더 힘들겠네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725889
5215
9473914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