삽겹살, 돼지 갈비 / 후라이드 치킨 - 서서 갈비 / 옛날 통닭 2019년 음식



지난주 토요일에 노량진에서 친구들을 만나 밥 먹을 때 1차로 간 서서 갈비.

가격은 삽겹살 1인분에 7900원. 주문하면 휴대용 가스렌지하고 돌판을 가져다 주는데 문자 그대로 돌판 삼겹살이다.

돌판의 특성에 맞춰 삽겹살 기름이 흘러 내려가는 방향에 김치, 콩나물을 올려 같이 구웠다.


삼겹살이 구워지는 동안 쭉 살펴 본 밑반찬.

양파 절임, 백김치, 마늘, 쌈장, 부추, 상추, 오뎅 조림, 두부 & 볶음 김치 등이 나오는데.

다른 메뉴는 셀프로 리필할 수 있지만 상추는 직접 직원에게 문의해서 리필해야 하는 시스템이다.

상추가 한번에 리필되는 양이 굉장히 적어서 리필의 의미가 좀 없을 정도인 게 아쉬운 점이다.


본론으로 넘어가 삼겹살을 돌판 위에서 기름기 자글자글 끓어오르게 굽고,


가위로 싹둑싹둑 썰어서 셋팅 완료!


상추에 올려서 쌈장 찍은 마늘을 첨가해 한 입 덥석!


다음에는 돌판 위에 삽겹살 기름을 코팅해 고소하고 매콤한 김치에 삽겹살을 싸서 두 입째 덥석!

3명이 삼겹살 3인분을 후다닥 해치운 뒤에 그 다음에는 돼지갈비 3인분을 주문했다.


돼지 갈비를 주문하면 전자렌지가 빠지고 각 테이블에 있는 숯불이 셋팅된다.

저 불판이 직원 말로는 피아노 불판이라고 해서 일반 불판처럼 양념이 달라붙지 않아서 교체할 필요가 없다고 한다.


돼지 갈비 올려서 굽기 시작.


아랫면이 충분히 익었다 싶으면 발랑 뒤집어준 다음,


깍둒깍둒 썰기!


먼저 아무 것도 첨가하지 않고 돼지 갈비만 한 조각 집어 들어 한 입 덥석!

고기가 꽤 부드럽고 양념도 달짝지근한 게 삽겹살의 고소하고 기름진 맛하고는 또 다른 매력이 있다.


다음에는 양파 들어간 간장 소스에 푹 찍어, 슬라이스한 양파를 곁들어 두입째 덥석!

달짝지근한 돼지 갈비 양념 맛에 간장 소스의 짭쪼름한 맛이 더해져 단짠단짠의 콤보가 이어진다.

상차림에 기본 셋팅된 양파는 확실히 삽겹살보다 돼지 갈비랑 같이 먹어야 어울린다.


굽고, 뒤집고, 자르고. 굽고 뒤집고, 자르고 노도와 같이 이어지는 돼기 갈비 러쉬!

일단 고기만 먹고 밥, 냉면은 따로 먹지 않은 이유는 이게 1차였기 때문이다.

1차는 고기를 먹고, 곧바로 이어진 2차에서는..


또 고기를 먹는다! 1차는 돼지 고기. 2차는 닭고기!

2차로 방문한 곳은 옛날 통닭. 우리 동네에도 체인점이 있는 곳이다.

후라이드 치킨 한 마리에 6500원인데. 보통, 호프 치킨집은 홀(가게) 안에서 먹으면 치킨에 추가금이 붙는데 여긴 그런 게 따로 붙지 않았다. (노량진이라서 학생 손님이 많아서 그런지 외식 비용이 저렴해서 그런 걸까)

아무튼 위의 사진은 2마리. 1마리 가격은 6500원이고 2마리는 12000원이라 500원 싸다.


닭다리 한 조각 집어 들어 한 입 덥석!

크기는 좀 작지만 가격대를 생각하면 납득이 가고, 영계 닭을 써서 크기가 작은 대신 육질이 부드러워서 고기 맛이 좋으며, 옛날 통닭이라는 가게명 그대로 옛날 방식으로 튀겨서 튀김 옷이 얇아서 껍질 맛이 좋다.

무엇보다 기름기 하나 없이 깔끔하게 다 털어내서 쉽게 질리지 않고, 부담없이 먹을 수 있다.


결국 한 마리 더 시켰다. 추가 주문할 때는 치킨+닭똥집(닭모래집) 튀김 구성의 세트 메뉴를 주문했는데 가격은 10000원.

치킨이 6500원이니, 닭똥집 튀김은 3500원 정도에 해당하는데.. 이건 사실 닭똥집 튀김 양이 좀 적어서 자세히 보지 않으면 눈에 띄지 않을 정도라서 그냥 치킨 2마리가 나은 것 같다.

아무튼 요새 브랜드 치킨 가격이 오르고 또 올라서 후라이드 치킨 한 마리 20000원 시대가 열렸는데..

이렇게 매장 판매에 한정해서 저렴하게 사다먹을 수 있는 치킨이 아직 남아 있는 건 좋은 일이다.

치킨 3마리 시켜도 브랜드 치킨 1마리 값하고 비슷하니 이쪽이 좋을 수 밖에 없지.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793969
11049
9398090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