곱창국수 - 아경면선 2019년 음식



노량진 이데아 빌딩 지하 식당 전문가 일미 돈가스에서 돈가스 세트 하나 먹으니 양이 좀 부족해서, 바로 옆에 있는 곱창국수도 먹었다.

실제로 대만에서 인기리에 판매된다는 대만 곱창국수 전문점 아경면선의 노량진 분점이라고 하는데 음식 메뉴는 곱창국수 딱 하나만 팔았다.


곱창국수 등장. 가격은 3500원.

메뉴표를 보니 작은 컵은 3500원. 큰 컵은 4500원이라고 써 있었다.

작은 컵 사이즈는 옆은 넓은데 높이가 낮아서 컵밥 사이즈 정도됐다.

안에 들어간 녹색 풀은 고수. 다데기(양념장)도 들어있다.


고수와 양념을 잘 풀어 놓은 다음 한 젓가락 집어 들어 후루룹!

흠.

면발이 좀 특이하다. 국수, 라멘, 우동, 스파게티면 같은 것과 다르게 한 젓가락 길게 늘어잡고 후루룩 먹는 느낌이 아니라,

걸죽하고 찐득찐득한 식감에 불린 듯한 면을 먹는 거라서 면이 아니라 죽 같은 느낌에 가깝다.

집에 와서 찾아보니 본점에서는 먹는 요령이 표지판에 따로 적혀 있던데,

실제로 이 음식은 일반적인 면 요리처럼 젓가락으로 길게 집어서 후루룩 먹는 게 아니고. 동봉된 수저 위에 면을 올려 떠먹는 것으로 나와서 음식 자체가 진짜 죽 스타일이다.


면부터 건저먹고 그 다음에는 수저로 곱창을 떠먹었다.

가격이 저렴한 만큼 재료가 많이 들어가지는 않은 듯, 안에 들어간 곱창 양이 상당히 적었다.

곱창 때문에 호불호가 갈린다고 하는데, 직접 먹어보니 오히려 곱창 자체는 익숙한 맛이라 위화감이 없었다.

적응기 좀 어려운 건 곱창이 아니라 국물이다.

곱창이 들어간 국물이라서 비슷한 맛을 찾아 보자면 내장탕, 순대국 같은 느낌인데, 실제로는 일반적인 순대국보다 국물이 더 느끼하고 맵다.

매운 맛은 고춧가루의 칼칼한 매운 맛이 아니고, 향신료의 매운 맛이라 좀 낯선 느낌이다. 여기 들어간 다데기가 대만 양념장이라 국내 양념장하고는 전혀 다르다.

보통, 기름진 음식에 매운 양념이 들어가면 느끼한 맛을 매운 맛이 잡아줄 텐데 이 음식은 느끼하면서도 매운 맛이라 특이했다.

거기다 고수가 들어간 게 신의 한수가 아니라 악마의 한수라고 느껴질 만큼 맛의 호불호를 갈라 놓았다.

고수 좋아하는 사람은 몰라도, 고수 싫어하는 사람은 좀 피하는 게 나을 정도로 음식을 먹은 뒤 고수향이 입안에 남는다.

지금까지 먹어보지 못한 면 요리라서 특이한 건 인정할 만한데 개인적으로 맛의 호불호를 따지자면 불호 쪽에 가까운 듯 싶다.

사실 고수 향보다는 대만 양념장의 향 쪽에 적응하기 좀 어려웠고, 음식 자체가 면 요리를 가장한 죽 요리라서 너무 낯설었다.

집에 와서 알게 된 건데 야경면선 노량진점에서는 반찬, 밥이 셀프라서 밥을 떠서 말아먹을 수 있다고 하는데 그건 몰랐네.

근데 알았다고 해도 밥을 말아먹는 건 좀 망설였을 것 같다. 특유의 국물이 밥을 말아 먹어도 적응될 것 같지는 않아서..

밥 말아먹는 걸 가정하면 국물 이전에 고수가 발목을 잡았을 것 같다. (보통 베트남 쌀국수 국물에 밥을 말아먹지는 않잖아..)


덧글

  • 진주여 2019/01/20 09:58 # 답글

    곱창기름에 동남아식 양념장 거기에 고수
    중간이 없네요.
  • 잠뿌리 2019/01/21 17:54 #

    나중에 집에 와서 검색해보니 고수는 부추로 바꿔달라고 할 수 있던 모양입니다. 부추가 차라리 나을 것 같네요.
  • 얼음칼 2019/01/20 11:42 # 답글

    다들 헷갈리는데 야경이 아니라 아경면선입니다.
  • 잠뿌리 2019/01/21 17:54 #

    야경이 아니라 아경이었군요. 헷갈렸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72841
4518
9452429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